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 마련 준비? 이런 경우 노노!

KReporter 2018.10.19 09:16 조회 수 : 226

내집을 마련하는 것은 일생에서 상당히 큰 투자다. 약 74 퍼센트의 밀레니얼 세대들은 집을 구매하는 것을 삶의 안정 정도와 비례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68 퍼센트의 밀레니얼 세대들의 경우 궁극적으로 집을 구매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을 구매하는 것은 인생에서 매우 비중이 큰 투자이기 때문에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라면 재고 하는 것이 좋다. 

 

 

1. 빚이 너무 많은 경우 

 

집을 구매하기 위해 은행 융자를 받으려면 융자 후 원금과 이자를 납부할 능력이 있는지가 검증 되어야 한다. 때문에 다른 빚이 이미 많은 경우 은행 융자 자체를 받기 어렵거나 매달 지불해야 할 원금과 이자 납부가 어려울 수 있다. 은행 융자를 받기 전에 한달에 빚이 수입의 50 퍼센트를 넘지 않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2. 신용 등급이 낮은 경우 

 

은행 융자의 이율은 신용 등급에 따라서 차등적으로 나타나게 된다. 때문에 신용 등급이 낮은 경우 더 많은 이자를 납부하게 되므로 주의 하는게 좋다. 또한 신용 등급을 인상 시킨 후 부동산 구매를 계획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3. 저축한 돈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 

 

집을 마련할 때는 비단 은행 융자 비용 뿐만아니라 많은 다른 비용들이 발생하게 된다. 통상 집값의 2에서 4 퍼센트에 달하는 금액이 부동산 거래를 클로징 하는 비용에 들어가게 된다. 게다가 은행 융자 다운 페이먼트( 매매가의 3 퍼센트에서 20 퍼센트 까지 다양) 금액과 이사 비용도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집 구매시 들어가는 비용은 이뿐만이 아니다. 주택 관리비, 정기 점검 비용, 유틸리티 비용과 다른 주요 수리비 등 다양한 종류의 숨은 비용들이 발생할 수 있다. 매년 평균 매매가의 약 1 퍼센트 정도가 주택 유지, 보수 비용으로 들어간다고 볼 수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예상치 못하게 발생한 수리비용 등을 지불할 만한 능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놀랍게도 약 39 퍼센트의 미국인 들은 1 천달러의 여유 자금도 가지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4. 케어프리 라이프 스타일을 소유한 경우 

 

