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를 좋아하지 않는 다면, 시애틀이 아닌 다른 장소를 물색해 보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시애틀은 미 전역에서 가장 인구 분포의 변화가 크게 나타나고 있는 지역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시애틀 지역의 원주민들의 경우 이같은 변화가 받아들이기에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시애틀 지역은 인구 분포의 변화와 함께 지역내 물가가 크게 상승하고, 젠트리피케이션과 같은 현상이 곳곳에 나타나기도 하면서 원주민들이 설 자리를 없애기도 했다. 또한 지역 내 인구 밀도는 크게 증가한 반면 교통 인프라의 경우 이를 수용할 만한 능력이 없는 상황까지 도달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지난 10 년간의 시애틀 인구 분포의 변화에 대해서 살펴 보자

 

  1. 새로 유입된 인구와 인구 밀도 증가

 

지난 2013 년도 부터 시애틀 지역은 미 전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지역 중 하나가 되었다. 이같은 성장 추세가 지속 되면서 지난 2018 년도에는 시애틀 지역이 당당히 미 전역에서 최고로 인구 증가가 빠른 지역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연간 시애틀로 외부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5 만 여명이 될 정도로 시애틀 지역에는 새로운 인구들이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 물론 시애틀 지역에서 외부로 이주하는 사람들 수를 반영하면 시애틀의 인구가 매년 5 만 여명씩 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10 년 이례로 시애틀 지역의 인구는 136,000 명 늘어나, 지난해 745,000 명을 기록했다. 이같은 수치는 지난 1980 년도부터 2010 년도 사이 30 년간 시애틀의 인구가 단 116,000 명 증가한 것에 비교하면 엄청난 증가 수치다.

 

  1. 소득과 물가의 증가

 

 

시애틀 지역은 이제 테크놀러지 갑부들이 즐비하는 곳이라는 이미지와 분리될 수 없을 정도로 테크놀러지 붐이 크게 일어난 장소다. 그 결과 지역내에는 테크 산업 관련 고 소득자들이 늘어나고 물가 역시 크게 증가하는 결과를 낳게 되었다. 지난해 시애틀 지역의 중간 가계 소득의 경우 $93,500 으로 지난 2010 년도 부터 $33,000 나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소득과 물가의 상승과 더불어 부동산 역시 크게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시애틀의 물가의 경우 미 전역에서 35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시애틀 지역의 부동산 가격의 경우 미 전역 평균의 두 배 인 것으로 나타났다.

 

  1. 이스트 지역의 인종 다양성

 

시애틀 지역의 인종 다양성의 경우 과거에 크게 달라진 모습을 보이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우스 시애틀 지역의 경우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의 영향으로 백인들의 분포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스트사이드 지역의 경우 조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이스트사이드 지역의 경우 주로 백인 중심이었던 반면 최근 점차 인종이 다양해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킹 카운티에서 2 번째로 큰 도시인 벤뷰의 경우 불과 10 년 전만 해도 총 인구의 34 퍼센트가 유색 인종들인 것으로 나타난 반면 2018 년도에는 총 인구의 51퍼센트가 유색 인종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레드몬드 지역의 경우 역시 인종의 다양화가 빠르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8 년도에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홈 타운인 레드몬드 내 유색 인종들의 인구가 총 인구의 52 퍼센트를 차지해 최초로 유색 인종 인구가 백인 인구 비율을 뛰어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벨뷰와 레드몬드 지역 모두에서 특히 아시아계 인종의 증가가 가장 빠르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히스패닉과 다양한 다른 인종의 증가 역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최고의 직업?

 

현 시애틀 지역에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인구가 리테일 세일즈 직원들의 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Bureau of Labor Statistics 의 발표에 따르면 지역 내 총  58,000  명의 리테일 세일즈 직원이 있는 반면, 66,000 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프트웨어 개발 업자들의 경우 중간 소득이 $125,000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1. 밀레니얼 세대들의 도시

 

시애틀은 이제 밀레니얼 세대들이 주를 차지하는 도시로 탈바꿈 되었다.

