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소나이트 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관하여 정기적인 정보와 워싱턴주 한인들이 공유하면 좋은 생각을 올려드리고 있습니다.

 

지금 상황은 미정부에서 늦었지만 단호하게 결정을 내리는 단계로 이미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일차적인 wave 데미지는 시작이 된 상태입니다. 현시점에선 정부의 단계적으로 상승하는 발표가 늦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인구대비 확진자 숫자를 보면 시애틀의 모든 소도시가 셧다운 되어야 하는 상황입니다만, 미국의 제도적 문화와 시민의 반발등을 고려하여 한단계 낮게 진행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과 한국은 민족성/문화적 배경이 다른 나라로 바이러스 예방및 대응의 차이가 크다 볼 수 있습니다.

 

발빠른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선 정책+기술+시민의식 이 세가지가 모두 높은 단계여야 실행 가능합니다.
 
드라이브 스루: 됩니다. 그러나 한국처럼 오래동안 헌신적으로 일할사람이 없습니다.
 
확진자 동선파악 알림: 시스템이 안됩니다. 현재, 확진자와 컨택한 잠재적 확진자들에게는 이메일과 전화로 컨택하여 관리하고 있습니다. 앱? 이런거 아직 잘 할 줄 모릅니다. 개발에 수주는 걸릴 것 입니다. 무엇보다 개인의 프라이버시문제로, 자세한 동선을 공개하지 않을 가망성이 높습니다. 이미 로컬지역의 마트등에서 확진자가 나와도 집에서 쉬라고 한후 개인이 검사받고 증상에 따라 자가격리하는 것이 고작이며 확진자 모니터링이 약합니다.
 
확진단계: 로컬 클리닉-> 스테이트 -> CDC, 3단계에 걸쳐서 확진 판단 내립니다. 확진결과는 보다 정확할지 몰라도 속도는...현재 최종확진까지 최소 1주이상 걸리는듯 싶습니다. 차후 검진킷트 간소화로 빨라지리라 예상됍니다.
 
의료인프라: 많은 사람들을 병원에 수용할수 없습니다. 웬만큼 아프지 않으면 병원에 가지 않는 미국인들...가정의원(Primary care)와 Urgent Care를 거쳐 Hospital에 연결되는 시스템은 오래전 병원수 부족의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의료보험 민영화의 폐단으로 진단에서 확진을 받아도 병상부족과 개인부담이유로 한국만큼 컨트롤이 쉽지 않습니다.
 
국민의 참여와 희생: 미국사람들은 나눔(Share)은 잘하지만 희생(Sacrifice)는 못합니다. 나눔이라는 것은 내것이 두개 있을때 다른 사람에게 하나 주는 것이고, 희생은 하나 남은것 마져도 주는 것입니다. 한국사람은 공동체의 전체를 생각하지만, 미국 사람들은 개인주의에 의거해 자신을 먼저 생각합니다. 문화의 차이입니다.
 
재난대처능력: 911테러, 동부/남부의 허리케인등, 이곳 사람들은 환란에 대한 대처능력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평화로운 나라였고 위기의식 부족과 개인주의의 낙천적인 모습입니다. 정부차원에서 할리우드식의 미국인이라는 능력이상의 긍지를 심어준것도 문제입니다.
 
다행인것은 미국은 시스템이 잡히기 시작하면 가속도가 붙습니다. 자신이 안정되었다고 생각하면 다른이를 돕기에 적극 적입니다. 속도전에는 약하지만, 분활된 일을 맏으면 퀄리티전에는 강합니다. 개개인의 정보관리능력이 뛰어나지 않기에 정부에서 내리는 지침을 순전히 따르는 편입니다. 이것은 모두 컨트롤이 될때 가능한 일들 입니다만, 아직 미국정부는 혼란스러운 모습입니다.
 
미국내의 빈부격차/흑백갈등/ 등록안됀 불법이민자/홈리스/총기소유등의 악재가 겹친곳이기 때문에 사태가 소요되기 전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리라 예상되며 개인적인 경제적 타격은 불가피 합니다.
 
한인여러분들, 건강조심하시기 바라며 차후 경기침체로인한 공황을 대비하여 필요이상의 지출은 줄이시기 바랍니다.
 
각 지역의 한인회/의료인 협회가 앞장서 한인 고령자를 대상으로한 바이러스 예방 및 식료품 나눔등 한인 서로의 봉사가 필요한 시점이라 봅니다. 좋은신 의견들 언제든지 환영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86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553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750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556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37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36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557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94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12
40226 횡설수설<화장실 청소> new Nick'sgranpa 2020.05.29 18
40225 실링팬 2개 설치해 주실 분 newfile 봄날은간다 2020.05.29 51
40224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10 Upgrade 합니다 new HiComputer 2020.05.29 10
40223 퓨얼럽쪽 어떤가요 이사고민중 [1] new Bbaa 2020.05.28 460
40222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2)> [3] Nick'sgranpa 2020.05.26 433
40221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1).> [1] Nick'sgranpa 2020.05.26 439
40220 어제와 오늘의 대화 나눔 2020.05.25 194
40219 이민자는 영원한 이방인 인가? [1] Nick'sgranpa 2020.05.25 490
40218 국적 상실 신고가 완료 되었습니다. [13] 크로움 2020.05.24 1157
40217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5.24 144
40216 집 water 문제 [5] 사람다움 2020.05.23 762
40215 스쿠버다이빙 질문! 하얀강철 2020.05.22 252
40214 횡설수설(“고마워!” 라는 생각을 갖고 살자!) [1] Nick'sgranpa 2020.05.22 118
40213 모닝빵(모닝롤) 만들기 cooking 2020.05.22 170
40212 미국 세무사 도전해 보세요 (온라인만으로, 집에서 재택공부) file 장홍범 2020.05.22 266
40211 홀아비와 과부 rainrain 2020.05.22 347
40210 유황비누 취급하시는 분 지나다가 2020.05.21 263
40209 횡설수설(밥 푸는 순서-(펌)) [1] Nick'sgranpa 2020.05.20 189
40208 컴케스트 인터넷 프로모션 비즈니스 하시는 분 곰아쟈씨 2020.05.20 394
40207 시애틀 인근 한인분들께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ezmin 2020.05.19 742
40206 횡설수설(중도 보고 소도 본다!) [1] Nick'sgranpa 2020.05.18 195
40205 코너스톤 무료 클리닉 COVID19 Hotline Figaro 2020.05.17 293
40204 Jun핸디맨 (메인트넨스) daejun 2020.05.17 141
40203 고견을 부탁드립니다 [1] 베로 2020.05.17 594
40202 횡설수설(마지막까지 내 곁에 남는 사람) [2] Nick'sgranpa 2020.05.16 313
40201 초간단 노오븐 치즈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5.16 162
40200 장부정리 및 세금 무료 상담 Accountant911 2020.05.15 313
40199 머슴과 폭동 [2] rainrain 2020.05.15 391
40198 초콜렛 우유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5.14 102
40197 육회 투고 다희와 2020.05.13 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