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00일 추모 행사를 앞두고

권종상 2017.01.03 13:38 조회 수 : 333

 

1월, 처음으로 근무하는 날, 우편물은 빼곡하게 트럭을 채웠습니다. 어젠 아들들과 당구장에 가서 신나게 게임을 즐기다 왔습니다. 다 커 가는 애들을 보는 것이 뿌듯합니다. 지호는 요즘 대학 원서를 넣고 있습니다. 내년 이맘때, 아이가 어디 있을지는 모릅니다. 저는 지금 이 녀석을 위해, 그리고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생각을 평소보다 더 많이 하게 됩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소식을 많이 들었습니다. 새해가 왔다고 서로 나누는 인사 속에는 기쁨도, 기대도, 그리고 그들의 애환도 묻어 있었습니다. 내게 기쁨의 원천이 되는 것도, 애환의 원천이 되는 것도, 내겐 '가족'인 것 같았습니다. 

돌아오는 일요일, 이곳에서도 세월호 1000일 추모 행사를 갖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서로 잘 모르는 상태에서 추진하는 행사이다보니 매끄럽지 못한 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처음에 함께 모인 사람들은 다 같은 마음으로 모였었습니다. 이건 아니다. 이래선 안된다. 이런 모습을 다시 볼 수는 없다. 우리나라가 저런 모습이어서는 안 된다. 

내가 지금 아이들을 보며 뿌듯해할수 있는 것은 우선 내 아이들이 적어도 '안전한 시스템' 안에서 머물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 안에서 아이들이 자라기 때문에 어느정도는 안심하고 있는 겁니다. 미국 와서 제일 저를 놀래켰던 것 중 하나가 스쿨버스가 도로에서 갖는 권리였습니다. 스쿨버스가 스탑 사인을 옆으로 펼치는 순간, 양쪽으로 다니는 모든 차는 정지해야 합니다. 그 버스가 스탑사인을 접을 때까지, 사람들은 다 기다리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경찰차나 소방차가 경광등을 켜고 달리면, 즉시 모든 차들은 갓길로 차를 뺍니다. 그리고 그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사실, 스쿨버스가 스탑사인을 폈는데도 지나가 버리거나, 혹은 응급차량의 우선통행권을 방해하면 응분의 댓가가 따릅니다. 장애인 주차 구역에 차를 주차해도 엄청난 과태료가 바로 뒤따릅니다. 즉, 이 시스템은 질서를 잡기 위해 사회적 보복을 확실히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입니다. 법이 공정하게 적용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지금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탄핵 국면이 많은 이들의 공분을 한꺼번에 자아내게 된 배경엔 원칙이 평등하게 적용되지 않았다는 데 대한 분노도 한 몫 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문제는 시스템이 그것을 분명하게 보장해야 한다는 겁니다. 더 나아가, 우리의 마음 속에 잠재된 특권을 당연하게 여기는 의식 자체가 바뀌어야 한다는 겁니다. 촛불 혁명이 진정하게 혁명으로 완성되려면,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법치의 대상이 된다는 것을 시스템 자체로서 증명해 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근혜에 대한 탄핵이 이뤄져야 하고, 최순실 정유라와 그 관계된 이들의 재산이 모두 압류되고 이들이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며, 그것이 김기춘이든 우병우든 간에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그들의 영향력이 얼마가 됐든간에 이들의 잘못이 낱낱히 백일하에 드러나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 우리가 가진 시스템 속에서, 시스템의 운용 자체를 방해하는 것들을 치워내야 합니다. 검찰에게 주어진 말도 안 될 정도의 권력을 그에 맞도록 고치는 일이라던지, 국정원 같은 기구들의 일탈도 아예 못하도록 막아야 합니다. 권력을 남용하는 자나 기관은 응분의 댓가를 받는다는 걸 보여줘야 하며, 재벌에게 주어지는 특혜 같은 것은 더 이상 생각할 수 없는 나라를 만들어야 합니다. 

아이들을 생각합니다. 내가 사랑하는 내 아이들과 부대낄 수 있는 권리, 일상 속에서 아이들과 즐거워하고, 다투고, 다독이고, 싸우고, 그 일상을 나눌 수 있는 권리가 시스템으로 보장돼야 합니다. 세월호에 승선해 목숨을 잃은 그 아이들, 그리고 그 가족들을 생각해 봅니다. 아무리 정의가 실현되어 관련자들이 다 처벌받는다 한들, 이들의 가슴 속에 맺힌 응어리가 과연 완전히 풀릴 수 있을까요. 결국은 그 유족들이 말했던 것처럼,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 나라"를 만드는 것밖에는 길이 없지 않습니까. 

오는 일요일, 그러니까 1월 8일 오후 4시, 시애틀의 명소인 개스웍스 파크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1000일 추모 행사에 시애틀 지역에서 많은 이들이 와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리고 우리도 비록 미국에 있지만, 사람사는 세상, 제대로 시스템이 돌아가는, 평등과 자유, 그리고 복지가 넘치는 우리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여기서도 목소리를 함께 모았으면 합니다. 


