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000일 추모 행사를 앞두고

권종상 2017.01.03 13:38 조회 수 : 323

 

1월, 처음으로 근무하는 날, 우편물은 빼곡하게 트럭을 채웠습니다. 어젠 아들들과 당구장에 가서 신나게 게임을 즐기다 왔습니다. 다 커 가는 애들을 보는 것이 뿌듯합니다. 지호는 요즘 대학 원서를 넣고 있습니다. 내년 이맘때, 아이가 어디 있을지는 모릅니다. 저는 지금 이 녀석을 위해, 그리고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생각을 평소보다 더 많이 하게 됩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소식을 많이 들었습니다. 새해가 왔다고 서로 나누는 인사 속에는 기쁨도, 기대도, 그리고 그들의 애환도 묻어 있었습니다. 내게 기쁨의 원천이 되는 것도, 애환의 원천이 되는 것도, 내겐 '가족'인 것 같았습니다. 

돌아오는 일요일, 이곳에서도 세월호 1000일 추모 행사를 갖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서로 잘 모르는 상태에서 추진하는 행사이다보니 매끄럽지 못한 면도 있습니다. 그러나 처음에 함께 모인 사람들은 다 같은 마음으로 모였었습니다. 이건 아니다. 이래선 안된다. 이런 모습을 다시 볼 수는 없다. 우리나라가 저런 모습이어서는 안 된다. 

내가 지금 아이들을 보며 뿌듯해할수 있는 것은 우선 내 아이들이 적어도 '안전한 시스템' 안에서 머물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 안에서 아이들이 자라기 때문에 어느정도는 안심하고 있는 겁니다. 미국 와서 제일 저를 놀래켰던 것 중 하나가 스쿨버스가 도로에서 갖는 권리였습니다. 스쿨버스가 스탑 사인을 옆으로 펼치는 순간, 양쪽으로 다니는 모든 차는 정지해야 합니다. 그 버스가 스탑사인을 접을 때까지, 사람들은 다 기다리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경찰차나 소방차가 경광등을 켜고 달리면, 즉시 모든 차들은 갓길로 차를 뺍니다. 그리고 그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사실, 스쿨버스가 스탑사인을 폈는데도 지나가 버리거나, 혹은 응급차량의 우선통행권을 방해하면 응분의 댓가가 따릅니다. 장애인 주차 구역에 차를 주차해도 엄청난 과태료가 바로 뒤따릅니다. 즉, 이 시스템은 질서를 잡기 위해 사회적 보복을 확실히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입니다. 법이 공정하게 적용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지금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탄핵 국면이 많은 이들의 공분을 한꺼번에 자아내게 된 배경엔 원칙이 평등하게 적용되지 않았다는 데 대한 분노도 한 몫 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문제는 시스템이 그것을 분명하게 보장해야 한다는 겁니다. 더 나아가, 우리의 마음 속에 잠재된 특권을 당연하게 여기는 의식 자체가 바뀌어야 한다는 겁니다. 촛불 혁명이 진정하게 혁명으로 완성되려면, 모든 사람이 평등하게 법치의 대상이 된다는 것을 시스템 자체로서 증명해 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근혜에 대한 탄핵이 이뤄져야 하고, 최순실 정유라와 그 관계된 이들의 재산이 모두 압류되고 이들이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하며, 그것이 김기춘이든 우병우든 간에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그들의 영향력이 얼마가 됐든간에 이들의 잘못이 낱낱히 백일하에 드러나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 우리가 가진 시스템 속에서, 시스템의 운용 자체를 방해하는 것들을 치워내야 합니다. 검찰에게 주어진 말도 안 될 정도의 권력을 그에 맞도록 고치는 일이라던지, 국정원 같은 기구들의 일탈도 아예 못하도록 막아야 합니다. 권력을 남용하는 자나 기관은 응분의 댓가를 받는다는 걸 보여줘야 하며, 재벌에게 주어지는 특혜 같은 것은 더 이상 생각할 수 없는 나라를 만들어야 합니다. 

아이들을 생각합니다. 내가 사랑하는 내 아이들과 부대낄 수 있는 권리, 일상 속에서 아이들과 즐거워하고, 다투고, 다독이고, 싸우고, 그 일상을 나눌 수 있는 권리가 시스템으로 보장돼야 합니다. 세월호에 승선해 목숨을 잃은 그 아이들, 그리고 그 가족들을 생각해 봅니다. 아무리 정의가 실현되어 관련자들이 다 처벌받는다 한들, 이들의 가슴 속에 맺힌 응어리가 과연 완전히 풀릴 수 있을까요. 결국은 그 유족들이 말했던 것처럼,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 나라"를 만드는 것밖에는 길이 없지 않습니까. 

