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 캐슬, 최근 명문대 입학 비리 사건이 터지면서 학부모들의 막연한 명문대 선호에 대해 경고의 메세지들이 나오고 있다. 성적을 조작하고, 운동을 해본적도 없는 아이를 운동 특기생으로 포장해 대학에 입학시킨 학부모들은 결국 실형 까지 받게되는 엄중한 처벌을 받게되었다.

 

명문 대학에 대한 선망은 비단 부유층 가정들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집에서도 빚을 지는 한이 있어도 자식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기 위해 가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부모들이 즐비하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왜들 그렇게 자식들의 명문대 입학에 목숨을 거는 것일까?

 

많은 학부모들은 명문대 합격증을 따는 순간 자식들의 인생에 비단길이 열릴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 브랜드가 아니라, 어떤 과목을 전공으로 선택하느냐는 것을 많은 학부모들은 아직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학부모들이 좋아라 하는 이른바 아이비 스쿨과 명문대들은 그야말로 입학하는 것이 바늘 구멍 통과하기 처럼 어렵다. 스탠포드 대학의 경우 입학률이 전체 지원자의 5%, 예일 대학의 경우 6%, 사우던 캘리포니아 대학의 경우 11%, 죠지타운 대학의 경우 14% 다.

 

대학 전체를 놓고 보면 단 46 개 대학들만이 입학률이 20 % 이하였고, 입학률이 한자리 수인 대학은 단 17 곳이었다. 나머지 80 퍼센트에 해당하는 1,364 곳의 대학들의 경우 입학률이 절반 정도고, 그 중 53% 의 대학들의 경우 3분의 2 정도의 지원자들을 받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46 곳의 명문 대학에 입학을 실패한 학생들의 경우 지원할 다른 옵션들이 상당히 많게 된다.

 

그렇다면 조금은 특별한 명문대 입학은 지원자들을 더욱 행복하게 할까?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해서 미래가 보장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대학 브랜드가 졸업 후의 직업 만족도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연구결과도 나와있다. 대학 브랜드 보다는 어떤 전공을 택했느냐가 직업 성취도와 보수 등을 결정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하버드 대학 인문과 전공 졸업생들 보다 타 대학 사이버 보안 관련 전공 학생들이 졸업 후 연봉을 3 배정도 높게 받고 있는 현실도 한번 염두해 보는 것이 좋겠다.

 

또한 하위 25 퍼센트로 대학에 입학하는 경우 학교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데 불리한 조건을 제시받을 수 있으며 학생들 역시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거나, 결국 학업을 이어가지 못하는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도 용의 꼬리라도 좋다고 명문대에 매달리는 학부모들은 한번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봉준호 감독, 송강호 주연에 기생충! 11월 1일 린우드 개봉 KReporter 2019.10.18 66
공지 2019 년 코웨이 직원 모집 KReporter 2019.09.09 120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2049
공지 Maxpro Tech 주택/상가 리모델링, 건축 KReporter 2018.10.19 1942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155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2056
공지 우리 렌트카 / 해결의 열쇠를 드립니다 KReporter 2017.12.05 1866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551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207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123
39905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new HiComputer 2019.10.19 3
39904 걱정 말아요. 조국! [3] new Beany 2019.10.19 148
39903 사법개혁은 큰 틀에서 해야 한다 [1] new 미나아빠 2019.10.18 78
39902 생강 단호박 케이크 만들기 new cooking 2019.10.18 45
39901 봉준호 감독, 송강호 주연에 기생충! 11월 1일 린우드 개봉 new KReporter 2019.10.18 66
39900 암예방 DNA 검사방법! new hanbio 2019.10.18 90
39899 감시 카메라 설치 저렴하게 하는 곳 아시는분? [1] new savenergy 2019.10.18 122
39898 ***백일/돌상 대여해드립니다~*** new KReporter 2019.10.18 32
39897 H-Mart WA & 홈앤홈 광고, 세일 광고 new KReporter 2019.10.18 80
39896 앞으로 항공기 좌석 스크린 사라지나? new KReporter 2019.10.18 139
39895 시애틀 럭셔리 콘도들 뒤에 숨겨진 진실? new KReporter 2019.10.18 137
39894 2 분기 부동산 세금 오는 10월 31일 까지 납부 new KReporter 2019.10.18 20
39893 아마존 핫딜 & 할인 코드 new Chandler880 2019.10.18 36
39892 상위 1 프로 부자들의 수입은 년 5 십만 달러 이상 KReporter 2019.10.17 41
39891 2060 년도까지 무려 14 밀리언 명의 미국인들이 치매에 걸릴 수도? KReporter 2019.10.16 220
39890 할로윈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19.10.15 72
39889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보면서 [21] 미나아빠 2019.10.13 795
39888 Jun 핸디맨 daejun 2019.10.13 105
39887 권종상의 와인스토리 세번째-와인,그리고 전쟁 file ever 2019.10.13 216
39886 스프링 롤 만들기 cooking 2019.10.11 261
39885 영화 장사리 절찬 상영중 KReporter 2019.10.11 111
39884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HiComputer 2019.10.11 47
39883 편의점 씁쓸한 집회특수, 광화문은 "막걸리" 서초동은? [1] 기승전 2019.10.11 213
39882 LA 임플란트 치과좀 추천해주세요 정식 2019.10.11 160
39881 초콜렛 라즈베리 무스 케이크 cooking 2019.10.09 98
39880 어물전 망신은 조국이가 다 시킨다. [9] 미나아빠 2019.10.09 545
39879 직장을 찿으시는 분들을 위하여.... Figaro 2019.10.09 392
39878 필라테스를 배워보고 싶으시다면, file Pilates 2019.10.09 254
39877 부자에게 특혜주는 미국 세금제도? KReporter 2019.10.09 81
39876 너는 또 다른 나 너는또다른나 2019.10.09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