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KSR 2013.11.20 13:53 조회 수 : 7111

K-21.jpg


미국에 처음와서 가장 막막했던 것이 한국에서 쌓았던 신용을 미국에서 사용할 수 없다는 점. 미국에서는 차량구입과 렌트가 필수적인데 신용이 없으니 현금이 넉넉한 경우가 아니라면 차량을 구매하는데도 어려움이 있다.  신용카드를 발급 받기 위해서는 전문 신용평가회사에서 일정 수준의 신용점수(FICO Score) 받아야 한.  


 개설 자격: 합법적인 미국 비자를 보유한 사람. 사회 보장 번호(Social Security number) 요구하는 것이 보통임.

- 필요 서류: 신분증 (여권, 미국 비자, 신용 카드, 미국 운전면허증  사진이 있는 신분증을 포함하여  )

 - 신청하는 : 예금 계좌를 개설한 은행에서 신청하는 것이 편리함.

 


1. FICO score란?

 개인의 신용도를 300- 850 사이의 점수로 표시한 것으로, 높을수록 신용이 좋음을 뜻한다.


  **점수 산정 요소(비중) 

1. 과거 부채 상환 기록(35%) Pay on Time 말 그대로 제 시간에 갚은 기록이다. 돈을 빌려 주는 입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돈을 빌리는 사람이 제 때 돈을 갚을 능력이 있는지일 것이다. 따라서 신용카드, 은행 대출금, 고지서등 납부액을 연체하지 않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2. 부채 규모(30%) Revolving Debt Ratio –  신용 카드 발급시에는 한도액과 사용 금액의 차이가 신용 점수에 영향을 미친다. 일반적으로 50%를 기준점이 된다. 예를 들어 신용 카드 한도액이 $1000 인 경우 $500 미만선에서 사용한다면 신용점수에 긍정적으로 평가되며 50% 넘을 경우 신용점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3. 크레딧 경력(15%) Length of Credit History – 신용 기간의 길이가 길수록 신용 점수에는 좋게 작용한다. 따라서 처음 개설한 신용카드는  취소하지 말고 한도율을 높이거나 이자율를 낮춰 달라고 요구 하여 계속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반대로,  매번 크래딧 카드를 바꾸어 사용하면 신용점수가 깍이게 된다. 

4. 신규 크레딧(10%) Credit Mix –  이것은 신용카드 회사의 종류(visa, master, amex or discover)가 아니라 계좌 종류를 따지는 것이다. 즉 신용카드, 자동차 융자, 집 대출 상환금 등 종류의 다양함이 크래딧 점수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신용기관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자동차 융자 관련 기록이 크래딧 점수에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5. 크레딧 유형(10%) Inquiries - 신용 조회 수 또한 신용점수에 영향을 미친다. 신용 점수(Credit Score)를 조회 할 때 마다 180일  동안 기록이 남는다. 신용카드 신청시는 물론 아파트 계약시에도 집주인이 신용조회를 할 수 있으므로, 자주 신용 카드를 바꾸거나, 아파트 계약을 변경하지 않는 것이 좋다. 

**수에 반영되지 않는 요소:  인종, 종교, 성별, 결혼 여부, 나이, 직업, 직위, 급여 수준, 지역, 부채의 이자율 

 




2. 신용 쌓기

 -   은행에 체킹 계좌를 개설하여 사용. , 수표를 부도내지 않도록 조심.

-   신용 카드 발급. 이때 신용 기록이 전혀 없어 발급받기 곤란하면 은행이나 카드회사에 현금 담보를 제공.

-  자동차 구입시 전액 현금으로 지불하지 말고 대금 일부는 대출 받음. 필요하면 Co-sign   사람이 있으면 좋음.

-   신용카드나 자동차 대출이 용이하지 않으면 은행에 CD 예금하고 그것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것도  방법임.  경우 예금 이자와 대출 이자는 보통  2 - 3% 정도의 이율 차이가 있음.

-   모든 청구서나 대출금의 납입 기일을 준수.

 

** 주의 사항: 신용 카드 회사에 따라 사회보장 번호(Social Security number) 없어도 카드를 발급해 주는 경우가 있으나, 이 경우에는 개인 신용 기록이 남지 않으므로 좋은 크레딧을 쌓는다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없다.