오는 일요일, 그러니까 1월 8일 오후 4시, 시애틀의 명소인 개스웍스 파크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1000일 추모 행사에 시애틀 지역에서 많은 이들이 와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리고 우리도 비록 미국에 있지만, 사람사는 세상, 제대로 시스템이 돌아가는, 평등과 자유, 그리고 복지가 넘치는 우리 나라를 만들기 위해 여기서도 목소리를 함께 모았으면 합니다. 


시애틀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Seattle Korea Express-귀국/타주/로컬 - 귀국이사시 꼭 챙겨야 할 3가지 확인하세요 SeattleExpress 2016.12.31 77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338
공지 백준현 변호사 - 이민법/형사법/민법/상법/유언/이혼 및 가정법/부동산 법 KReporter 2015.12.02 5448
공지 로컬이사(일반,포장이사)/배달(피아노,가구)/공항라이드/중고가구판매 KReporter 2015.10.09 1212
공지 KS Automotive 차에 관한 모든 일들 을 도와드립니다. 425)374-8219 카톡 아이디 huny3804 KS Auto 2015.07.16 1178
공지 '길' 미국 이민 정착 상담소 안내 KReporter 2015.05.15 2119
공지 자동차 출장 수리 자동차닥터 2015.05.11 1313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8300
공지 디스크 통증 각종 사고 통증 레이저로 치료 bluespring 2014.05.15 28764
공지 [전문 이사] 학생. 가정집/ IKEA 가구 배달.조립/ 공항라이드 CAPITAL MOVING 2012.10.27 33722
공지 워싱턴주 산모도우미, 워싱턴주 유일의 산모도우미 파견전문회사 친정맘 미국 전역 파견 친정맘 2011.08.24 140393
38068 2017 민중총궐기 - "박근혜 4년, 너희들의 세상은 끝났다!!" new 친일청산 2017.02.22 9
38067 고추냉이 묘종 팝니다. new smileman 2017.02.22 55
38066 Windows 10 무료 업그레이드 new gomboy 2017.02.22 59
38065 컴퓨터 수리, Windows 10 업그레이드 합니다 new Hi-Computer 2017.02.22 21
38064 2017 부산센텀/제주 초청 공연 단원 오디션 new Rick Kong 2017.02.22 40
38063 Taste of Pike Place Market new KReporter 2017.02.21 141
38062 홈쇼 [1] new KReporter 2017.02.21 104
38061 주택/상가/산업분야 무료견적/리포트/컨설팅해드립니다 new KReporter 2017.02.21 30
38060 독도뉴스 3탄 - 다케시마의 날, 무엇이 문제인가? [1] new ygeneration 2017.02.21 38
38059 불법 이민자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새 지침서 new 늘푸른시애틀연대 2017.02.21 489
38058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다큐영화 상영 newfile 늘푸른시애틀연대 2017.02.21 80
38057 건강한 뇌 만들기 운동(48) [2] Nick'sgranpa 2017.02.20 50
38056 도전의 역사, 대한민국 동계올림픽 (A History of Challenges – The Winter Olympic Games in the Republic of Korea) ygeneration 2017.02.20 27
38055 페더럴웨이 근방 킹크랩 살 수 있는곳 있을까요? [1] update 루크 2017.02.20 297
38054 자동차 출장수리 자동차닥터 2017.02.20 65
38053 영어로 이력서(resume) 잘 쓰는 방법! Mrs.English 2017.02.19 179
38052 시애틀 다운타운에 짐 맡기는 곳 있나요? [3] update nabong 2017.02.18 286
38051 온라인으로 오다할때 [1] update kp 2017.02.18 256
38050 박근혜-삼성-최순실...3자 부당거래 [1] 친일청산 2017.02.17 219
38049 무비자 자녀 병원 이용 문의드립니다. [8] update 천사moon 2017.02.17 727
38048 명상동호회 2차 모임 file 해피네스 2017.02.17 135
38047 시애틀하늘아래 밴드(Seattle Heavenly Band) -유현상 컨서트 Opening stage 동영상 bioeco 2017.02.17 166
38046 식당 장난전화 해결법 없을까요? [8] 늘푸름 2017.02.16 713
38045 2017년 부동산 전망 KReporter 2017.02.16 369
38044 이재용 구속과 촛불 광장의 시민들이 만드는 대한민국 권종상 2017.02.16 144
38043 컴퓨터 수리,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17.02.16 34
38042 영주권 신청서류 접수확인? [2] 퓨젯 2017.02.15 312
38041 영주권자 캐나다 방문, 문제 없을까요? [1] J-H 2017.02.15 604
38040 TV수리좀해주세요 [3] mmpilee 2017.02.15 302
38039 Sprint 에서 Verizon 으로 옮길려고 합니다... [1] minsu 2017.02.15 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