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 캐슬, 최근 명문대 입학 비리 사건이 터지면서 학부모들의 막연한 명문대 선호에 대해 경고의 메세지들이 나오고 있다. 성적을 조작하고, 운동을 해본적도 없는 아이를 운동 특기생으로 포장해 대학에 입학시킨 학부모들은 실형 까지 받게되는 엄중한 처벌을 받게되었다.

 

명문 대학에 대한 선망은 비단 부유층 가정들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집에서도 빚을 지는 한이 있어도 자식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기 위해 가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부모들이 즐비하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왜들 그렇게 자식들의 명문대 입학에 목숨을 거는 것일까?

 

많은 학부모들은 명문대 합격증을 따는 순간 자식들의 인생에 비단길이 열릴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가장 잘못된 생각은 대학 브랜드가 아니라, 어떤 과목을 전공으로 선택하느냐는 것이다.

 

학부모들이 좋아라 하는 이른바 아이비 스쿨과 명문대들은 그야말로 입학하는 것이 바늘 구멍 통과하기 처럼 어렵다. 스탠포드 대학의 경우 입학률이 전체 지원자의 5%, 예일 대학의 경우 6%, 사우던 캘리포니아 대학의 경우 11%, 죠지타운 대학의 경우 14% 다.

 

대학 전체를 놓고 보면 단 46 개 대학들만이 입학률이 20 % 이하였고, 입학률이 한자리 수인 대학은 단 17 곳이었다. 나머지 80 퍼센트에 해당하는 1,364 곳의 대학들의 경우 입학률이 절반 정도고, 그 중 53% 의 대학들의 경우 3분의 2 정도의 지원자들을 받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46 곳의 명문 대학에 입학을 실패한 학생들의 경우 지원할 다른 옵션들이 상당히 많게 된다.

 

그렇다면 조금은 특별한 명문대 입학은 지원자들을 더욱 행복하게 할까?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해서 미래가 보장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대학 브랜드가 졸업 후의 직업 만족도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브랜드 보다는 어떤 전공을 택했느냐가 직업 성취도와 보수 등을 결정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하버드 대학 인문과 전공 졸업생들 보다 타 대학 사이버 보안 관련 전공 학생들이 졸업 후 연봉을 3 배정도 높게 받게 되기 때문이다.

 

또한 하위 25 퍼센트로  입학하는 경우 학교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데 불리한 조건을 제시받을 수 있으며 학생들 역시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거나, 결국 학업을 이어가지 못하는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929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676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818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416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389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238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188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200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3885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1920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332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4394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089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382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570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399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998 시애틀 공항 문의요 [1] update 2019.10.19 Luckyla 22
997 시애틀 럭셔리 콘도들 뒤에 숨겨진 진실? 2019.10.18 KReporter 44
996 2020 년 1월 시애틀 최저 임금 인상예정 2019.10.16 KReporter 54
995 2060 년도까지 무려 14 밀리언 명의 미국인들이 치매에 걸릴 수도? 2019.10.16 KReporter 28
994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2019.10.16 KReporter 29
» 명문대 진학의 꿈? 진실을 알고 꿈에서 깨어나라 2019.10.08 KReporter 94
992 부자동네 시애틀? 하지만 사마미쉬가 더 부자? 2019.10.07 KReporter 113
991 도로에서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현대 미국인들 2019.10.07 KReporter 28
990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들 추가 $75 납부 2019.10.03 KReporter 92
989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31
988 앞으로 부동산 커미션 비용 투명화 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84
987 전자 담배 흡연 조절 도와주는 무료 앱 생겨 2019.10.03 KReporter 28
986 건강검진 2019.09.19 볼로라 297
985 플라스틱 사용 줄일 수는 없을까? 2019.09.19 KReporter 49
984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2019.09.18 KReporter 128
983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2019.09.16 KReporter 216
982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2019.09.16 KReporter 111
981 스트레스, 두통으로 고통받은 십대들, 도울 방법은 없을까? 2019.09.15 KReporter 43
980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VIP 쿠폰 받기!! 2019.09.14 캘리드림v 262
979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2019.09.10 KReporter 232
978 15년고정 이자를 추천드립니다!! 2019.09.05 KReporter 156
977 워싱턴 주 A 형 간염 예방법은? 2019.09.05 KReporter 45
976 노동절, 어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열까? 2019.09.02 KReporter 21
975 시애틀의 베이비 붐 세대는 부동산 장만이 얼마나 쉬웠나? 2019.08.22 KReporter 177
974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2019.08.20 KReporter 183
973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2019.08.15 KReporter 181
972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2019.08.15 KReporter 140
971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2019.08.14 KReporter 164
970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2019.08.14 KReporter 46
969 신분도용 통한 세금환급 및 보이스피싱 사기 2019.08.11 KReporter 58
968 재융자 할까말까? (재융자시 꼭 고려해야할 것들) 2019.08.11 KReporter 107
967 올해들어 가장 낮은 이자율 (8/4/2019 기준) 2019.08.11 KReporter 102
966 렌트 사기 광고, 주의사항! 2019.08.08 KReporter 153
965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08.08 KReporter 30
964 주택 구매 그 절차와 주의사항 2019.08.01 KReporter 163
963 좋은 대학에 들어가려면 좋은 성적이 필요하다? 2019.07.24 KReporter 139
962 온라인 데이트시 조심해야 할 11가지.. 2019.07.24 KReporter 101
961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심해지는 시애틀 시 2019.07.24 KReporter 107
960 앞으로 HOV 차선 위반 적발시 훨씬 더 많은 벌금 지불하게 될 것으로 2019.07.24 KReporter 78
959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2019.07.17 KReporter 311
958 알카이 해변가에서는 휠체어 타고 입수 할 수 있어 2019.07.12 KReporter 91
957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2019.07.12 KReporter 376
956 워싱턴 주 베스트 섬 5 곳 2019.07.10 KReporter 310
955 (경제) 커져만 가는 미국 내 빈부 격차 2019.07.08 KReporter 153
954 올 독립 기념일, 문닫는 곳과 정상 영업하는 곳들은? 2019.07.03 KReporter 57
953 올 7월 4일 독립기념일에는 어디서, 언제 불꽃놀이를 할 수 있나? 2019.07.03 KReporter 140
952 고등학교 수습생 프로그램, 돈과 학점도 벌고, 경험까지 쌓을 수 있어 2019.07.01 KReporter 135
951 올 여름 아이들을 위한 써머 캠프 제공하는 킹 카운티 2019.06.27 KReporter 157
950 올 여름 시애틀 공립 도서관에서 18 세 이하 아이들에게 무료 점심 제공 2019.06.21 KReporter 121
949 오는 7월 6일 타코마에 듄 페닌술라(Dune Peninsula) 공원 오픈 예정 2019.06.13 KReporter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