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PICK 안내

"자본주의가 고장났다"는 경제학자들


"기술발전·능력주의로 양극화 심화
평범한 사람들 富 축적 과정서 소외"



[ 이상은 기자 ]
“자본주의가 고장났다”는 평가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자본주의의 대중적인 기반은 예전보다 상당히 약해졌다. 미국에서 사회주의에 대한 호감도가 계속 높아지고 사회주의자임을 선언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같은 정치인이 인기를 얻고 있다.

경제학자 사이에서도 원론적인 경제 원칙만 되뇌며 대중을 꾸짖는 방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의견이 늘고 있다. 지금껏 세계의 성장을 이끌어온 자본주의에 고장난 곳이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라구람 라잔 미국 시카고대 부스경영대학원 교수는 자본주의를 지지하지만 그걸 좀 고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는 지난달 말 출간한 《제3의 기둥: 시장과 국가는 어떻게 공동체를 소외시켰나》에서 “현재 자본주의의 문제를 리바이어던(국가)의 실패나 비히모스(시장)의 실패로 규정할 수 없다”며 그것은 ‘공동체의 실패’라고 규정했다.

라잔 교수는 1·2차 세계대전 후 복구를 위해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기술이 발전하던 좋은 시절이 끝나고 성장 속도가 늦춰지기 시작한 1970년대 문제가 시작됐다고 주장한다. 유럽의 엘리트들은 유럽연합(EU)으로의 통합을 추진하는 데 정신이 팔려 평범한 사람이 뒤처지는 것을 신경 쓰지 못했다. 정보통신기술(ICT)의 발전으로 등장한 ‘슈퍼스타’ 기업들과 주주이익을 우선하는 기업 정책도 대중의 소외와 부의 쏠림현상을 가속화했다.

자본주의가 필연적으로 요구하게 되는 ‘능력주의’의 부작용도 나타났다. 돈을 많이 받는 일자리를 구하려면 더 많은 능력을 갖춰야 한다. 노동시장에 진입하기 전에 좋은 교육 등의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대도시의 고소득 가정에서 태어난 아이에 비해 지방의 저소득 가정에서 자란 아이는 고소득 일자리를 구할 가능성이 훨씬 줄어든다. 기회의 평등이 체감되기 어렵다는 얘기다.

폴 콜리어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가 작년에 내놓은 《자본주의의 미래》도 비슷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능력주의로 인한 대도시로의 자원 집중과 세대 간 대물림, 주주만을 위하는 기업 정책 등이 불만을 누적시켰다는 것이다. 재능 있는 젊은이들은 고등교육과 좋은 일자리를 찾아 뉴욕, 런던과 같은 대도시로 떠난다. 가장 좋은 자원은 대도시에, 몇몇 대기업에, 그 기업에서 일할 수 있는 사람과 그 자녀들에게 대부분 분배된다. 여기에서 소외된 지방 공동체엔 분노가 쌓여왔다.

양극화가 궁극적으로 국가에 대한 결속감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재닌 가네시 파이낸셜타임스 칼럼니스트는 돈 많은 카탈루냐 지방이 스페인에서 분리 독립하려 하듯, 앞으로는 대도시가 비생산적이고 가난한 지방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을 거절하고 재정 독립을 추구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은 이유는 이들이 지목한 선택과 집중, 도시화, 고등교육, 능력주의, 주주이익 강조와 같은 것이 모두 현재 자본주의의 핵심 요소로서 어느 하나도 포기하기 쉽지 않다는 데 있다. 앵거스 디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는 이런 상황을 두고 “우리 세대는 다음 세대를 위한 시스템을 망가뜨려 놓고 계속 그 시스템의 미덕을 찬양하고 있다”고 표현했다.

경제학자들이 문제는 나름대로 진단하면서도 속시원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다. 라잔 교수는 공동체를 되살리기 위한 ‘포용적인 로컬리즘(지방주의)’을 제시했다.

