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이민자의 삶<화장실 청소>

Nick'sgranpa 2020.05.29 10:10 조회 수 : 480

 (1)이민자의 삶<화장실 청소>

.

86년 미국 L.A 땅에 떨어진지 두 달 정도가 지나 우리 부분

무엇부터 시작을 해야 할지 몰라 헤매다가 첫 일을 이렇게 시작을 하였다.

.

애들은 온지 보름정도 지나 바로 학교에 가게 되었다.

학교가 집에서 가까워 등하교가 걸어서 충분해서 참으로 다행이었다.

.

형의 친구 분인 정 (xx)선생의 말에 따라 청소를 배워보면 어떨까 해서

온지 두 달이 다 되어 운전면허를 따고 바로 정 선생의 지인이라는 분을 따라

실제 청소 일을 배워보자고 나갔다.

.

애들은 학교를 보내고 나서 집 사람과 둘이서 새 차(Dodge Caravan)를 타고

5번 Fwy로 북쪽으로 올라가 일정 지점에서 만나기로 하였다.

.

미국에서 처음 타보는 Fwy는 내겐 대단히 신기하고 무서웠다.

미국선 운전도 처음이니 더욱 그랬다.

.

시속 70마일정도로 달리니 km로 치면 km x 1.6=mile이니

약 115 km의 속력으로 계속 달리려니 많이 긴장이 되었다.

.

더구나 집 사람은 옆에 타고 있고 해서 만일 내가 잘 못 되면 집 사람과

나는 물론이고 우리 애들은 어떻게 하나 싶어 정말 정신 바짝 차리고 달렸다.

더욱이나 도로의 표지판이 나를 더 긴장하게 만들었다.

.

이 표지판은 세 개가 나오는데 밑에서부터,

가운데, 위에 이렇게 세 개가 있었다.

위에서부터 현재의 거리에서 가까운 곳이 된다.

.

그런데 길 이름이 한글 같으면 단어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오지만

영어는 아직(?) 서툴러서 alphabet 하나씩 읽어야 했다.

빠른 속도로 달리면서 빠르게 보지 않고는 아주 힘든 읽기였다.

.

길 이름이 영어로 7자로 되어있으면 처음 두 자정도 읽으면

벌써 자동차는 몇 십 m를 지나와 있었다.

길을 놓칠까봐 아주 신경이 쓰였다.

.

이런 일이 있을 것 같아 지난밤에 그 길 이름을 여러 번 읽어

한 눈에 보이게 훈련을 하고 출발을 했었다.

.

그리고 목적지에 도착하고 보니 아파트였는데(2 bedrooms /방 두 개),

이사를 나가면 청소를 해주는 것이었다.

.

여기서 그 들 부부와 같이 작업을 시작하였다.

나는 화장실(bathroom)을, 집 사람은 부엌(kitchen)을 맡았다.

.

한 창 청소를 하다가 변기를 청소 할 순서가 되어 안과 밖을 닦아내는데

안을 보니 물이 흘러들어가는 곳에 시커멓게 때가 묻어 있었다.

여길 손을 넣고 씻어내려니 기분이 영 그게 아니었다.

.

물론 장갑이야 끼고 있었지만 마치 어떤 사람의 항문에 손을 넣는 기분이

느껴져 울컥하고 울음이 나오려고 했다.

.

그래도 서울에선 공직에서 "-님!" 소리를,

집 사람은 "사모님" 소리를 듣고 지낸 우리가 이게 뭔가?

이러려고 여길 왔나 싶은 한심한 생각이 들었다.

.

그러나 당장에 내가 해야 할 일은 빠른 시간에 변기 안을 깨끗이 닦는 일이다.

나의 신세 한탄은 나중에 하자하곤 열심히 했다.

.

그렇게 열심히 하여도 그 때가 잘 지워지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아니 이 때도 깨끗이 벗겨내지 못할 정도라면 나에게 문제가 있는 거야.

.

아니 "-님" 소리는 아무나 듣는 것 아니지 않는가?

남다르게 뭔가 열심히 하였으니, 직장이 없어 어려웠던 그 시기에 공채에 합격을 하고

승진을 하고 해서 그 날이 있지 않았는가?

.

노력 없이 얻은 것이 아니지 않는가?

왜 지금은 그런 노력을 할 생각은 않고 도움도 되지 않을

옛날 그 따위 생각에 현재의 내가 멈춰야 한단 말인가?

.

이런 생각을 가지고 열심히 닦은 변기는 아주 깨끗해졌었다.

