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 캐슬, 최근 명문대 입학 비리 사건이 터지면서 학부모들의 막연한 명문대 선호에 대해 경고의 메세지들이 나오고 있다. 성적을 조작하고, 운동을 해본적도 없는 아이를 운동 특기생으로 포장해 대학에 입학시킨 학부모들은 실형 까지 받게되는 엄중한 처벌을 받게되었다.

 

명문 대학에 대한 선망은 비단 부유층 가정들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집에서도 빚을 지는 한이 있어도 자식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기 위해 가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부모들이 즐비하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왜들 그렇게 자식들의 명문대 입학에 목숨을 거는 것일까?

 

많은 학부모들은 명문대 합격증을 따는 순간 자식들의 인생에 비단길이 열릴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가장 잘못된 생각은 대학 브랜드가 아니라, 어떤 과목을 전공으로 선택하느냐는 것이다.

 

학부모들이 좋아라 하는 이른바 아이비 스쿨과 명문대들은 그야말로 입학하는 것이 바늘 구멍 통과하기 처럼 어렵다. 스탠포드 대학의 경우 입학률이 전체 지원자의 5%, 예일 대학의 경우 6%, 사우던 캘리포니아 대학의 경우 11%, 죠지타운 대학의 경우 14% 다.

 

대학 전체를 놓고 보면 단 46 개 대학들만이 입학률이 20 % 이하였고, 입학률이 한자리 수인 대학은 단 17 곳이었다. 나머지 80 퍼센트에 해당하는 1,364 곳의 대학들의 경우 입학률이 절반 정도고, 그 중 53% 의 대학들의 경우 3분의 2 정도의 지원자들을 받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46 곳의 명문 대학에 입학을 실패한 학생들의 경우 지원할 다른 옵션들이 상당히 많게 된다.

 

그렇다면 조금은 특별한 명문대 입학은 지원자들을 더욱 행복하게 할까?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해서 미래가 보장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대학 브랜드가 졸업 후의 직업 만족도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브랜드 보다는 어떤 전공을 택했느냐가 직업 성취도와 보수 등을 결정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하버드 대학 인문과 전공 졸업생들 보다 타 대학 사이버 보안 관련 전공 학생들이 졸업 후 연봉을 3 배정도 높게 받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하위 25 퍼센트로  입학하는 경우 학교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데 불리한 조건을 제시받을 수 있으며 학생들 역시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거나, 결국 학업을 이어가지 못하는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2020.03.27 KReporter 194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1387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851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921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618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697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536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324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435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4452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2061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502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5247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238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803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976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704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1038 회덮밥 맛있어요 [1] 2020.07.05 fife 362
1037 조개 [4] 2020.07.04 sangcholahn 422
1036 조개잡이 [1] 2020.07.04 sangcholahn 344
1035 시애틀 흑인 비율 6.8%에 불과, 사우스 킹 도시들로 이주 2020.06.16 KReporter2 846
1034 워싱턴 주순찰국, 유색인종 비율 극히 낮아 14.6%에 불과 2020.06.16 KReporter2 475
1033 미국인, 행복지수 50년만에 역대 최저 2020.06.16 KReporter2 226
1032 [심플스텝스 온라인 모임] 세 아이를 키우는 엄마에서 시니어 비즈니스 컨설턴트가 되기까지. file 2020.06.03 심플스텝스 196
1031 J1 비자부터 모든 취업비자 중단한다네요. [1] 2020.05.25 uscomtru 997
1030 비만에서 난치병까지, 한국 한의원 2020.04.24 KReporter 425
1029 시애틀 한인회, "각종 신청서 작성 도와드립니다" [2] 2020.04.23 KReporter 518
1028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2020.04.22 KReporter 187
1027 온라인 반찬 쇼핑몰, 아이엠 반찬! 2020.04.20 KReporter 322
1026 홈스쿨링을 위한 온라인 학습 사이트 안내 2020.03.27 KReporter 243
1025 코로나 2020.03.26 Mungdal 288
1024 타코마근처에신학대학교아시는분계신가요? [1] 2020.03.24 제이 311
1023 시애틀 지역 10년간 변한 5섯가지 2020.01.28 KReporter2 1330
1022 COVID-19 근로자/고용주를 위한 워싱턴주 고용안전부 비상규정 file 2020.03.17 KReporter 1476
1021 킹카운티 감염자 현황 내일과 모레의 증가 추세가 관건입이다 file 2020.03.10 Jay 891
1020 Atlanta Ga 같이 가실분 [1] 2020.02.29 Chris1 630
1019 여행 [1] 2020.02.29 Chris1 276
1018 2020년도 부터 인상되는 워싱턴 주 최저 임금 2019.12.30 KReporter 1337
1017 워싱턴 주 차량 배기 가스 테스트 12 월 31일로 종료 2019.12.30 KReporter 543
1016 회전 깜빡이, 반드시 사용해야 하나? 2019.12.30 KReporter 475
1015 오는 1월 1일 부터 워싱턴 주 담배 구매 연령 최소 21 세로 2019.12.30 KReporter 318
1014 1월 1일 부터 카시트 이용 규정 강화 2019.12.30 KReporter 255
1013 시애틀의 인구는 어떻게 변화해 왔나? 2019.12.30 KReporter 304
1012 오는 1월 1일 부터 워싱턴 주 최소 담배 구매 연령 21 세로 2019.12.26 KReporter 201
1011 워싱턴 주 순찰대 사칭 사기 전화 조심! 2019.12.12 KReporter 314
1010 워싱턴 주 주민들 배심원 사기 조심! 2019.12.12 KReporter 279
1009 시애틀에서 가장 차량 가격이 오래 유지되는 차량은? 2019.12.12 KReporter 403
1008 올 블랙 프라이 데이 쇼핑 가이드! 2019.11.21 KReporter 254
1007 땡스기빙 교통 정보 2019.11.21 KReporter 53
1006 529 플랜이란 무엇입니까? 2019.11.20 KReporter 241
1005 자녀들의 대학 등록 자금 마련 기회, 워싱턴 529 플랜 2019.11.20 KReporter 227
1004 시애틀에서 나의 반쪽 찾기? 2019.11.14 KReporter 304
1003 미국에서 가장 우울한 도시 시애틀? 2019.11.14 KReporter 297
1002 부동산 에이전트 들에게 좋은 딜을 얻어내려면? 2019.11.03 KReporter 272
1001 눈덩이 처럼 불어나기 시작한 부채, 감당하기 어렵다면? 2019.11.03 KReporter 227
1000 출생 증명서 2019.11.02 ksss 313
999 은퇴시 은행 대출, 가지고 있는게 현명한가? 2019.10.30 KReporter 159
998 시애틀 공항 문의요 [3] 2019.10.19 Luckyla 487
997 시애틀 럭셔리 콘도들 뒤에 숨겨진 진실? 2019.10.18 KReporter 505
996 2020 년 1월 시애틀 최저 임금 인상예정 2019.10.16 KReporter 397
995 2060 년도까지 무려 14 밀리언 명의 미국인들이 치매에 걸릴 수도? 2019.10.16 KReporter 97
994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2019.10.16 KReporter 198
» 명문대 진학의 꿈? 진실을 알고 꿈에서 깨어나라 2019.10.08 KReporter 254
992 부자동네 시애틀? 하지만 사마미쉬가 더 부자? 2019.10.07 KReporter 284
991 도로에서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현대 미국인들 2019.10.07 KReporter 66
990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들 추가 $75 납부 2019.10.03 KReporter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