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와 울 엄마)

--

아래 글은 한국 xx요양병원에서 요양을 잘 한 걸로 알았던 친구, 고(故) 박xx 형이

떠난 지 몇 해가 되는데 어제 밤 꿈에 보여 그 친구를 생각하다 전에

그 요양병원에 올렸던 기억이 나서 다시 이글을 여기에 올려봅니다.

.

형, 이젠 대장암 아프지 않지?

고생했었어.

그 딴 것 누가 만들어 가지고 생사람 잡고 그래..

좋아 하는 사람도 없는데...

.

푹 쉬고 다음에 연이 되면 또 봤으면 해...

형, 잘 있어... 꼭 나 만나러 와....

---

---

오래전 젊은 시절 비 오는 어느 날 퇴근길에 몇몇이 목로주점(포장마차)에서

소주잔을 나누면서 한 친구가 자기가 어릴 때 생활이 너무 어려워 겨울 저녁엔

대부분 감자로 대신하곤 하였는데 그 감자의 수자가 늘 7개였다고 하였다.

.

그의 어머니가 7개의 삶은 감자를 소쿠리에 담아 식탁에 올려주시면

누나와 둘이서 먹기 시작하는데 어떻게 하면 누나 보다 하나를 더 먹을 수가 있을까

하고 하루는 꾀를 낸 게 처음 집을 때 아주 작은 것을 골라 먹으면

일부러 빨리 먹지 않아도 네 개를 먹게 되었다고 했다.

.

우리는 그 소릴 안주로 해서 킥킥 웃으면서 소주를 들이키며

강 건너 일처럼 아무런 생각도 없이 가볍게 귀 밖으로 흘러 버리곤 했었지.

.

그런데 많은 세월이 흐른 지금에야 가만히 생각해보면

얼마나 어려웠으면 저녁마다 밥 대신 감자로 끼니를 때웠을까.. 측은한 생각이 든다.

.

그런데 당시 이런 일이 그 집 하나만의 일은 아니었다.

나 역시 먹은 만큼 키가 커진다는 나이에 겨울의 저녁은

정말 지겨울 정도로 생각도 하고 싶지 않은 우리 집의 아픈 과거가 있다.

.

그 당시 우리 집만이 아닌 농촌엔 가을에 밭에서 뽑은 무청을

처마 밑에 달아 말렸다가 먹을 것이 없어지는 겨울의 저녁이면

이걸 물에 불리고 여기에 쌀알 몇 톨을 넣고는 죽을 끓여 저녁 한 끼로 먹는다.

.

이게 “시래기 죽” 이라는 것이다.

이것마저도 양껏 먹었으면 하는 게 당시의 원이었다.

.

어떤 집은 소나무의 겉껍질을 벗기고 속껍질을 물에 보름 정도 담가두었다가

불어나면 여기에 쌀 알 몇 톨을 넣어 죽을 끓여먹는 집도 있었다.

.

그런데 이들이 이걸 먹고 나면 얼굴이 퉁퉁 붓게 된다.

그러면 이듬해 봄에 쑥이 나오면 이걸 캐서 국을 끓여 먹고는 그 부기를 내리곤 했다.

.

그래서 당시의 농촌의 아낙네들은 들판에 새싹이 움트는 그 때까진 식구들을

연명케 해야 했기 때문에 입에 삼켜 죽지 않을 것이면 무엇이던

식구들의 입에 넣게 했던 게 나의 어머니, 우리들의 엄마들 이었다.

.

맛있는 건 아니라도 배불리는 못 먹여도 새끼들 굶기지 않으려고

그래도 죽이나마 큰 다행으로 생각하고 그 엄마들은 해 질 녘이면

부엌 아궁이에 머리를 처박고 불을 지폈다.

.

그런 엄마들의 처녀 때의 고운 얼굴은 다 어디로 가고 얼굴엔 시커먼 손 자욱이

여기 저기 묻어 혹시나 자식들이 볼 세라 아무렇게나 손등으로 이래저래 훔치다 보니

.

호랑이 가죽 같아도 부엌에 아이가 들어오면 연기 난다고 한 손으로 눈물을 훔치고

부지깽이 든 손으론 아이를 밖으로 밀쳐내곤 했던 우리들의 엄마들..

.

이 눈물은

연기로 인한 눈물이었을까,

아님, 새끼들 배불리 못 먹이는

가난의 설움에서 오는 에미의 한(恨)의 피눈물이었을까?

.

그래도 어느 누구에게 원망의 빛 하나 없이 꿋꿋하게 살아주신 우리의 엄마들..

그들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벽에 붙은 색 바랜 사각 틀 속에

살포시 미소를 담고 영정 속에 계신 우리의 엄마..

이 엄마는 나의 엄마만이 아닌 우리들 모두의 엄마들이다.

