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이민자의 삶<봉재공장(2))에서>

Nick'sgranpa 2020.06.01 07:14 조회 수 : 177

(4)이민자의 삶<봉재공장(2))에서>

==

이렇게 일을 하다고 보니 가끔은 새 디자인이 들어와 천을 받아 미싱을 하려고

하면 생각보다 잘 안 되어 옆에 있는 한국인 아저씨나 아주머니들에게 물어보곤

하였는데 어떤 날은 같은 걸 한 번만 물어보면 될 걸 같은 걸 또 묻게 되는 수가 있다.

.

이 땐 내가 옷감을 들고 가서 물어 볼 수 있다면 간단한 일이지만 가르쳐주는

사람이 나의 자리에 와서 직접 미싱 하는 걸 나에게 보여줘야 알게 되기 때문에

여간 묻기가 미안하고 힘든 게 아니었다.

.

주인이나 매니저가 보이면 불러서 물어보기도 하곤 했었는데 어떤 땐 물어본

분한테 또 가려는 눈치를 그 분이 알아채기라도 하면 그 분은 화장실 가는 척하곤

자리를 피하는 일 까지 있어 무척 괴로웠다.

.

그 분들도 작업량에 따라 돈을 받으니 백번 이해는 갔다.

그래도 난 속으로 미안하다는 생각과 더불어 순간 난 멍해지곤 했었다.

.

그 이후로 옆에 있던 스페니쉬 친구들에게 물어보면 말이 통하지 않아 그렇지

몇 번이고 와서 웃으면서 가르쳐주고 그리곤 그들은 늘 음악을 크게 틀어

노래를 들으면서 일을 하곤 했었다. 순간순간을 그들은 행복해 하는 듯 보였다.

.

이렇게 히스패닠 친구들은 누구랄 것 없이 몇 번이고 웃으면서

“아미고 노 프로브래마! / friend, no problem(a)

/ 친구, 걱정하지 마!” 하는 것이었다.

.

이래서 또 배웠다.

그렇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고 내가 스스로 만드는 것이고,

보람은 다 만들어진 다음에 느끼는 게 아니라

순간순간에 보람을 느끼면 그게 바로 행복이다.

.

여기서도 어릴 때 나에게 돈도 받지 않고 한문을 가르쳐 주신 그 난쟁이 아저씨

생각이 났다. 그래서 나중에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누가 달라면

줄 수 있으면 주고 가야지 하는 마음이 들었다.

.

그렇게 일을 하고 4시 반이면 퇴근을 하고 학교로 가서 영어학교를 6개월에 마치고

다시 전자 수리 기술학교에 들어가 공부를 하게 되었는데 밤 10시에 학교를 마치면

.

바로 집 사람이 일하는 식당에 가서 집사람 태워오고 그리고 저녁으로 무엇 좀

입에 넣곤 낮에 학교에서 배운 것들 공부를 밤 1시 가까이 하고

새벽 5시면 일어나야 하니 평일은 4시간이나 4시간 반 정도 밖에 잠을 못 잤다.

.

학교가 초기 이민자들을 위한 것으로 정부에서 수업료를 지원해주다 보니 매주

금요일에 당해 월-목에 배운 걸 시험을 쳐서 합격하면 월요일에 공부를 할 수 있고

.

불합격이면 경고를 한 번 받고, 두 번 받으면 퇴학을 시키는 제도가 되어있어

매 주, 6개월간 그 시험에 합격을 하자니 여간 힘이 든 게 아니었다.

.

그런데다 학교 교재가 한글로 되어 있어도 전자와 전기를 구분도 못 하는 내가

이해하기가 어려웠을 터인데 영문으로 되어 있으니 사전을 끼고는 단어 해석하자

문장 해석하자 그리곤 문제풀이에 들어가자 정말 힘든 순간이었다.

.

이 문제들이란 게

전자 회로를 설명 하는 것으로 어떤 기기는 AC 전기(교류)를 받아

DC(직류)로 바꾸는 과정에 어떤 저항 장치가 필요하며

얼마의 전류가 필요 하는지 계산이 전체 문제였다.

.

그렇게 직렬, 병렬, 전압, 전류, 저항 등의 용어를 영어로 배웠으니

얼마나 힘이 들었는지.... 거기에 어떤 단어는 사전에도 없었으니....

(요즈음 같으면 인터넷이나 전자용어 사전이 있기라도 하지만.)

.

그래서 서울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전자에 관한 책을 급히 보내 달라고 했더니

전기에 관한 책을 보내주어 무척 실망하기도 했었다.

