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추워진 날씨, 파이프가 동파되는 현상을 막으려면?

 

최근 날씨가 부쩍 추워지면서 주택의 수도관 등이 동파될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 기온이 20 도 중반에서 30 도 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이번 주말, 파이프가 동파 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떤 방법들이 있을까?

 

예방

파이프가 동파되는 것은 주로 3 가지 이유에서다.

  1. 온도의 급작스러운 저하
  2. 미미한 보온
  3. 온도 조절 장치에 온도 책정이 너무 낮은 경우

 

그렇다면 파이프가 얼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마루 밑의 좁은 공간이나 다락에 밖으로 노출되어 있는 파이프들의 경우 얼어붙을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높다. 해당 파이프들은 보온 테이프나 혹은 열 케이블로 감싸 얼어붙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좋겠다. 보온 테이프나 열 케이블을 구매할 때는 반드시 Underwriters Laboratories Inc 등에서 사용 안전이 입증된 상품들만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파이프가 설치된 곳 주변에 물이 찬 공기가 유입될 수 있는 틈이 있는 경우 그 틈을 메우도록 한다.

 

실내에 설치된 벨브를 이용해 바깥 수도로 연결되는 수도로 물을 비워낸 후 벨브를 잠그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집안에 설치된 파이프가 얼어붙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밤사이 따뜻한 물을 조금 틀어 놓는다. 특히 외벽에 설치되어 있는 수도를 틀어놓는 것이 좋다.

 

온도 조절 장치를 밤과 낮 사이에 틀어놓는다. 밤 사이에는 특히 기온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온도 조절 장치를 꺼놓는 경우 밤 시간대에 파이프가 얼어붙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집안 선반의 문을 열어 바깥 벽에 따뜻한 온기가 전해질 수 있도록 한다.

 

차고의 문은 반드시 닫아 두도록 한다.

 

만약, 파이프가 얼어버리면,

 

수도를 틀었는데 물이 나오지 않는 경우, 수도를 틀어놓은 채로 서비스 회사에 전화를 건다.

집 지하실에 물을 찬 경우, 수도 벨브를 잠그고 911 에 연락을 한다. 이때 절대로 전기가 통하는 물건은 만지지 않는다.

 

파이프가 언 경우 절대로 불을 이용해 녹이려고 하지 않는다.

헤어 드라이기로 따뜻한 바람을 이용해 얼어붙은 파이프를 녹여 보는 것도 좋다. 이때 수도에서 가장 가까운 곳부터 녹여보는 것이 좋다.

 

 

수도가 언 경우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기 보다는 911 에 신고를 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현명하겠다. 비용을 아껴 보겠다는 의도로 스스로 고치려 하다가 자칫하면 더욱 큰 손해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2] 선우 2020.06.30 1091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67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827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835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850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3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99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65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38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59
40344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 말? ) [1] new Nick'sgranpa 2020.08.04 16
40343 딸기 우유 브레드 만들기 new cooking 2020.08.04 10
40342 유언장은 어디서 만들수있나요? [1] new 뽀야 2020.08.04 68
40341 벼룩시장난에 사진올리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new 오두기 2020.08.04 63
40340 Diet Coke 제로 칼로리 음료들 - 괜찮은가요? [1] newfile GoodDoctor 2020.08.04 184
40339 멀티스 강아지 사려고 합니다. new 7777777 2020.08.03 213
40338 $1.200 불에대하여.... [2] new 155 2020.08.03 621
40337 ㅇ 완료 ㅇ / 부추 (한국 토종) 지역 - 에드몬즈 file p0709 2020.08.02 407
40336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0.08.02 98
40335 갤포스 판매하는곳이 있나요?? 미스터크림 2020.08.02 171
40334 COVID-19 Test 후기 [1] DP 2020.08.01 661
40333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와 울 엄마) [2] Nick'sgranpa 2020.07.31 106
40332 나무 싸게 사는 곳 아시는 분!!!?? ins4cov 2020.07.31 305
40331 코닥이 코로나 제약회사로 다시 살아 난다고 미나아빠 2020.07.29 377
40330 솔직히 미국이민에 대해서 예전과는 다른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입니다. [1] uscomtru 2020.07.28 862
40329 혼인 증명서 한글 번역 본 [4] file 0707 2020.07.26 600
40328 수영 배울곳 [1] Accountant911 2020.07.26 573
40327 무반죽 치아바타 만들기 cooking 2020.07.25 169
40326 개 목줄 [3] 다희와 2020.07.25 596
40325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인의예지신) [2] Nick'sgranpa 2020.07.24 126
40324 이혼변호사 추천부탁드립니다 [1] 배달의민족 2020.07.23 870
40323 코로나 백신 개발 현황 백악관 브리핑! 토론깡패 금발의 대변인! [2] uscomtru 2020.07.22 560
40322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0.07.19 234
40321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스님과 모기의 대화) [1] Nick'sgranpa 2020.07.17 228
40320 방탄소년단 정국 캐릭터 만들기 cooking 2020.07.17 164
40319 시애틀 집은 어떻게 마련하죠? [2] 내집마련 2020.07.17 1350
40318 시애틀 인근 한인분들께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ezmin 2020.07.16 396
40317 3-6세들을 위한 몬테소리 천지창조와 자연과학 Pneuma 2020.07.15 138
40316 백악관 케일리 vs CNN 짐, 토론깡패들! 영어표현! uscomtru 2020.07.15 134
40315 이 내용에 동의하세요? 미나아빠 2020.07.15 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