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없이 달려온 직장 생활을 마치고 은퇴를 맞이하는 순간, 아직도 매달 지불해야 하는 빚이 있다면 아마 노후를 맞이하는 기분이 즐겁지 만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좋은 이율의 빚을 현명하게 유지하는 것은 오히려 노후 생활을 더욱 윤택하게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어떤 주장이 맞는 얘기일까? 빚이 있는 혹은 빚을 청산한 ? 빚이 전혀 없이 노후를 맞이한 다면 그야말로, 조금 릴렉스 있는 나날을 보낼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편으로 아주 낮은 이율의 모기지 혹은 다른 대출 상품으로 자금을 융통해 다른 곳에 투자, 그곳에서 많은 수익을 있다면 이또한 나뿐 방법은 아닐 있겠다.

 

가장 중요한 것은 빚에 대한 개개인의 생각이다. 빚이 지는 것이 그저 싫은 사람들의 경우는 물론 은퇴 전에 빚을 모두 청산하는 것이 바람직 하겠다. 또한 평소 생활 습관이 경제 관념이 있어 지출을 아끼고 제대로 관리가 가능한 사람인지 여부도 빚을 은퇴 이후에도 유지할 있는지 여부에 해당될 것이다.

 

미국에서 가장 흔한 빚은 주택 모기지다. 모기지 상환 비용 이자 부분은 주로 연방 세금 지출시 공제를 받을 있었지만 최근 기본 공제 금액이 정도 오르게 되면서 주택 모기지 이율 부분에 대한 공제를 거의 받을 없는 상황이 되었다.

 

궁극적으로 은퇴할 나이가 얼마 남지 않은 사람들의 경우는 지속적으로 자금을 융통시켜 돈을 불리려 하기 보다는 현재 가지고 있는 빚을 줄여 나가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라고 있겠다.

 

주택 모기지를 상환하고 다면, 매달 모기지 상환 지출이 없어지게 되므로 여유 자금이 발생하게 된다. 경우 여유 자금 부분을 은퇴 자금으로 모을 수도 있다. 물론 경제 관념이 투철해 여유 자금을 써버리지 않고 모을 있는 사람들에 한해서 가능한 이론이다. 은퇴 자금은 은퇴 여유 생활을 위해서, 혹은 비상 의료 비용 등으로 바련해 놓을 있다.

 

만약, 갑자기 지출이 필요한 일이 발생할 경우, 일부 사람들은 주택 담보 대출을 받거나 혹은 모기지를 받는 경우도 있다. 이같은 대출 상품들의 경우 대부분 다른 모기지 상품들과 비교해 이율이 높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1071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739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867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475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475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318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238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273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3981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1961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384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4523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142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484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707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477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1008 올 블랙 프라이 데이 쇼핑 가이드! 2019.11.21 KReporter 216
1007 땡스기빙 교통 정보 2019.11.21 KReporter 36
1006 529 플랜이란 무엇입니까? 2019.11.20 KReporter 113
1005 자녀들의 대학 등록 자금 마련 기회, 워싱턴 529 플랜 2019.11.20 KReporter 102
1004 시애틀에서 나의 반쪽 찾기? 2019.11.14 KReporter 160
1003 미국에서 가장 우울한 도시 시애틀? 2019.11.14 KReporter 168
1002 부동산 에이전트 들에게 좋은 딜을 얻어내려면? 2019.11.03 KReporter 208
1001 눈덩이 처럼 불어나기 시작한 부채, 감당하기 어렵다면? 2019.11.03 KReporter 164
1000 출생 증명서 2019.11.02 ksss 267
» 은퇴시 은행 대출, 가지고 있는게 현명한가? 2019.10.30 KReporter 128
998 시애틀 공항 문의요 [2] 2019.10.19 Luckyla 405
997 시애틀 럭셔리 콘도들 뒤에 숨겨진 진실? 2019.10.18 KReporter 378
996 2020 년 1월 시애틀 최저 임금 인상예정 2019.10.16 KReporter 351
995 2060 년도까지 무려 14 밀리언 명의 미국인들이 치매에 걸릴 수도? 2019.10.16 KReporter 81
994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2019.10.16 KReporter 180
993 명문대 진학의 꿈? 진실을 알고 꿈에서 깨어나라 2019.10.08 KReporter 188
992 부자동네 시애틀? 하지만 사마미쉬가 더 부자? 2019.10.07 KReporter 200
991 도로에서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현대 미국인들 2019.10.07 KReporter 46
990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들 추가 $75 납부 2019.10.03 KReporter 111
989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49
988 앞으로 부동산 커미션 비용 투명화 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117
987 전자 담배 흡연 조절 도와주는 무료 앱 생겨 2019.10.03 KReporter 40
986 건강검진 2019.09.19 볼로라 312
985 플라스틱 사용 줄일 수는 없을까? 2019.09.19 KReporter 53
984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2019.09.18 KReporter 158
983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2019.09.16 KReporter 253
982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2019.09.16 KReporter 120
981 스트레스, 두통으로 고통받은 십대들, 도울 방법은 없을까? 2019.09.15 KReporter 53
980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VIP 쿠폰 받기!! 2019.09.14 캘리드림v 331
979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2019.09.10 KReporter 266
978 15년고정 이자를 추천드립니다!! 2019.09.05 KReporter 174
977 워싱턴 주 A 형 간염 예방법은? 2019.09.05 KReporter 54
976 노동절, 어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열까? 2019.09.02 KReporter 21
975 시애틀의 베이비 붐 세대는 부동산 장만이 얼마나 쉬웠나? 2019.08.22 KReporter 187
974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2019.08.20 KReporter 198
973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2019.08.15 KReporter 195
972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2019.08.15 KReporter 165
971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2019.08.14 KReporter 191
970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2019.08.14 KReporter 49
969 신분도용 통한 세금환급 및 보이스피싱 사기 2019.08.11 KReporter 70
968 재융자 할까말까? (재융자시 꼭 고려해야할 것들) 2019.08.11 KReporter 124
967 올해들어 가장 낮은 이자율 (8/4/2019 기준) 2019.08.11 KReporter 104
966 렌트 사기 광고, 주의사항! 2019.08.08 KReporter 180
965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08.08 KReporter 35
964 주택 구매 그 절차와 주의사항 2019.08.01 KReporter 199
963 좋은 대학에 들어가려면 좋은 성적이 필요하다? 2019.07.24 KReporter 159
962 온라인 데이트시 조심해야 할 11가지.. 2019.07.24 KReporter 117
961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심해지는 시애틀 시 2019.07.24 KReporter 130
960 앞으로 HOV 차선 위반 적발시 훨씬 더 많은 벌금 지불하게 될 것으로 2019.07.24 KReporter 89
959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2019.07.17 KReporter 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