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의 시애틀 부동산 시장은 다른 해와는 조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6 시애틀 시의 중간 부동산 가격은 $781,000 으로 한해 전인 2018 6월과 대비해 3.9 퍼센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간 부동산 가격의 하락 현상은 카운티에 전반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카운티의 6 중간 부동산 가격은 $695,000 지난해 6월과 대비했을때 2.3 퍼센트 하락한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시애틀 외곽지역의 부동산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타코마와 피어스 카운티의 경우 지난 6 중간 부동산 가격이 $376,500 으로 전보다 7.3 퍼센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지난 5월달과 비교했을때 역시 가격이 1.7 퍼센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현상은 비록 시애틀의 부동산 가격이 하락한 상태이지만 여전히 가격이 높아 많은 사람들의 구매 능력 밖인탓에 구매자들이 외곽지역으로 눈을 돌리게 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시애틀에서 사는 집값이면, 피어스와 타코마 지역에서는 같은 가격에 크기의 부동산을 구매할 있는게 현실이다. 하지만 피어스와 타코마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다수가 여전히 시애틀으로 출퇴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애틀에서 타코마 피어스 카운티 까지는 통상 2 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피어스, 타코마 카운티 이외에도 킷셉 카운티 역시 부동산 구매자들이 관심을 보이는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킷셉 카운티의 중간 부동산 가격 역시 지난해 대비 10.6 퍼센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중간 부동산 가격이 $391,657 것으로 나타났다.

 

외곽 지역의 부동산 시장 강세와는 반대로 앤과 매그놀리아 지역의 경우 중간 부동산 가격이 8.1 퍼센트나 하락하면서 $1,107,500 나타냈다. 이같은 하락 현상은 발라드와 그린레이크 지역에도 나타나고 있다. 레드몬드 지역 역시 중간 부동산 가격이 10.2 퍼센트 가량 하락해 $840,000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과거 폭발적으로 뜨거웠던 부동산 시장에서 조금은 하락한 시장일 , 시애틀의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매물이 2 개월 안에 판매되는 비교적 뜨거운 시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부동산 가격 역시 2017 년도와 비교해 보면 여전히 크게 상승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사실은 카운티 최고 고급 주택들이 몰려있는 지역들의 경우 오히려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머서 아일랜드의 경우 중간 부동산 가격이 오히려 14.7 퍼센트 가량 상승해 1.9 밀리언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웨스트 벨뷰의 경우 중간 부동산 가격이 16 퍼센트 상승해 2.9 밀리언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린우드 빅 테리야끼 KReporter 2019.04.19 806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1293
공지 Maxpro Tech 주택/상가 리모델링, 건축 KReporter 2018.10.19 1548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998
공지 [RAFS] 크레딧 카드 10-50만 100% 성공(교정 후불제) KReporter 2018.09.10 496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1629
공지 코웨이 시애틀 직원 모집 KReporter 2018.04.04 1086
공지 우리 렌트카 / 해결의 열쇠를 드립니다 KReporter 2017.12.05 1785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392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152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081
39671 VIP 건강검진 프로그램 안내 newfile 인천길병원 2019.07.23 32
39670 앞으로 붐비는 파크앤 라이드 월 주차 티켓 판매 예정인 킹 카운티 메트로 new KReporter 2019.07.23 58
39669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new KReporter 2019.07.23 12
39668 한국인 보다 '더 한국인'... 호사카 유지 교수 new Beany 2019.07.22 69
39667 워싱턴 주내 어떤 대학 졸업생들의 연봉이 가장 높을까? new KReporter 2019.07.22 106
39666 시애틀 공립 도서관 연체료가 없어진다면? new KReporter 2019.07.22 37
39665 Jun 핸디맨(집수리) new daejun 2019.07.22 74
39664 자동차에 관해서 자문을 구합니다. [2] new 길잃은나그네 2019.07.21 221
39663 2019년 김앤김 테니스 대회의 옥의 티 [2] update Baikdoosan 2019.07.21 466
39662 운전면허증 도움을 받고싶습니다. [1] JJay 2019.07.20 430
39661 악기레슨 [2] update 사람다움 2019.07.20 275
39660 주차관련~ [1] update 황미미 2019.07.19 333
39659 퍼시픽 노스웨스트에서 가장 연봉 높은 CEO 는 누구? KReporter 2019.07.19 110
39658 제일제당 헷반 반품해야 할지..짜증나네요 [1] jimuu 2019.07.19 563
39657 IRS 사칭 사기 조심! 9천 달러 사기당한 여성 KReporter 2019.07.18 339
39656 차량, 사업체 보험 및 중고차 매매 KReporter 2019.07.18 110
39655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HiComputer 2019.07.18 21
39654 워싱턴 주 오버타임 규정의 향방은? KReporter 2019.07.17 212
39653 지난달, 시애틀 인근 도시들의 렌트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KReporter 2019.07.17 184
39652 돈 있으면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시애틀 KReporter 2019.07.17 199
39651 어머님이 손수 만든 김치를 집 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ONEMORE KIMCHI KReporter 2019.07.17 119
39650 자, 이제부터라도 일제 자동차 사지 맙시다. 쟆hater 2019.07.17 289
39649 임학수 공인회계사 사무실에서 일하실 분 급구 slimstar 2019.07.16 208
39648 디스커버리 베이 게잡이 문의 peterk 2019.07.15 253
39647 너무 부끄러워하지 마십시다. [7] Baikdoosan 2019.07.15 951
39646 Black Friday in July???? Chandler880 2019.07.15 262
39645 아마존 프라임 데이 2019 (Amazon Prime Day 2019) 가이드 Chandler880 2019.07.15 305
39644 JUN핸디맨(집수리) daejun 2019.07.14 130
39643 정정이 전 타코마 회장 새로운 법원 패소 판결. [3] 타코마한인 2019.07.13 538
39642 앞으로 미국 시민 귀화 신청은 포틀랜드 혹은 야키마로 가야한다? KReporter 2019.07.12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