시애틀 지역의 경우 미 전역에서 가장 젊은 세대 일꾼들이 많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2018 년도를 기준으로 시애틀 지역에는 25-29 세 사이의 청년 인구가 무려 240,000 명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수치는 인구 3 명 중 한명은 젊은 청년 인구라는 것을 말해준다. 청년 인구수의 경우 10 년 전보다 7만 여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젊은 청년 인구 비율이 증가하면서 지역내 평균 인구 역시 크게 하락 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 현재 시애틀 지역내 평균 인구의 경우 35.2 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공지 내 나이에 다른 사람들은 은퇴연금을 얼마나 갖고 있나? 2018.09.30 KReporter2 1147
공지 시애틀 빈부 격차 심화, 가구 중간 소득 12만 1천 달러 2018.09.14 KReporter2 768
공지 2017년 세금 보고시 숙지해야 할 사항들.. 2017.01.15 KReporter 1879
공지 중고차 구매시 NO Good 싸인 8가지.. 2015.04.22 KReporter 3507
공지 속도위반 티켓에 대처하는 방법 2014.08.13 KSR 7535
공지 온라인구매시 주의사항 & 상품, 호텔, 항공권, 렌터카 할인 및 쿠폰 정보 2014.08.13 KSR 4373
공지 광고전화및 광고 우편메일 거절하는 방법 2014.08.13 KSR 2259
공지 아파트/렌트 찾는 방법 및 주의점 2014.08.12 KSR 5305
공지 한국으로의 송금, 미국으로의 송금, 가장 빠르고 저렴한 방법은? 2014.08.12 KSR 24068
공지 은행 계좌 개설하기 2014.08.08 KSR 1988
공지 미국 여권 및 각종 증명서 발급하기 (birth, death, marriage, divorce) 2014.08.07 KSR 3417
공지 미국 도시별 공항 코드 및 웹사이트, 서울/인천공항 (ICN) 2014.08.07 KSR 4839
공지 미국 50개 주의 약어 및 Time Zone 2014.08.07 KSR 2165
공지 신용카드 만들기/ 신용점수 높이기 2013.11.20 KSR 7559
공지 비행기표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2013.11.19 KSR 7805
공지 미국 국경일/기념일 정보 2013.11.13 KSR 2546
공지 소셜시큐리티, 메디케어 시리즈 - 1. 소셜시큐리티의 위기 2008.09.30 Kseattle 12891
공지 당신의 예금은 안전한가? FDIC Insured 가 보증하는 것과 안하는 것은? 2008.09.30 Kseattle 12190
1018 2020년도 부터 인상되는 워싱턴 주 최저 임금 2019.12.30 KReporter 256
1017 워싱턴 주 차량 배기 가스 테스트 12 월 31일로 종료 2019.12.30 KReporter 112
1016 회전 깜빡이, 반드시 사용해야 하나? 2019.12.30 KReporter 108
1015 오는 1월 1일 부터 워싱턴 주 담배 구매 연령 최소 21 세로 2019.12.30 KReporter 85
1014 1월 1일 부터 카시트 이용 규정 강화 2019.12.30 KReporter 68
» 시애틀의 인구는 어떻게 변화해 왔나? 2019.12.30 KReporter 75
1012 오는 1월 1일 부터 워싱턴 주 최소 담배 구매 연령 21 세로 2019.12.26 KReporter 91
1011 워싱턴 주 순찰대 사칭 사기 전화 조심! 2019.12.12 KReporter 182
1010 워싱턴 주 주민들 배심원 사기 조심! 2019.12.12 KReporter 139
1009 시애틀에서 가장 차량 가격이 오래 유지되는 차량은? 2019.12.12 KReporter 229
1008 올 블랙 프라이 데이 쇼핑 가이드! 2019.11.21 KReporter 246
1007 땡스기빙 교통 정보 2019.11.21 KReporter 52
1006 529 플랜이란 무엇입니까? 2019.11.20 KReporter 200
1005 자녀들의 대학 등록 자금 마련 기회, 워싱턴 529 플랜 2019.11.20 KReporter 181
1004 시애틀에서 나의 반쪽 찾기? 2019.11.14 KReporter 244
1003 미국에서 가장 우울한 도시 시애틀? 2019.11.14 KReporter 222
1002 부동산 에이전트 들에게 좋은 딜을 얻어내려면? 2019.11.03 KReporter 230
1001 눈덩이 처럼 불어나기 시작한 부채, 감당하기 어렵다면? 2019.11.03 KReporter 188
1000 출생 증명서 2019.11.02 ksss 289
999 은퇴시 은행 대출, 가지고 있는게 현명한가? 2019.10.30 KReporter 136
998 시애틀 공항 문의요 [2] 2019.10.19 Luckyla 430
997 시애틀 럭셔리 콘도들 뒤에 숨겨진 진실? 2019.10.18 KReporter 417
996 2020 년 1월 시애틀 최저 임금 인상예정 2019.10.16 KReporter 373
995 2060 년도까지 무려 14 밀리언 명의 미국인들이 치매에 걸릴 수도? 2019.10.16 KReporter 87
994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2019.10.16 KReporter 188
993 명문대 진학의 꿈? 진실을 알고 꿈에서 깨어나라 2019.10.08 KReporter 213
992 부자동네 시애틀? 하지만 사마미쉬가 더 부자? 2019.10.07 KReporter 230
991 도로에서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있는 현대 미국인들 2019.10.07 KReporter 54
990 하이브리드, 전기 차량들 추가 $75 납부 2019.10.03 KReporter 123
989 워싱턴 주 페리 요금 인상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53
988 앞으로 부동산 커미션 비용 투명화 될 것으로 2019.10.03 KReporter 122
987 전자 담배 흡연 조절 도와주는 무료 앱 생겨 2019.10.03 KReporter 40
986 건강검진 2019.09.19 볼로라 325
985 플라스틱 사용 줄일 수는 없을까? 2019.09.19 KReporter 53
984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2019.09.18 KReporter 175
983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2019.09.16 KReporter 278
982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2019.09.16 KReporter 125
981 스트레스, 두통으로 고통받은 십대들, 도울 방법은 없을까? 2019.09.15 KReporter 53
980 시애틀 프리미엄 아울렛 VIP 쿠폰 받기!! 2019.09.14 캘리드림v 348
979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2019.09.10 KReporter 286
978 15년고정 이자를 추천드립니다!! 2019.09.05 KReporter 179
977 워싱턴 주 A 형 간염 예방법은? 2019.09.05 KReporter 57
976 노동절, 어떤 상점들이 문을 닫고 열까? 2019.09.02 KReporter 21
975 시애틀의 베이비 붐 세대는 부동산 장만이 얼마나 쉬웠나? 2019.08.22 KReporter 191
974 수백여명의 임시 직원 고용 예정인 보잉사 2019.08.20 KReporter 203
973 공항에 설치된 USB 충전 스테이션 이용하면 개인 정보 유출될 수 있다? 2019.08.15 KReporter 199
972 내 휴대전화 정보가 지금 노출 위험에 처해 있다? 2019.08.15 KReporter 174
971 어떤 주택이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일까? 2019.08.14 KReporter 209
970 가정 폭력 피해자들, 렌트주택 훼손시 배상 면할게 될수도 2019.08.14 KReporter 55
969 신분도용 통한 세금환급 및 보이스피싱 사기 2019.08.11 KReporter 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