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 드림? 미국에 살면서 지겨운 렌트 생활을 졸업하고 드디어 내 맘데로 꾸밀 수 있는 내 집을 마련하는 순간, 바로 꿈이 성취되는 순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주택 구매는 많은 이들에게 일생 최대의 투자라고 할 만큼 규모가 큰 투자다. 그렇기 때문에 주택을 구매할때는 그 주의사항들을 철저하게 살피고 구매할 필요가 있겠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사람, 특히 미국의 주택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이민자들은 부동산 에이전트와 모기지 전문가 등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미국은 부동산 거래시 부동산 에이전트의 역할이 매우 큰 편이다. 때문에 전체적인 부동산 거래를 부동산 에이전트의 도움을 받아 손조롭게 마칠 수 있다.

 

주택을 구입하기에 앞서, 우선 살만한 후보 지역을 고르도록 한다. 주변사람들이나 지인들로부터 후보 지역을 추천 받은 뒤, 실제 해당 지역을 방문해보도록 한다. 해당 지역을 방문하기 전에, 그 지역의 부동산 에이전트 등과 미리 전화 혹은 방문 등을 통해 상담을 하는 등 기본 조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후보 지역이 정해졌으면, 적당한 매물이 나와있는지 알아본다. 이 과정 역시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해서 하면 좀더 쉽고 놓치는 것 없이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부동산 에이전트들은 모기지 회사와의 연결도 해줄 수 있어 별도로 직접 여기저기 알아보는 수고를 덜어줄 수 있다. 

 

모기지를 알아볼 때는 자신에게 가장 맞는 융자 상품이 어떤 것인지 미리 파악해 놓는 것이 좋다. 

 

최종적으로 마음에 드는 집이 나타나면, 부동산 에이전트 등과 상의해 오퍼를 내도록 한다. 오퍼란 집을 사려고 하는 사람이 제시하는 가격이다. 팔려고 하는 사람이 거부한다면, 흥정은 그 자리에서 끝나지만 오퍼가 수용되거나 추가적인 협상이 필요하다면 진행한다. 워싱턴 주의 경우 지난해 까지 뜨거워진 부동산 시장으로 인해 주택 매매시 한 개 주택당 여러명의 바이어들이 오퍼를 내고 경쟁을 치러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 

 

구입에 따른 조건부 사항 등에 대한 검토가 끝나면 융자회사에 융자 자격심사를 신청하도록 한다. 융자가 승인되면 타이틀 회사 등을 접촉해 집문서를 준비하고 여기에 최종 사인하면 사실상 내 집 마련에 대한 절차가 종료되는 것이다. 이 같은 주택 구입 절차는 아무리 착착 잘 진행돼도 최소 한달 이상은 걸리는 것이 보통이다.

 

부동산은 부동산의 가격 이외에도 여타 들어가는 비용들이 많다. 때문에 구입에 이모저모를 꼼꼼히 따져보고 신중하게 결정을 내려야 낭패를 피할 수 있다. 구입하려는 주택의 가격과 함께 다운페이먼트 비용, 클로징 비용, 이사 비용 등 비교적 짧은 시간에 일시에 들어가는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를 살펴봐야 한다.

 

이와 함께 이사 후에도 매월 갚아나가야 할 페이먼트를 감당할 수 있는지 등도 따져봐야 한다. 무리해서 집을 구입하면, 집에 눌러 사는 게 아니라 집에 눌려 살 수 있다.

 

겉보기에 마음에 드는 집이 나왔다 하더라도 구입을 결정하기에 앞서 전문가 등을 동반해 인스펙션을 철저히 하는 게 좋다. 미국의 주택 수명은 일반적으로 긴 편이지만, 그 만큼 오래된 집들도 많아, 자칫 불량한 주택을 구입했다가는 수리에 드는 비용이 적잖게 나갈 수 있다.

 

이밖에 직장과의 출퇴근 거리, 자녀들의 통학거리 등 가족 구성원의 편의성도 염두에 둬야 할 대목이다. 다른 요소들보다는 주택 자체 마음이 끌려 덜렁 구입했다가는 두고두고 후회할 수도 있다. 미국의 주택시장은 기본적으로는 바이어스 마켓이다. 부동산 에이전트에 대한 수수료는 셀러의 몫이다. 그러므로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부동산 구입의 가장 큰 원칙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에서 주택 구매시 발생할 수 있는 비용들은 아래와 같다. 

