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아비와 과부

rainrain 2020.05.22 06:38 조회 수 : 374

정의 기억 연대의 윤 미향 국회위원 당선자의 기사가 시끄럽다

물어 뜯고 보는 우리의 얇은 정서상 솔직히 난 아직도 진실을 모른다

사실만으로는 기사를 통해 그동안 어떻게 저런 단체가  누구를 위해 존재 하는 것이었는지는 의심할 만큼 많다

확인 후에 판단하면 될 일이다

 

목적을 배반한 과정은 속임수에 지나지 않고

과정을 기만한 목적은 폭력에 가깝다

 

코로나로 인한 수 많은 일자리가 쉬어야 하고

앞으로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 앞의 일에 걱정이 많다

 

많은 월급을 받는 사람이 못 된 나에게도 이번 코로나로 인해 무조건 주어진

Pandemic stimulus check이 왔다

잠시 나마 생각을 했다

절약이 몸에 밴 아내 덕분에 적은 돈으로도 어려운 생활은 지나치며 살아왔다

그렇다면 이 주어진 돈이 나보다 더 필요한 사람에게 주어 진다면…

 

기사로 한인회의 모금 소식을 듣는다

얼마 전 6만 넘은 …그리고는 한 달 후 즈음에는 8만 넘은…

무엇을 하려는 생각들을 하시는 것일까

 

아틀란타 한인 사회에서는 천사포란 이름의 녹색 바구니가 이미 주어졌다고 한다

그것도 stimulus check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해..

내가 낸 세금이 세금도 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왜 쓰여야 하는가 하고 묻는다면

할 말이 없다

다만 내 마음이 그리 하고 싶다는 말 밖에…

 

한 참을 기다렸다

무엇을 하는 소식이 한인회로 부터 전해 지기를.

그런 소식을 듣고 나면 나도 내가 받은 1/3은 나누기로.

어쩌면 이 곳의 한인회는 좀 더 뜻 깊은 목적을 위한 행사를 준비하는 지도 

모른다

다만 기다리다 목 빠진 사람들은 빼고

목 빠지고 나면 목숨마저 내 놓을 수도 있겠지만.

 

어제로

아틀란타 라디오 코리아의 천사포 나눔을 하는 곳으로

나의 나눔을 부쳤다

 

어느 곳에서나 한인들이 도움을 청하려고 바라보는 곳은 한인회가 우선이다

이번에도 뒷 북 치듯 전화 도움을 주겠다는 한인회의 발 빠른 도움

이 곳 케이 시애틀에 몇 번 올라 온 실업 수당 신청 방법 그리고 몇 다른 신청 조건의

혼선..  남의 나라 말에 대한 이해력이 달리는 이유가 우선이고 때로는 애매한 순서의 

혼돈이 다음일 수도 있다.

녹색 바구니 같은 물질적인 도움이 우선되지 않더라도

도움은 실업수당 신청 같은 절실한 필요가 우선인지도 모른다

 

두 달 후 에서야,  전화 도움을 주겠다는 한인회의 여러 분들은

어쩌면 실업수당 신청을 하지 않아도 되는 여력이 되거나 

우리와 같이 언어 이해력이 달리는 이유인지도 모른다

 

정말  ‘한번이라도 한인회 봉사라도 하고 이런 말을 하라’ 하는 말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

내가 하고자 하는 말은 비난이 아니라

조금만 귀 기울이면 생색처럼 일 하지 않아도 또는 목적이 숭고한 일이 아니어도

한인회가 칭찬듣는 일들이 꽤나 있다는 말이다

 

조금만 빨리 실업수당 신청방법의 도움을 주었거나

모금의 목적대로 어떤 방법으로도 배분의 방법이 이미 실행되었거나…

물론 내 개인의 생각이란 전제 하에서

 

물에 떠내려 가는 사람에게

고무 보트를 띄울 것이냐, 모터 보트를 띄울 것이냐를 결정하는 시간은

목숨을 결정하는 시간이 되는 것이다

 

아래 아래 주

가주에서는 며칠 전 불법 체류자에게도

일정 액수의 돈이 주어지기 시작 되었다는 기사를 본다

 

홀애비 심정은 과부가 안다는 말이 있다

많은 것을 가지지 못한 내가 이런 마음이 드는 것도

과부를 생각하는 홀애비가 되는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95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569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758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587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377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37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56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94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18
40241 (6)이민자의 삶<전자 수리공/Electronic Technician이 되다.> [1] new Nick'sgranpa 2020.06.03 60
40240 무료 식빵과 식료품 드림니다. new 푸드뱅크 2020.06.03 222
40239 (5)이민자의 삶<영어학교에 들어가다> [1] new Nick'sgranpa 2020.06.02 104
40238 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영어표현 5가지 new uscomtru 2020.06.02 253
40237 속 시끄러운 주말 - 미 제국의 쇄락..? [1] update tranquil 2020.06.01 564
40236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6.01 76
40235 미국 필수 먹거리 육가공 가격 오른다! 인플레이션 우려! uscomtru 2020.06.01 390
40234 (4)이민자의 삶<봉재공장(2))에서> [1] Nick'sgranpa 2020.06.01 132
40233 (3)이민자의 삶<봉재공장(1))에서> [1] Nick'sgranpa 2020.05.31 283
40232 컴푸터 초기화면에 매번 뜨는 것 지우는 방법 알려주세요 [2] lodge 2020.05.31 331
40231 자산관리 사람다움 2020.05.31 233
40230 이방인 rainrain 2020.05.30 205
40229 내가 얼마나 영어를 못하는지 아는 방법 ㅋ 날자훨훨 2020.05.30 581
40228 노오븐 젤로 무스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5.30 38
40227 George Floyd의 죽음 앞에서 [1] 크로움 2020.05.30 274
40226 (2)이민자의 삶<첫 직장, 목재공장에서> Nick'sgranpa 2020.05.30 217
40225 (1)이민자의 삶<화장실 청소> [1] Nick'sgranpa 2020.05.29 446
40224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5.29 28
40223 퓨얼럽쪽 어떤가요 이사고민중 [2] Bbaa 2020.05.28 782
40222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2)> [3] Nick'sgranpa 2020.05.26 509
40221 <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1).> [1] Nick'sgranpa 2020.05.26 503
40220 어제와 오늘의 대화 나눔 2020.05.25 203
40219 이민자는 영원한 이방인 인가? [1] Nick'sgranpa 2020.05.25 530
40218 국적 상실 신고가 완료 되었습니다. [13] 크로움 2020.05.24 1241
40217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5.24 146
40216 집 water 문제 [5] 사람다움 2020.05.23 811
40215 스쿠버다이빙 질문! 하얀강철 2020.05.22 271
40214 횡설수설(“고마워!” 라는 생각을 갖고 살자!) [1] Nick'sgranpa 2020.05.22 129
40213 모닝빵(모닝롤) 만들기 cooking 2020.05.22 182
40212 미국 세무사 도전해 보세요 (온라인만으로, 집에서 재택공부) file 장홍범 2020.05.22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