정착하는 것 보다는 여기 저기 옮겨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경우 내집을 마련하는 것은 당연 재고하는 것이 좋겠다. 그래도 집을 구매하고 싶다면, 큰 주택 보다는 콘도나 아파트 등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주택의 경우, 게다가 크기가 큰 경우는 더우기 관리하는 비용과 건수가 많기 때문이다. 뿐만아니라 주택을 렌트하고 판매하는 것 역시 큰 주택의 경우 아파트나 콘도에 비해 수월하지 않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360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5 KReporter2 412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614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111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019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3647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003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4843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3433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1763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151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3350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1897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6907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6981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198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890 단순한 시애틀 생활에 다소남아 활기를 넣어준 나의 산책장소들 ? file 2018.12.14 시애틀생활 44
889 (한국 한의원 칼럼) 사상체질 들여다 보기... 2018.12.14 KReporter 14
888 렌트가 높을 수록 홈레스 수 많아진다는 연구결과 나와 2018.12.14 KReporter 6
887 유학생들을 위한 간단요리 추천 레시피! 2018.12.14 유학중 26
886 단순한 장난감이 아이들 발달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 나와 2018.12.11 KReporter 14
885 Thanksgiving 쇼핑 노하우 [1] 2018.11.27 지름신 103
884 앞으로 킹 카운티 부동산 현금 구매자, 신분 정보 공개해야 2018.11.23 KReporter 225
883 저 소득층 환자들에게 무료 한방 치료 제공하는 시애틀 클리닉 2018.11.21 KReporter 101
882 소수 인종에게는 주택 담보 대출도 차별적으로 적용돼? 2018.11.20 KReporter 88
881 앞으로 시애틀 지역은 렌트비가 착한 지역으로 변할까? 2018.11.13 KReporter 421
880 땡스기빙 주말 시택 공항 이용하려면? 2018.11.13 KReporter 72
879 총기규제 강화에 찬성한 워싱턴 주 유권자들 2018.11.09 KReporter 73
878 추억의 시택 공항 부활하나? 2018.11.09 KReporter 143
877 시애틀에서 어느 핸드폰회사가 잘터지나요? 가격대비? [1] 2018.11.06 ZSE 282
876 지속적인 하락세 타는 시애틀 부동산 2018.11.03 KReporter 444
875 샌프란 시스코에서 시애틀로로 깜짝 단기 여행? 2018.11.01 KReporter 152
874 2018 년 선거 절차와 내용은? 2018.11.01 KReporter 38
873 11월 1일 부터 Washington State Health Exchange 통해 오바마 케어 등록 시작 2018.10.31 KReporter 164
872 시애틀 스시맨 급여 질문 2018.10.27 스시메인 383
871 아마죤에서 FREE 또는 대폭할인된 금액으로 물건 구매방법 노하우 file 2018.10.24 아마죤 505
870 시애틀 오기 전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1] 2018.10.24 이민2년차 626
869 영화 이벤트 - 가을. 이시각 시애틀 교통정보 입니다 2018.10.22 성깔버린Driver 79
868 차돌박이찜! 그리고 셀러드 2018.10.22 hanihani 190
» 내집 마련 준비? 이런 경우 노노! 2018.10.19 KReporter 226
866 집 구매시 홈 인스펙터 고용, 조금은 까다롭게 하는 것이 좋다 2018.10.17 KReporter 134
865 시애틀 스쿨버스 운행 지연 여전해 2018.10.17 KReporter 37
864 시애틀의 SR99 터널 톨비는 얼마? 2018.10.17 KReporter 79
863 시애틀 한인부부, 교인 상대 1천2백만 달러 사기 - 감옥행 file 2018.10.13 KReporter2 1213
862 시애틀 리어, 소득이 높을 수록 대중 교통 이용률 높은 것으로 2018.10.12 KReporter 109
861 은퇴하기 좋은 도시 시애틀? 2018.10.12 KReporter 195
860 가을철 차, 커피 음료에 엄청난 량의 설탕 함유, 섭취 주의할 것 2018.10.12 KReporter 62
859 늘어난 새로운 아파트 건축으로 공실률 늘어난 시애틀 아파트, 렌트비 하락세 2018.10.09 KReporter 160
858 자궁 경부암 백신 이제 45세 까지 맞을 수 있어 2018.10.05 KReporter 68
857 워싱턴 주 자동차 면허증 REAL ID 부응하는 것으로 2018.10.05 KReporter 230
856 노후에 큰집 유지하는 비율 늘어, 성인 자녀와 함께 거주도 늘어나 2018.10.05 KReporter 133
855 내집 뒷마당에 작은 주택 추가건설 허가 고려중인 시애틀 시 2018.10.04 KReporter 147
854 킹 카운티 부동산 매매 급감 2018.10.04 KReporter 157
853 아름다운 가을색으로 변해가고 있는 워싱턴 주 베스트 하이킹 장소들 2018.10.02 KReporter 101
852 미 전역 가을철 베스트 캠프 장소들 2018.09.27 KReporter 96
851 시애틀 부동 시장 다시 한번 주춤 2018.09.25 KReporter 236
850 허경영 강연 시애틀! 2018.09.25 deuk8104 153
849 시애틀 센터에서 제공되는 무료 헬스케어(Sep 20-23) 2018.09.19 KReporter 90
848 시애틀의 예술 세계 가이드 2018.09.19 KReporter 69
847 워싱턴 주 홈레스 문제를 해결하려먼 돈이 얼마나 들까? 2018.09.18 KReporter 75
846 새롭게 지정된 워싱턴 주 총기 보관 규정 2018.09.14 KReporter 73
845 킹 카운티에서 제공하는 무료 의료 서비스 file 2018.09.11 KReporter 198
844 IRS 사칭 사기, 협박 전화 받은 렌톤(Renton) 주민들 2018.09.10 KReporter 73
843 이사쿠아에서 열리는 무료 영화 행사 (September 15 - 16, 2018) 2018.09.09 KReporter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