 

  • 다운 페이먼트: 보통 집값의 20%를 낸다. 다운 페이먼트 금액은 집을 사는 사람이 준비해둬야 한다.
  • 에이전트 커미션: 한국으로 치면 부동산 중개사에게 지불하는 수수료다. 한국과 다른 점은 집을 사는 사람에게는 수수료가 없고, 파는 사람에게만 붙는다.
  • 인스펙션: 집 구입에 앞서 전문가에게 집의 문제점들을 사전에 점검해 찾아내게 하는 과정이다. 수백 달러 정도 소요된다.
  • 변호사 비용: 타이틀 즉, 한국으로 치면 등기부를 미리 조사해서 집에 법적, 금융적 측면에서 문제가 있는지를 변호사 등으로 하여금 조사하게 한다. 예컨대 집이 차압을 당했다든지 하는 법적 문제가 있는지, 등기부 상의 소유주와 집을 팔려는 사람이 동일인인지 등을 알아보는 것이다. 정해진 금액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보통 수백 달러 이상이 지출된다.
  • 클로징 비용: 집이 최종적으로 바이어에게 넘어오면서 발생하는 비용이다. 대표적인 게 모기지(융자) 회사의 수수료로 모기지 융자금액의 수% 선을 내게 된다. 수십만 달러의 융자를 얻는다고 가정하면 보통 수천 달러가 클로징 비용으로 든다.
  • 재산세: 지방 정부 등에 내는 세금이다.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2020.03.27 KReporter 199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1420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865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925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635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739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538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331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456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4495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2072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509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5291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249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827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993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709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989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59
988 앞으로 부동산 커미션 비용 투명화 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146
987 전자 담배 흡연 조절 도와주는 무료 앱 생겨 2019.10.03 KReporter 50
986 건강검진 2019.09.19 볼로라 352
985 플라스틱 사용 줄일 수는 없을까? 2019.09.19 KReporter 64
984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2019.09.18 KReporter 210
983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2019.09.16 KReporter 338
982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2019.09.16 KReporter 143
981 스트레스, 두통으로 고통받은 십대들, 도울 방법은 없을까? 2019.09.15 KReporter 66
980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VIP 쿠폰 받기!! 2019.09.14 캘리드림v 369
979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2019.09.10 KReporter 336
978 15년고정 이자를 추천드립니다!! 2019.09.05 KReporter 215
977 워싱턴 주 A 형 간염 예방법은? 2019.09.05 KReporter 65
976 노동절, 어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열까? 2019.09.02 KReporter 23
975 시애틀의 베이비 붐 세대는 부동산 장만이 얼마나 쉬웠나? 2019.08.22 KReporter 201
974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2019.08.20 KReporter 215
973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2019.08.15 KReporter 210
972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2019.08.15 KReporter 189
971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2019.08.14 KReporter 239
970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2019.08.14 KReporter 59
969 신분도용 통한 세금환급 및 보이스피싱 사기 2019.08.11 KReporter 84
968 재융자 할까말까? (재융자시 꼭 고려해야할 것들) 2019.08.11 KReporter 133
967 올해들어 가장 낮은 이자율 (8/4/2019 기준) 2019.08.11 KReporter 110
966 렌트 사기 광고, 주의사항! 2019.08.08 KReporter 193
965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08.08 KReporter 40
» 주택 구매 그 절차와 주의사항 2019.08.01 KReporter 305
963 좋은 대학에 들어가려면 좋은 성적이 필요하다? 2019.07.24 KReporter 181
962 온라인 데이트시 조심해야 할 11가지.. 2019.07.24 KReporter 138
961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심해지는 시애틀 시 2019.07.24 KReporter 141
960 앞으로 HOV 차선 위반 적발시 훨씬 더 많은 벌금 지불하게 될 것으로 2019.07.24 KReporter 99
959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2019.07.17 KReporter 334
958 알카이 해변가에서는 휠체어 타고 입수 할 수 있어 2019.07.12 KReporter 104
957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2019.07.12 KReporter 425
956 워싱턴 주 베스트 섬 5 곳 2019.07.10 KReporter 389
955 (경제) 커져만 가는 미국 내 빈부 격차 2019.07.08 KReporter 177
954 올 독립 기념일, 문닫는 곳과 정상 영업하는 곳들은? 2019.07.03 KReporter 68
953 올 7월 4일 독립기념일에는 어디서, 언제 불꽃놀이를 할 수 있나? 2019.07.03 KReporter 144
952 고등학교 수습생 프로그램, 돈과 학점도 벌고, 경험까지 쌓을 수 있어 2019.07.01 KReporter 147
951 올 여름 아이들을 위한 써머 캠프 제공하는 킹 카운티 2019.06.27 KReporter 171
950 올 여름 시애틀 공립 도서관에서 18 세 이하 아이들에게 무료 점심 제공 2019.06.21 KReporter 136
949 오는 7월 6일 타코마에 듄 페닌술라(Dune Peninsula) 공원 오픈 예정 2019.06.13 KReporter 173
948 올 여름, 1 달러에 영화 감상하자! 2019.06.11 KReporter 140
947 무더운 한 주 시원하게 보내는 방법은? 2019.06.10 KReporter 105
946 시택 공항 주차 요금 오는 7월 1일 부터 인상될 것으로 2019.06.06 KReporter 234
945 앞으로 오버타임 지급 대상자 범위 넓어질 수도? 2019.06.06 KReporter 186
944 시애틀에서 렌트비 $2,300 로 렌트 가능한 아파트는 ? 2019.05.31 KReporter 381
943 한글시험 [1] 2019.05.30 AMY 157
942 산부인과 문의 2019.05.26 아카시아 221
941 시애틀 베스트 지중해 음식점 6 곳! 2019.05.24 KReporter 212
940 갱년기 커뮤니티 위한 온라인 헬스 클리닉 2019.05.23 KReporter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