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 홈은 과연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텔레비젼 리얼리티 쇼에서 보여지는 주택? 아니면 마치 성과 같은 웅장한 모습을 하고 있을까? 완벽한 모습을 갖춘 주택을 쫓다보면 종종 예산에서 훌쩍 넘기는 가격에 주택을 구매하는 결과를 낳게 되거나 혹은 주택 구매 자체를 주저하게 되어 부동산을 통해 자산을 늘려가는 시기가 늦춰지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주택을 구매할 이정도면 괜찮다는 주택들이 사실 구매하기에 완벽한 주택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정도면 괜찮은 주택은 과연 어떤 주택들일까?

 

모든 필수 조건들을 갖추고 있는 주택들이다.

 

구매하기에 적절한 조건은 주택이 구비해야 모든 기본 조건들을 갖추고 있다. 주택의 기본 구조가 튼튼하고 입지 조건이 좋으며 주택의 관리가 되어있어 앞으로 가격의 인상이 기대되며 동시에 보수 관리때문에 돈이 들어가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주택이다.

 

겉으로 보이는 외면적인 부분은 사실 기본적인 구조물들 보다 중요하지 않다. 창문, 지붕 그리고 냉난방 시스템 기본적인 부분이 훨씬 중요하다.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맞는 주택

 

마치 드림 홈과 유사한 주택을 발견했지만, 회사까지 출퇴근 하는데 90분이 소요된다면? 아마 주택에 거주하기 시작한다면 드림 보다는 악몽으로 돌변할 것이다. 매일 편도로 90 분을 길에서 소비해야 한다면, 기본적인 생활 패턴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같은 주택은 구매할때 다시 한번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

 

이정도면 좋다는 것은 매우 주관적인 기준이다. 넓은 뒷마당이 있는 집은 애완견이 있는 가족들에게는 완벽한 주택일 있지만, 어떤이들에게는 관리하기만 힘든 집이 될수도 있기 때문이다. 집은 하루 이틀 거주하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본인의 생활 패턴과 맞는 곳을 선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예산이 너무 타이트 하지 않아야 한다.

 

역시 주택 구매시 기장 중요한 것은 예산이다. 한달 모기지 비용이 수입의 30 퍼센트를 초과하지 않는 선에서 주택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매달 지출되는 빚이 수입과 제대로 발란스가 맞는 경우, 나머지 수입은 은퇴자금, 비상금 그리고 다른 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주택 구매시 들어가는 보험료, 부동산 세금, 그리고 다른 유틸리티들과 보수 관리비용도 별도로 구비해 놓을 있게 된다.

 

현재 부동산 소유주 들중 55 퍼센트 ( 68 퍼센트는 연력애닥 21 에서 34 ) 들은 주택 구매 제대로 준비하지 못했다고 후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회의 가장 요인은 바로 주택 관리 비용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관리 보수 비용은 매달 수입의 1 에서 3 퍼센트로 지정해 놓는 것이 좋다.

 

주택의 가능성과 미래를 봐야한다.

 

현재 주택이 조금만 손을 보면 가족이 지내기에 완벽한 집으로 탈바꿈 있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타짜: 원 아이드 잭> 9월 20일 패데럴 웨이, 린우드 개봉 확정 KReporter 2019.09.13 266
공지 2019 년 코웨이 직원 모집 KReporter 2019.09.09 87
공지 미국 세무사(EA) 시험 준비를 위한 무료공개 설명회 KReporter 2019.09.02 88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1797
공지 Maxpro Tech 주택/상가 리모델링, 건축 KReporter 2018.10.19 1848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123
공지 [RAFS] 크레딧 카드 10-50만 100% 성공(교정 후불제) KReporter 2018.09.10 549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1910
공지 우리 렌트카 / 해결의 열쇠를 드립니다 KReporter 2017.12.05 1845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509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195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111
39836 Recycle 업체 new 사람다움 2019.09.21 124
39835 레몬 리코타 치즈 쿠키 만들기 new cooking 2019.09.21 15
39834 그린티 크렘블레 만들기 Green Tea Crème Brûlée new cooking 2019.09.20 46
39833 무제 new 기승전 2019.09.20 117
39832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HiComputer 2019.09.20 26
39831 너는 또 다른 나 너는또다른나 2019.09.19 137
39830 National Merit Scholarship 준 결승 까지 진출한 워싱턴 주 학생들 KReporter 2019.09.19 91
39829 오는 봄부터 H-1B 배우자 비자 H-4 소지자, 미국내에서 취업 불가 KReporter 2019.09.18 257
39828 씨애틀 베트남 컴뮤니티 싸이트 아시는 분... [2] 행복26 2019.09.18 296
39827 파피시드 초콜렛 롤 만들기 cooking 2019.09.17 49
39826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KReporter 2019.09.17 313
39825 오는 9월 28일, 워싱턴 주립 공원 입장이 무료 KReporter 2019.09.17 83
39824 <타짜: 원 아이드 잭> 9월 20일 패데럴 웨이, 린우드 개봉 확정 KReporter 2019.09.17 77
39823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KReporter 2019.09.16 135
39822 벨뷰 패션 쇼 file KReporter 2019.09.16 209
39821 H-Mart WA & 홈앤홈 광고, 세일 광고 KReporter 2019.09.15 208
39820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9.09.15 26
39819 2019년 9월 13일 기준 모기지 이자율 KReporter 2019.09.15 141
39818 머랭 룰라드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19.09.15 54
39817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19.09.15 53
39816 배가 들어간 마블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19.09.13 103
39815 컴퓨터수리, CCTV설치 합니다 HiComputer 2019.09.13 28
39814 <타짜: 원 아이드 잭> 9월 20일 패데럴 웨이, 린우드 개봉 확정 file KReporter 2019.09.13 266
39813 재융자는 지금이 적기인가? 아니면 기다릴까? KReporter 2019.09.13 130
39812 알라스카 에어라인 탑승시개인 물병을 소지하면, 나무 한그루 생겨 KReporter 2019.09.13 168
39811 '돌베개' 장준하 선생이 꿈꾸는 통일은 뭘까? file ever 2019.09.12 44
39810 국민에게 검찰권을 돌려 주는 것이 진정한 검찰개혁이다. [11] 미나아빠 2019.09.10 347
39809 아마존 할인 코드 모음(9/10) Chandler880 2019.09.10 244
39808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KReporter 2019.09.10 291
39807 천종산삼 SALE KReporter 2019.09.10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