시애틀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우리렌트카 오픈 / 한인 운영 렌트카입니다. KReporter 2017.12.05 514
공지 알로에 베라 요거트, 한국 수퍼에 새로 출시! KReporter 2017.10.17 288
공지 결혼정보회사 선우가 미국진출 14년만에 시애틀 센터가 운영됩니다. KReporter 2017.10.09 1153
공지 [RAFS] 크레딧 카드 10-50만 100% 성공(교정 후불제) KReporter 2017.09.26 1108
공지 렉서스 벨뷰 - 레이먼 이를 찾아주세요. KReporter 2017.07.07 2567
공지 마운트 올리브 종합건설 KReporter 2017.05.25 819
공지 준치과, 55세 이상 시니어 임플란트 $1899 부터 KReporter 2017.03.20 929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649
공지 로컬이사(일반,포장이사)/배달(피아노,가구)/공항라이드/중고가구판매 KReporter 2015.10.09 1884
공지 KS Automotive 차에 관한 모든 일들 을 도와드립니다. 425)374-8219 카톡 아이디 huny3804 KS Auto 2015.07.16 1594
공지 '길' 미국 이민 정착 상담소 안내 KReporter 2015.05.15 2718
공지 JB AUTO REPAIR /타코마, 레이크우드 자동차닥터 2015.05.11 1878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8578
공지 디스크 통증 각종 사고 통증 레이저로 치료 bluespring 2014.05.15 32068
공지 워싱턴주 산모도우미, 워싱턴주 유일의 산모도우미 파견전문회사 친정맘 미국 전역 파견 친정맘 2011.08.24 141178
38650 Offering room in Lower queen anne newfile carrrot 2017.12.15 15
38649 도움요청! - 홈 인슈런스 클래임 어자스터 (Home Insurance Claim Adjuster) 하시는 분 씨애틀에 계신가요? new Figaro 2017.12.15 45
38648 5 베스트 크리스마스 영화 new KReporter 2017.12.14 82
38647 유기견들이 시애틀에 있는 새 가족들을 만나고 도와주세요 newfile youumbba 2017.12.14 158
38646 베스트 크리스마스 노래 30 new KReporter 2017.12.14 83
38645 보잉에 들어가고싶습니다 [4] new 소듕한줴곤듀 2017.12.14 532
38644 아가페 무료 음악 교실 new 안디옥 2017.12.13 121
38643 베이징에서 꽈배기 먹은 문재인 [9] new fromTacoma 2017.12.13 333
38642 CCTV 녹화 복구 가능한가... 서대훈DanielSuh 2017.12.11 236
38641 한국들어오셔서 쓰는 선불유심추천~~ 쟈니7 2017.12.11 262
38640 디지털 메뉴 하는곳이 있나요? [1] 어린암흑 2017.12.11 234
38639 벨뷰 스퀘어에서 산타와 함께 사진을! KReporter 2017.12.11 105
38638 진저브레드 하우스 전시 KReporter 2017.12.11 82
38637 아름다운 크리스마스 라이트 장식 볼 수 있는 장소들 KReporter 2017.12.11 129
38636 벨뷰 거리 축제 (스노우 플레이크 레인) KReporter 2017.12.11 87
38635 레벤워스에서 열리는 크리스마스 축제 KReporter 2017.12.11 127
38634 자격증을 따고싶습니다 [4] update k소나무 2017.12.10 474
38633 (영화 공모 당선사연) - 미국 생활 경험담 KReporter 2017.12.10 121
38632 컴퓨터 수리, Windows 10 업그레이드 합니다 Hi-Computer 2017.12.09 32
38631 워싱턴 말씀 장로교회(김승훈 목사님) 어떤 교회인가요? [2] Kim1234 2017.12.08 489
38630 넛 크래커 발레 공연 KReporter 2017.12.08 155
38629 진저브레드 하우스 전시 KReporter 2017.12.08 120
38628 새로운 메디케어카드가 발급됩니다.  KReporter 2017.12.08 281
38627 microsoft office 제품 알려주세요. [3] 알고싶어요 2017.12.08 229
38626 Mukilteo.....에 알라스카 항공 들어오면 머킬티오 집값은 떨어질까요? [1] 클린턴 2017.12.07 710
38625 한국인 자동차 수리점 알려주세요. [3] 언제인가 2017.12.07 402
38624 닭 똥을 구하고 싶습니다 [3] YOUNGl 2017.12.05 694
38623 우리렌트카 오픈 / 한인 운영 렌트카입니다. file KReporter 2017.12.05 514
38622 워싱톤주 운전면허로 한국에서 운전 가능한가요? [1] 오뚜기 2017.12.04 893
38621 새롭게 통과된 트럼프 정부의 세금안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KReporter 2017.12.04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