.

가난이 무슨 죄이던가?

사람에게 내리는 형벌 중, 가장 혹독한 벌이 굶겨죽이는 아사(餓死)라고 했다.

.

이렇게 그렇게 살다가 한 세대가 가고 다시 우리가 가고 해서

산 자는 가고 또 태어나고 해서 이렇게 사는 게 우리들의 삶이다.

.

어제 저녁으로 감자를 먹자면서 집 사람이 삶아 낸 감자를 먹다보니

갑자기 지난날의 어려웠던 시절이 생각이 난다.

그러나 생활이 어려웠다 해서 불우했다거나 불행했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

.

이제 이 나이에 뭣이 부러우랴,

그저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살다가 때가 되면

누구를 원망하는 일도 미워하는 일도 없이 홀연히 떠날 수 있는 마음으로 살아야지....

.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칠갑산 (노래 주병선)

콩밭 메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

무슨 설움 그리 많아 포기마다 눈물 심누나

.

홀어머니 두고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 소리만 어린 가슴속을 태웠소

.

홀어머니 두고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 소리만 어린 가슴속을 태웠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어 카이로프랙틱 Kore Chiropractic KReporter2 2020.09.15 219
공지 [결혼정보 선우] 워싱턴 오래곤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3] 선우 2020.06.30 1836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94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908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886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2015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6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444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71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61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77
40394 집 재융자 할려고 하는데 추천해주세요. [1] new jimuu 2020.09.27 95
40393 [코스트코]로티세리치킨을 먹는 6가지방법!!! 소개해드려요. siru 2020.09.25 331
40392 수수료 없는 추석 송금 앱 SFIT 2020.09.23 233
40391 솔티드 카라멜 초콜렛 애플 치즈케이크 cooking 2020.09.23 32
40390 [초간단 아침메뉴]먹으면서 빼자! 오트밀을 이용한 아침죽 소개해드려요. siru 2020.09.22 275
40389 선생님, 나 치매인가요? file GoodDoctor 2020.09.21 405
40388 Jun 핸디맨 집수리일체 daejun 2020.09.20 158
40387 [초간단] 하와이안 참치포케 4가지 맛으로 즐기는 방법 소개해드려요. 1단계~4단계 siru 2020.09.19 332
40386 코로나 시기에 가족을 케어중이신 분들의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Kellyun 2020.09.16 648
40385 코코넛 무스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9.16 111
40384 WA 코로나19 일일 확진자수 [4] chongo 2020.09.16 534
40383 미국오이로 물없이 담그는 오이지 & 5가지 활용요리 소개해드려요. siru 2020.09.16 348
40382 [초간단]저칼로리에 영양까지 풍부한데 맛있기까지~~두부잡채 소개해드려요. siru 2020.09.16 213
40381 여자가 담배를 피울 때 file GoodDoctor 2020.09.16 365
40380 코어 카이로프랙틱 Kore Chiropractic file KReporter2 2020.09.15 219
40379 포틀랜드 피난처에 도네이션 하고왔어요 | 현재 시애틀/포틀랜드 상황 수잔쓰 2020.09.15 456
40378 그라지 도어수리( Federalway)의뢰 건축동호회 2020.09.15 242
40377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몸 지체(肢體)들의 비상회의) [1] Nick'sgranpa 2020.09.14 61
40376 자동차 사고인데 조그만 사고지만 변호사 추천 부탁드립니다. 서대훈DanielSuh 2020.09.14 345
40375 당구 같이 치실분..여가생활로... 서대훈DanielSuh 2020.09.14 277
40374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0.09.13 98
40373 Free 하얀 가죽 소파 가져가세요 사진. Taik 2020.09.12 706
40372 비행 72시간전 코로나 검사 [1] yekamyi 2020.09.10 737
40371 [초간단]한국길거리떡볶이 완벽재현! 만들고 보관하기 간편한 분말떡볶이~~~ file siru 2020.09.09 449
40370 숨겨진 Mt.Rainier 국립공원의 트레일 추천! Tipsoo Lake / Naches peak loop Trail 수잔쓰 2020.09.09 468
40369 [이거하나면 비빔요리 끝!!!] 만능비빔장 & 8가지 활용요리 소개해드려요. file siru 2020.09.06 567
40368 코스코 돼지고기(Pork Shoulder Butt) 소분해서 6가지 요리 해 먹는 방법 소개해드려요. siru 2020.09.03 1229
40367 집안에있는 거미 어떻헤잡아야하나요? [2] 시애틀홰더럴왜이 2020.09.03 1011
40366 여자는 담배 끊기가 남자보다 어려운가? file GoodDoctor 2020.09.02 377
40365 대한민국의 앞날이 보이지 않는다. [1] Nick'sgranpa 2020.09.02 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