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은 페론을 닮았다.

과인 2019.04.20 13:18 조회 수 : 373

6대강국 아르헨티나를 거지 나라로 만든 페론 대통령.

노무현, 문재인의 행동을 보면, 페론의 망령이 씌었나 싶을 정도로 섬뜩하게 비슷하다.

 

 

1947년 아르헨티나-. 쿠데타 세력의 대령 출신인 후안 페론이 노동계층을 등에 업고 대통령에 선출됐다. 그는 두 가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다. ‘사회 정의’와 ‘경제 독립’이다. 하지만 방법이 마땅치 않았다. 그는 경제자문단에 네 가지 지침을 주면서 5개년 계획 수립을 지시했다. 첫째, 근로자의 급여를 대폭 올린다. 둘째, 완전고용을 이룬다. 셋째, 40% 넘는 성장률을 달성한다. 넷째, 철도 에너지 전화 등 사회간접자본을 대폭 개선한다.

페론의 생각은 이랬다. 근로자의 임금부터 한껏 올려주자. 노동법을 손질하면 된다. 근로자의 임금이 늘어나면 소비가 늘 테고, 소비가 내수를 자극해 결국 산업 발전으로 이어지지 않겠나. 요즘 우리 용어로 말하면 ‘소득주도 성장’이었던 셈이다.

최저임금법이 강화되고 근로시간이 줄었다. 정년 연장과 함께 퇴직금 제도가 만들어졌고 유급 휴가도 시행됐다. 매년 20%가 넘는 임금 인상이 단행됐다. 1947년의 임금 인상률은 무려 47%였다. 친노조 정책 일색이었다. 노조원이 5년 만에 4배로 불었다. 당시 분위기를 쉽게 짐작할 수 있다.

 

모든 정책에는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이다. 가파른 임금 상승이 인플레이션을 촉발시켰다. 실질 임금이 뒷걸음질쳤다. ‘퍼주기’에 익숙해진 근로자들이 가만있을 리 없다. 파업이 사회를 혼란에 빠뜨렸다. 수입대체산업을 육성하면서 자본재 수입이 늘어 외채가 급증했다. 페론은 결국 경제 독립을 포기하고 적극적인 외자유치 전략으로 급선회했다. 그 전략이 그렇지 않아도 불만이던 근로자들을 자극했다. 외자가 밀려들어오면 입지가 약화될 것을 우려해서다. 비행기가 대통령궁을 폭격하기까지 했을 정도다. 페론의 1기 집권은 그렇게 끝났다.

70년 묵은 얘기를 뭘 하러 꺼내 드느냐는 분들도 있겠다. 하지만 지난 일이 아니다. 현재진행형이기에 하는 얘기다. 경제난이 장기화되자 페론은 국민의 열광적인 환호를 받으며 귀국해 다시 대통령에 오른다. 그게 1973년이다. 그러니 그 뒤로 바뀐 것이 있겠는가.

정치인들은 국민에게 ‘페로니즘’이라는 마약을 주사했을 뿐 개혁은 없었다. 시도까지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모두 실패했다. 포퓰리즘에 취한 국민이 개혁을 거부한 탓이다. 경제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인플레율이 수천%를 넘어도 국민들은 요지부동이다. 1960년대까지 6대 강대국이던 선진국이 이렇게까지 망가질 수 있는지, ‘아르헨티나 패러독스’는 학술용어가 됐다.

 

2003년부터 12년간 대통령을 이어 맡은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부부는 경제를 더욱 수렁에 몰아넣었다. 실업 문제를 풀겠다고 공공 일자리를 늘리더니 공무원 수가 70%나 늘었다. 일자리 4개 가운데 1개가 공무원 몫이다. 공무원 연금 수급자는 두 배가 됐다. 그래도 불만이다. 끊이지 않는 시위의 절반 이상이 공무원들이다. 민간 일자리는 줄었다. 실업이 해결될 리 없다.