3. 신용카드 종류


신용카드는 크게 Secured Credit Card(담보가 필요한 신용카드)와  Unsecured Credit Card (신용으로 받는 카드)두 가지가 있다. 우리가 아는 일반 신용카드는 담보가 필요없는 것으로 후자이다. 미국에서는 신용기록이 전혀 없는 경우 일반적인 신용카드 발급을 받는것이 매우 어렵다. 


(1) 학생 신용카드

학생이라면 Student Credit Card를 발급받을 수 있다. Bank of America, Chase Bank , Citi 등 시중 은행에서 발행받을 수 있다. 카드사에서 학교에 Student credit card 홍보 나올때 신청서 작성하면 좀 더 쉽게 승인을 받을 수 있다.  

※ 유학생일경우는 Social Scurity Number (SSN)가 있어야 신용 기록이 쌓인다.

    신용카드 신청 시 주소난에 한국 주소 적으면 거절되므로 주의하기 바란다. 

    SSN이 없는 경우 ITIN으로도 카드 신청이 가능하다.


(2). Secured Credit Card

신용이 없거나 낮은 신용점수를 가지고 있어 일반 신용카드를 받기 어려운 경우라면 Secured Credit Card를 발급받는것이 안전하고 신용을 쌓기에도 가장 좋은 방법이다. 시중에 가장 좋은 카드로는 Capital One 카드를 추천하며, 처음 49불의 담보를 내고 월 200불 한도의 카드가 발급된다. Secured Credit Card는 한도가 적지만 미국 3개 신용평가 위원회에 직접 보고되므로 신용을 가장 빨리 쌓거나 정정할 수 있는 방법이다. Secured Credit Card를 만들고나서 6개월에서 1년쯤 지나면 일반 신용카드 신청이 가능하다. 


(3) 백화점 카드, 아마존닷컴 카드

Secured Credit Card 가 아닌 일반 카드를 신청하고 싶은 경우에는 백화점이나 상점에서 주는 카드를 신청하면 발급받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Capital One Bank, Citi, Amazone 신용카드도 일반 대형 은행 카드보다 발급확률이 높다.   


