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경우 약 16.9 밀리언 명의 학생들이 미국의 대학을 이미 다니거나 진학하게 될 예정이다. 그중 약 2 밀리언 명의 학생들의 경우 올해 학기를 마치면 졸업하게 될 예정이다. 대학 졸업 증을 손에쥔 학생들은 직업 전선에 뛰어들어 직업 선정 시 다른 지원자들 보다 조금은 자격 조건이 우월한 상태로 직업 전선에 뛰어들게 된다.

 

대학 졸업증 소지 여부가 취업에 미치는 영향은 대학에 따라서 차별화 될 수 있다. 물론 이름 있는 명문대 일수록 취업에 더 큰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다. 또한 보다 전문화되고 차별화된 과목에 집중적인 대학일 수록 취업에 더욱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National Center for Education Statistics 에 에서는 SAT 와 ACT 시험 성적을 바탕으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들을 선정했다.

 

물론 예외적인 경우도 많지만 Fortune 500 CEO 들의 10 퍼센트의 경우 아이비 리그 학교를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학 전공과 별로 특정 전공 과목들의 경우 졸업과 동시에 억대 연봉을 받는 반면 다른 전공 과목들의 경우 그보다 무려 4 배나 낮은 연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좋은 대학에 진학하는 것은 물론 대학 진학을 앞둔 학생들에게 가장 중요한 목표이지만 이 뿐만 아니라 대학 진학에 드는 비용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중요한 부분이다. 현 4 년제 사립 대학의 평균 대학 등록금은 연$36,890 으로  주 내 공립 대학의 등록금보다 3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몇 학교들의 경우 등록금이 졸업 후 받을 수 있는 연봉보다도 높은 경우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 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53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26,361 per year

> Location: Pasadena, California

 

 

 

2.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 Acceptance rate: 7.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90 and 1,570

> Student to faculty ratio: 3: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971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3. Harvard University

> Acceptance rate: 5.2%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90

> Student to faculty ratio: 7: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7,590 per year

> Location: Cambridge, Massachusetts

 

 

 

4. University of Chicago

> Acceptance rate: 8.7%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8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5: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33,003 per year

> Location: Chicago, Illinois

 

5. Yale University

> Acceptance rate: 6.9%

> SAT scores at 25th & 75th percentiles: 1,460 and 1,580

> Student to faculty ratio: 6:1

> Average net price of attendance: $18,748 per year

> Location: New Haven, Connecticut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2020.03.27 KReporter 189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1365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842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916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613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681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535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311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420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4438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2059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496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5238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233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789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960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700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986 건강검진 2019.09.19 볼로라 347
985 플라스틱 사용 줄일 수는 없을까? 2019.09.19 KReporter 62
984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2019.09.18 KReporter 206
»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2019.09.16 KReporter 331
982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2019.09.16 KReporter 139
981 스트레스, 두통으로 고통받은 십대들, 도울 방법은 없을까? 2019.09.15 KReporter 64
980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VIP 쿠폰 받기!! 2019.09.14 캘리드림v 366
979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2019.09.10 KReporter 331
978 15년고정 이자를 추천드립니다!! 2019.09.05 KReporter 210
977 워싱턴 주 A 형 간염 예방법은? 2019.09.05 KReporter 65
976 노동절, 어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열까? 2019.09.02 KReporter 23
975 시애틀의 베이비 붐 세대는 부동산 장만이 얼마나 쉬웠나? 2019.08.22 KReporter 201
974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2019.08.20 KReporter 215
973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2019.08.15 KReporter 208
972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2019.08.15 KReporter 188
971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2019.08.14 KReporter 239
970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2019.08.14 KReporter 59
969 신분도용 통한 세금환급 및 보이스피싱 사기 2019.08.11 KReporter 84
968 재융자 할까말까? (재융자시 꼭 고려해야할 것들) 2019.08.11 KReporter 132
967 올해들어 가장 낮은 이자율 (8/4/2019 기준) 2019.08.11 KReporter 109
966 렌트 사기 광고, 주의사항! 2019.08.08 KReporter 193
965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08.08 KReporter 40
964 주택 구매 그 절차와 주의사항 2019.08.01 KReporter 295
963 좋은 대학에 들어가려면 좋은 성적이 필요하다? 2019.07.24 KReporter 181
962 온라인 데이트시 조심해야 할 11가지.. 2019.07.24 KReporter 136
961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심해지는 시애틀 시 2019.07.24 KReporter 141
960 앞으로 HOV 차선 위반 적발시 훨씬 더 많은 벌금 지불하게 될 것으로 2019.07.24 KReporter 99
959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2019.07.17 KReporter 333
958 알카이 해변가에서는 휠체어 타고 입수 할 수 있어 2019.07.12 KReporter 104
957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2019.07.12 KReporter 423
956 워싱턴 주 베스트 섬 5 곳 2019.07.10 KReporter 387
955 (경제) 커져만 가는 미국 내 빈부 격차 2019.07.08 KReporter 175
954 올 독립 기념일, 문닫는 곳과 정상 영업하는 곳들은? 2019.07.03 KReporter 68
953 올 7월 4일 독립기념일에는 어디서, 언제 불꽃놀이를 할 수 있나? 2019.07.03 KReporter 144
952 고등학교 수습생 프로그램, 돈과 학점도 벌고, 경험까지 쌓을 수 있어 2019.07.01 KReporter 147
951 올 여름 아이들을 위한 써머 캠프 제공하는 킹 카운티 2019.06.27 KReporter 171
950 올 여름 시애틀 공립 도서관에서 18 세 이하 아이들에게 무료 점심 제공 2019.06.21 KReporter 136
949 오는 7월 6일 타코마에 듄 페닌술라(Dune Peninsula) 공원 오픈 예정 2019.06.13 KReporter 173
948 올 여름, 1 달러에 영화 감상하자! 2019.06.11 KReporter 140
947 무더운 한 주 시원하게 보내는 방법은? 2019.06.10 KReporter 105
946 시택 공항 주차 요금 오는 7월 1일 부터 인상될 것으로 2019.06.06 KReporter 233
945 앞으로 오버타임 지급 대상자 범위 넓어질 수도? 2019.06.06 KReporter 186
944 시애틀에서 렌트비 $2,300 로 렌트 가능한 아파트는 ? 2019.05.31 KReporter 376
943 한글시험 [1] 2019.05.30 AMY 157
942 산부인과 문의 2019.05.26 아카시아 219
941 시애틀 베스트 지중해 음식점 6 곳! 2019.05.24 KReporter 211
940 갱년기 커뮤니티 위한 온라인 헬스 클리닉 2019.05.23 KReporter 117
939 급속적으로 늘고 있는 사기 전화, 제대로 알고 대처하자 2019.05.23 KReporter 122
938 중이염을 간편하게 진단··· 워싱턴 대학, 귀질환 진단 스마트폰 앱 개발 2019.05.20 KReporter 144
937 캐세이퍼시픽항공, 5월 ‘좋은 특가(Good Deal)’ 프로모션 실시 2019.05.20 KReporter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