전기 가스 등 에너지 가격은 서민을 위해서라며 동결된 지 오래다. ‘공짜 시리즈’가 난무해 모든 대학생에게 노트북이 무상으로 지급됐다.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정부 지출은 2004년 17.4%에서 2015년 37.8%로 두 배 넘게 불었다. 재정적자를 메우려고 중앙은행은 마구잡이로 돈을 찍어냈다. 성장률은 마이너스다. 그러자 통계까지 조작한 정부다.

기업인 출신 마우리시오 마크리 현 대통령은 화폐 남발 대신 외채를 끌어댔지만 빚을 갚지 못해 국가부도 위기에 몰리자 얼마 전 국제통화기금(IMF)에 손을 벌렸다. 아르헨티나 역사상 13번째 구제금융 신청이다.

 

페론이 사망한 지 45년이다. 그러나 그의 망령은 여전히 부에노스아이레스 하늘을 맴돌고 있다. 정치인도, 국민도, 모두가 한 번 빠진 포퓰리즘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https://www.hankyung.com/opinion/article/20181128322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95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569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758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587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378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38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565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94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18
40241 (6)이민자의 삶<전자 수리공/Electronic Technician이 되다.> [1] new Nick'sgranpa 2020.06.03 101
40240 무료 식빵과 식료품 드림니다. new 푸드뱅크 2020.06.03 291
40239 (5)이민자의 삶<영어학교에 들어가다> [1] new Nick'sgranpa 2020.06.02 117
40238 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영어표현 5가지 new uscomtru 2020.06.02 273
40237 속 시끄러운 주말 - 미 제국의 쇄락..? [1] update tranquil 2020.06.01 580
40236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6.01 77
40235 미국 필수 먹거리 육가공 가격 오른다! 인플레이션 우려! uscomtru 2020.06.01 404
40234 (4)이민자의 삶<봉재공장(2))에서> [1] Nick'sgranpa 2020.06.01 134
40233 (3)이민자의 삶<봉재공장(1))에서> [1] Nick'sgranpa 2020.05.31 285
40232 컴푸터 초기화면에 매번 뜨는 것 지우는 방법 알려주세요 [2] lodge 2020.05.31 333
40231 자산관리 사람다움 2020.05.31 233
40230 이방인 rainrain 2020.05.30 205
40229 내가 얼마나 영어를 못하는지 아는 방법 ㅋ 날자훨훨 2020.05.30 585
40228 노오븐 젤로 무스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5.30 38
40227 George Floyd의 죽음 앞에서 [1] 크로움 2020.05.30 274
40226 (2)이민자의 삶<첫 직장, 목재공장에서> Nick'sgranpa 2020.05.30 218
40225 (1)이민자의 삶<화장실 청소> [1] Nick'sgranpa 2020.05.29 448
40224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5.29 29
40223 퓨얼럽쪽 어떤가요 이사고민중 [2] Bbaa 2020.05.28 783
40222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2)> [3] Nick'sgranpa 2020.05.26 509
40221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1).> [1] Nick'sgranpa 2020.05.26 503
40220 어제와 오늘의 대화 나눔 2020.05.25 203
40219 이민자는 영원한 이방인 인가? [1] Nick'sgranpa 2020.05.25 531
40218 국적 상실 신고가 완료 되었습니다. [13] 크로움 2020.05.24 1242
40217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5.24 146
40216 집 water 문제 [5] 사람다움 2020.05.23 811
40215 스쿠버다이빙 질문! 하얀강철 2020.05.22 271
40214 횡설수설(“고마워!” 라는 생각을 갖고 살자!) [1] Nick'sgranpa 2020.05.22 129
40213 모닝빵(모닝롤) 만들기 cooking 2020.05.22 182
40212 미국 세무사 도전해 보세요 (온라인만으로, 집에서 재택공부) file 장홍범 2020.05.22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