※ 신용카드를 신청하면 신용회사에서 신용을 조회하는데 한번 조회할 때마다 신용 점수가 차감되므로 신용카드를 1년에 2회 이상 신청하는것은 좋지 않다. 또한 여기 저기 신용카드 신청했다가 거절 되면  크레딧점수가 내려가므로 신중하게 신청하기 바란다.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621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554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682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277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223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3902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116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022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3665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1853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245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3871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1974
»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111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298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268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939 중이염을 간편하게 진단··· 워싱턴 대학, 귀질환 진단 스마트폰 앱 개발 2019.05.20 KReporter 19
938 캐세이퍼시픽항공, 5월 ‘좋은 특가(Good Deal)’ 프로모션 실시 2019.05.20 KReporter 33
937 올 여름, 저렴하게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는 방법들 2019.05.16 KReporter 29
936 홍역은 어떤 질병인가? 2019.05.16 KReporter 19
935 2019 년 시애틀, 퓨젯 사운드지역에서는 야외에서 영화보자 2019.05.14 KReporter 67
934 워싱턴 주민들, 화재 경보기 무료로 장착 받을 수 있어 2019.05.08 KReporter 110
933 한국(경기도 광교)에서 1년 살기..... 2019.05.05 제임스 127
932 5월 12일, 마더스 데이 스페셜 외식 이벤트! 2019.05.03 KReporter 125
931 마더스 데이를 맞아 무료 주차공간 제공되는 시애틀 워터프론트 2019.05.03 KReporter 61
930 미국 취업 & 유학 & 장학금 & 일상 정보 2019.04.23 helloamerica 204
929 마운틴 바이크 타실분 2019.04.23 Mtb 117
928 오행에 관하여 두번째 얘기.. <<오행과 상생 상극의 관계>> 2019.04.22 KReporter 45
927 100 건의 컴퓨터 사이언스 장학금 제공하는 아마존사 2019.04.08 KReporter 151
926 성인 무료 컴퓨터 학원 운영하는 터킬라 시 2019.04.08 KReporter 97
925 (한국 한의원 칼럼) 오행(五行)에 관해서 얘기해 보겠습니다… 2019.04.08 KReporter 38
924 삶은 달걀에 대한 오해? 2019.04.05 KReporter 156
923 미 전역의 부동산 세금이 오르고 있다! 2018 년 부동산 세금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어디? 2019.04.05 KReporter 142
922 온라인 구매가 갑인 세상, 하지만 이런 물건들 만큼은 온라인 구매 안하는것이 .. 2019.04.05 KReporter 84
921 성인 무료 컴퓨터 학원 운영하는 터킬라 시 2019.04.03 KReporter 65
920 (한국 한의원 칼럼)사상체질 들어다 보기… 4. 태양인 ( 금>>목) 2019.04.01 KReporter 44
919 시애틀 인구 성장 붐, 여기까지인가? 2019.03.13 KReporter 435
918 부동산을 소유하게 되면 경제적으로 어떤면이 달라지게 될까? 2019.03.13 KReporter 334
917 가격 하락한 시애틀 부동산 시장, 하지만 저가 부동산들은 오히려 상승 2019.02.28 KReporter 728
916 올 봄에 집장만을 준비하고 있다면? 대출 관련 이것만은 꼼꼼하고 알아보자. 2019.02.25 KReporter 238
915 우리는 과연 시애틀의 역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2019.02.24 KReporter 110
914 항공사 좌석 뒷편 화면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다? 2019.02.24 KReporter 223
913 퇴직 충분한 기간 두고 준비하는 것이 근로자와 고용주 모두를 돕는 것? 2019.02.23 KReporter 107
912 안드로이드 휴대폰 배터리가 빨리 없어지는 이유? 2019.02.23 KReporter 268
911 미 전역에서 최고로 가계 수준 높은 도시 시애틀 2019.02.20 KReporter 228
910 퓨젯 사운드 지역 학교들은 스노우 데이를 몇일 가지고 있나? 2019.02.08 KReporter 129
909 중금속 검출 Fruit Juice 리스트 (2019.1월 기준) 2019.02.07 시애틀맘 354
908 자녀 대학 등록금 지원 줄이는 미국 학부모들 2019.02.06 KReporter 222
907 The Hidden Nature of Korea 2019.01.13 KReporter2 189
906 알라스칸 웨이 고가 철거, 지역 통행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 2019.01.10 KReporter 180
905 업조닝 가능성 있는 시애틀 지역들 2019.01.10 KReporter 159
904 알라스칸 웨이 고가 철거, 지역 통행에 알아두면 좋은 정보 2019.01.09 KReporter 62
903 한국의 개농장에서 구조한 개들을 인천~시애틀 이동해주실분 계실까요? [1] 2019.01.07 onlyou 368
902 공실률 up, 렌트비 down! 흔들리는 시애틀 렌트시장 2019.01.03 KReporter 409
901 많은 짐 가지고 공항까지 가려면? [2] 2019.01.01 에버렛 424
900 홀리데이 시즌을 맞이해 웨스턴 워싱턴에서 즐길 수 있는 가족 이벤트들 2018.12.27 KReporter 142
899 살림 노하우 2018.12.25 clairelee 308
898 가족단위의 관광객에게도 아주 적합한 여행지인 시애틀! 2018.12.24 JJfromFremont 292
897 2019 년은 주립 공원에서 무료 하이킹으로 시작하자! 2018.12.24 KReporter 143
896 연금, 제때 찾지 않으면 오히려 큰 벌금 지불하게 2018.12.24 KReporter 128
895 소셜 시큐리티 관련한 전화? 돈 노리는 사기 전화로 의심해야 2018.12.24 KReporter 92
894 시애틀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2018.12.22 KReporter 308
893 한국으로 부치는 소포 추천 [1] 2018.12.18 택배 332
892 단순한 시애틀 생활에 다소남아 활기를 넣어준 나의 산책장소들 ? file 2018.12.14 시애틀생활 393
891 (한국 한의원 칼럼) 사상체질 들여다 보기... 2018.12.14 KReporter 65
890 렌트가 높을 수록 홈레스 수 많아진다는 연구결과 나와 2018.12.14 KReporter 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