보기도 좋았다. 그리곤 우린 첫 일을 잘 마무리하고 그 날을 마쳤다.

.

물론 그 일은 나에겐 맞지 않는다고 판단이 되어

그 하루로 청소일은 더 하진 않았지만... 직업에 귀천을 따져 그만두진 않았다.

.

그 하루에서 얻은 것이 있다면

“무엇이든 난 할 수 있다!”

그리고 “남보다 더 잘 할 수 있다!” 라는 강한 자부심 같은 것을 얻었다.

.

직업에 귀천이란 무슨 말인지 난 모른다.

한국엔 3 D 업종이라고 있지만 이민자에겐 그 딴 것 없다.

.

가족들 밥 먹이고

아이들 건강하게 학교나 잘 다닐 수 있다면

건강한 이 몸으로 무엇을 못 한단 말인가?

.

옛날에 내가 무엇을 했던 그게 무슨 소용인가?

현재의 삶에 도움이 되지 않는

옛날 추억 같은 건 아예 이 시간이후론 생각을 말자!

.

그리고 그렇게 남 보다 다른 자리까지 있었다면

그게 현재의 삶에 도움이 되는 노력과 정신 상태를 갖추려 해야 바른 생각이 아닌가.....

.

이날 이후로

나의 생활의 좌우명은 “No Pain, No Gain!” 이 되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1] 선우 2020.06.30 735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43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798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801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747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05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71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612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13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39
40314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도둑 님 얘기) new Nick'sgranpa 2020.07.14 28
40313 귀하의 용기는 나라를 구하였습니다 [3] new 미나아빠 2020.07.13 400
40312 펄치낚시 new kyungchunlee 2020.07.13 297
40311 Jun 핸디맨 new daejun 2020.07.13 53
40310 고 박원순 서울 시장 장례에 대한 나의 생각 [6] update Nick'sgranpa 2020.07.11 674
40309 당원을 모집함니다 [4] update Journey 2020.07.11 790
40308 코너스톤 무료진료클리닉 안내 산들바람 2020.07.10 234
40307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허허 참..) [1] Nick'sgranpa 2020.07.10 188
40306 Costco 에서 판매 된 Blumen 세정제 위험 DP 2020.07.09 910
40305 백악관 대변인 케일리 매커내니와 CNN 기자와의 설전을 통해 배우는 영어표현! uscomtru 2020.07.09 223
40304 고 박원순 전 시장의 명복을 빕니다. [4] 미나아빠 2020.07.09 589
40303 자꾸 듣고.보게 되네요.~ usa2121 2020.07.09 396
40302 MORINA 건강 보험 [4] tacoma01 2020.07.09 554
40301 어떤 혈액형이 코로나 Virus 에 더 취약한가? Nick'sgranpa 2020.07.08 376
40300 미국 공화당에 관여하는 분 보세요. [5] 미나아빠 2020.07.08 653
40299 한국에서 필요하신게 있으신가요? 간단히 받으세요 KReporter2 2020.07.07 294
40298 한인 자동차 정비 잘하는곳 추천 [1] savenergy 2020.07.07 558
40297 트럼프 행정부 100% 온라인 수업만 받는 유학생들에게 출국 통보! uscomtru 2020.07.06 296
40296 자동차 앞유리 크랙 때문에.... [5] update 알려주세요 2020.07.06 647
40295 코로나 이후도 11월 대선 이후에도, 향후 영주권 취득 대세 수속은? uscomtru 2020.07.06 570
40294 한국발 미국입국시 격리 질문 coreanao 2020.07.05 555
40293 해외보장-한국보험(유학생,부모님,주재원,현재채용자외~)모든분들 mjn1 2020.07.05 133
40292 시애틀 최악의 변호사 봄날은간다 2020.07.05 1439
40291 머랭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7.03 71
40290 유산 위임장을 한국에 보내야 하는데 맡아서 해주는곳 있나요? [2] Kim1234 2020.07.03 409
40289 실링팬 설치해주실 핸디맨 연락주세요 봄날은간다 2020.07.03 184
40288 미국 대통령이 팬데믹에 감염된다면? - 닥터김 건강TV GoodDoctor 2020.07.03 148
40287 내과전문의 건강강의 채널 -닥터김 건강TV GoodDoctor 2020.07.03 76
40286 파네라브레드(PaneraBread) 무료 커피 (6/22–9/7/2020) Figaro 2020.07.02 407
40285 코로나 재확산! 미국 경기침체 장기화 우려 uscomtru 2020.07.01 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