.

그게 그 당시는 전자에 관한 일반 서적이 시중에 귀했었고 대학교 교재에서나

구할까 어렵기도 했었고 한국에선 이제 막 computer가 나와 학원이 생기고

할 정도여서 그랬던 것 같았다. 회사에도 전산실이 막 생겨나는 그런 때였다.

.

이 1 년여에 난 평생에 울어야 할 만큼 많은 눈물을 흘렸다.

공장에서 눈에 먼지가 들어가 울고,

잠을 못자 피곤해서 울고,

문제를 못 풀어 답답해서 울고,

거기다 내가 바보 멍청이 같다는 생각이 들어 울고..

얼마나 울고 울었는지..

.

누가 그런 사치스런 소릴 했었나?

남자는 평생에 세 번만 울어야 한다는 그 x 같은 소릴?

지금 누가 나에게 그런 소릴 할라치면 그냥 그 입을 -- 확...

.

이렇게 해서 전자 수리 기술학교도 내일 마치게 되어 수료식과 동시에

California 전자제품 수리 기술자(Electronic Technician)가 되어

새로운 작은 한 전자 회사에도 나가게 되었다. 이제 봉제공장도 Bye bye!

.

그간 도와준 봉제공장 아주머니 아저씨께 고맙다는 인사를 드렸다.

고마웠습니다! 아저씨, 아주머니!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몇 회 더 올리겠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1] 선우 2020.06.30 665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38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791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797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733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03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64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606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12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36
40307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허허 참..) [1] new Nick'sgranpa 2020.07.10 30
40306 Costco 에서 판매 된 Blumen 세정제 위험 new DP 2020.07.09 528
40305 백악관 대변인 케일리 매커내니와 CNN 기자와의 설전을 통해 배우는 영어표현! new uscomtru 2020.07.09 132
40304 고 박원순 전 시장의 명복을 빕니다. [4] new 미나아빠 2020.07.09 343
40303 자꾸 듣고.보게 되네요.~ new usa2121 2020.07.09 287
40302 MORINA 건강 보험 [4] new tacoma01 2020.07.09 401
40301 어떤 혈액형이 코로나 Virus 에 더 취약한가? Nick'sgranpa 2020.07.08 350
40300 미국 공화당에 관여하는 분 보세요. [5] update 미나아빠 2020.07.08 573
40299 한국에서 필요하신게 있으신가요? 간단히 받으세요 KReporter2 2020.07.07 259
40298 한인 자동차 정비 잘하는곳 추천 [1] savenergy 2020.07.07 522
40297 트럼프 행정부 100% 온라인 수업만 받는 유학생들에게 출국 통보! uscomtru 2020.07.06 287
40296 자동차 앞유리 크랙 때문에.... [4] update 알려주세요 2020.07.06 594
40295 코로나 이후도 11월 대선 이후에도, 향후 영주권 취득 대세 수속은? uscomtru 2020.07.06 561
40294 한국발 미국입국시 격리 질문 coreanao 2020.07.05 529
40293 해외보장-한국보험(유학생,부모님,주재원,현재채용자외~)모든분들 mjn1 2020.07.05 122
40292 시애틀 최악의 변호사 봄날은간다 2020.07.05 1370
40291 머랭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7.03 68
40290 유산 위임장을 한국에 보내야 하는데 맡아서 해주는곳 있나요? [2] Kim1234 2020.07.03 401
40289 실링팬 설치해주실 핸디맨 연락주세요 봄날은간다 2020.07.03 180
40288 미국 대통령이 팬데믹에 감염된다면? - 닥터김 건강TV GoodDoctor 2020.07.03 146
40287 내과전문의 건강강의 채널 -닥터김 건강TV GoodDoctor 2020.07.03 72
40286 파네라브레드(PaneraBread) 무료 커피 (6/22–9/7/2020) Figaro 2020.07.02 397
40285 코로나 재확산! 미국 경기침체 장기화 우려 uscomtru 2020.07.01 547
40284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혼자 사는 노인의 지혜) [1] Nick'sgranpa 2020.07.01 173
40283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1] 선우 2020.06.30 665
40282 Jun 핸디맨 daejun 2020.06.29 117
40281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어느 정신병원에서) [2] Nick'sgranpa 2020.06.28 230
40280 회사에서 자주 사용하는 영어표현 uscomtru 2020.06.27 283
40279 최호식 두마리치킨 [1] 김춘삼 2020.06.26 994
40278 고양이 중성화 수술 저렴하게 하는 곳 아시면 부탁드립니다. 로니 2020.06.26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