그러나 디턴 교수는 자본주의의 문제점에 대한 라잔 교수 등의 시각에 깊이 공감하면서도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는 쪽에 더 기울어 있다. 디턴 교수는 “능력주의라는 램프의 요정을 한 번 밖으로 꺼낸 이상 다시 집어넣을 수 없다”며 “지역 공동체와 로컬리즘 정책이 우리를 괴롭히는 문제들을 해결해주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분명한 것은 기회의 평등에 대한 불만이 계속 커지고, 그래서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어요)’이라는 인식이 젊은 층에서 계속 확산된다면 자본주의 자체를 포기해야 한다는 과격한 주장이 더욱 득세할 것이라는 점이다.

selee@hankyung.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린우드 빅 테리야끼 KReporter 2019.04.19 792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1263
공지 Maxpro Tech 주택/상가 리모델링, 건축 KReporter 2018.10.19 1537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995
공지 [RAFS] 크레딧 카드 10-50만 100% 성공(교정 후불제) KReporter 2018.09.10 492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1614
공지 코웨이 시애틀 직원 모집 KReporter 2018.04.04 1083
공지 우리 렌트카 / 해결의 열쇠를 드립니다 KReporter 2017.12.05 1783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385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149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080
39660 주차관련~ new 황미미 2019.07.19 112
39659 퍼시픽 노스웨스트에서 가장 연봉 높은 CEO 는 누구? new KReporter 2019.07.19 52
39658 제일제당 헷반 반품해야 할지..짜증나네요 new jimuu 2019.07.19 298
39657 IRS 사칭 사기 조심! 9천 달러 사기당한 여성 new KReporter 2019.07.18 225
39656 차량, 사업체 보험 및 중고차 매매 new KReporter 2019.07.18 89
39655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new HiComputer 2019.07.18 15
39654 워싱턴 주 오버타임 규정의 향방은? KReporter 2019.07.17 182
39653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7 160
39652 돈 있으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07.17 161
39651 어머님이 손수 만든 김치를 집 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ONEMORE KIMCHI KReporter 2019.07.17 105
39650 자, 이제부터라도 일제 자동차 사지 맙시다. 쟆hater 2019.07.17 268
39649 임학수 공인회계사 사무실에서 일하실 분 급구 slimstar 2019.07.16 186
39648 디스커버리 베이 게잡이 문의 peterk 2019.07.15 240
39647 너무 부끄러워하지 마십시다. [7] update Baikdoosan 2019.07.15 826
39646 Black Friday in July???? Chandler880 2019.07.15 258
39645 아마존 프라임 데이 2019 (Amazon Prime Day 2019) 가이드 Chandler880 2019.07.15 289
39644 JUN핸디맨(집수리) daejun 2019.07.14 117
39643 정정이 전 타코마 회장 새로운 법원 패소 판결. [3] 타코마한인 2019.07.13 510
39642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KReporter 2019.07.12 343
39641 하우스 리모델링 전문회사입니다, maxpro727 2019.07.12 212
39640 스프링 쿨러 파이프가 구멍이 났을경우 [3] 언제인가 2019.07.12 212
39639 워싱턴 주 베스트 섬 5 곳 KReporter 2019.07.12 328
39638 과거 일본에 원자력 폭탄 투하한 비행기의 홈이였던 시택 공항? KReporter 2019.07.12 149
39637 인공지능 가성비 좋지 않네요 ㅎㅎㅎㅎ file 젓소 2019.07.11 146
39636 LBRL 한국인 북클럽 8월 모임 안내 rubysky 2019.07.11 80
39635 교통티....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시애틀조아 2019.07.11 253
39634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HiComputer 2019.07.10 25
39633 Edmond Pier에서 Crab Fishing 가능한가요? 로니 2019.07.10 238
39632 안녕하세요, 린우드의 빅 테리야끼입니다. bigteriyaki 2019.07.10 479
39631 어머님이 손수 만든 김치를 집 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ONEMORE KIMCHI KReporter 2019.07.10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