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와 울 엄마)

--

아래 글은 한국 xx요양병원에서 요양을 잘 한 걸로 알았던 친구, 고(故) 박xx 형이

떠난 지 몇 해가 되는데 어제 밤 꿈에 보여 그 친구를 생각하다 전에

그 요양병원에 올렸던 기억이 나서 다시 이글을 여기에 올려봅니다.

.

형, 이젠 대장암 아프지 않지?

고생했었어.

그 딴 것 누가 만들어 가지고 생사람 잡고 그래..

좋아 하는 사람도 없는데...

.

푹 쉬고 다음에 연이 되면 또 봤으면 해...

형, 잘 있어... 꼭 나 만나러 와....

---

---

오래전 젊은 시절 비 오는 어느 날 퇴근길에 몇몇이 목로주점(포장마차)에서

소주잔을 나누면서 한 친구가 자기가 어릴 때 생활이 너무 어려워 겨울 저녁엔

대부분 감자로 대신하곤 하였는데 그 감자의 수자가 늘 7개였다고 하였다.

.

그의 어머니가 7개의 삶은 감자를 소쿠리에 담아 식탁에 올려주시면

누나와 둘이서 먹기 시작하는데 어떻게 하면 누나 보다 하나를 더 먹을 수가 있을까

하고 하루는 꾀를 낸 게 처음 집을 때 아주 작은 것을 골라 먹으면

일부러 빨리 먹지 않아도 네 개를 먹게 되었다고 했다.

.

우리는 그 소릴 안주로 해서 킥킥 웃으면서 소주를 들이키며

강 건너 일처럼 아무런 생각도 없이 가볍게 귀 밖으로 흘러 버리곤 했었지.

.

그런데 많은 세월이 흐른 지금에야 가만히 생각해보면

얼마나 어려웠으면 저녁마다 밥 대신 감자로 끼니를 때웠을까.. 측은한 생각이 든다.

.

그런데 당시 이런 일이 그 집 하나만의 일은 아니었다.

나 역시 먹은 만큼 키가 커진다는 나이에 겨울의 저녁은

정말 지겨울 정도로 생각도 하고 싶지 않은 우리 집의 아픈 과거가 있다.

.

그 당시 우리 집만이 아닌 농촌엔 가을에 밭에서 뽑은 무청을

처마 밑에 달아 말렸다가 먹을 것이 없어지는 겨울의 저녁이면

이걸 물에 불리고 여기에 쌀알 몇 톨을 넣고는 죽을 끓여 저녁 한 끼로 먹는다.

.

이게 “시래기 죽” 이라는 것이다.

이것마저도 양껏 먹었으면 하는 게 당시의 원이었다.

.

어떤 집은 소나무의 겉껍질을 벗기고 속껍질을 물에 보름 정도 담가두었다가

불어나면 여기에 쌀 알 몇 톨을 넣어 죽을 끓여먹는 집도 있었다.

.

그런데 이들이 이걸 먹고 나면 얼굴이 퉁퉁 붓게 된다.

그러면 이듬해 봄에 쑥이 나오면 이걸 캐서 국을 끓여 먹고는 그 부기를 내리곤 했다.

.

그래서 당시의 농촌의 아낙네들은 들판에 새싹이 움트는 그 때까진 식구들을

연명케 해야 했기 때문에 입에 삼켜 죽지 않을 것이면 무엇이던

식구들의 입에 넣게 했던 게 나의 어머니, 우리들의 엄마들 이었다.

.

맛있는 건 아니라도 배불리는 못 먹여도 새끼들 굶기지 않으려고

그래도 죽이나마 큰 다행으로 생각하고 그 엄마들은 해 질 녘이면

부엌 아궁이에 머리를 처박고 불을 지폈다.

.

그런 엄마들의 처녀 때의 고운 얼굴은 다 어디로 가고 얼굴엔 시커먼 손 자욱이

여기 저기 묻어 혹시나 자식들이 볼 세라 아무렇게나 손등으로 이래저래 훔치다 보니

.

호랑이 가죽 같아도 부엌에 아이가 들어오면 연기 난다고 한 손으로 눈물을 훔치고

부지깽이 든 손으론 아이를 밖으로 밀쳐내곤 했던 우리들의 엄마들..

.

이 눈물은

연기로 인한 눈물이었을까,

아님, 새끼들 배불리 못 먹이는

가난의 설움에서 오는 에미의 한(恨)의 피눈물이었을까?

.

그래도 어느 누구에게 원망의 빛 하나 없이 꿋꿋하게 살아주신 우리의 엄마들..

그들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닌 벽에 붙은 색 바랜 사각 틀 속에

살포시 미소를 담고 영정 속에 계신 우리의 엄마..

이 엄마는 나의 엄마만이 아닌 우리들 모두의 엄마들이다.

.

가난이 무슨 죄이던가?

사람에게 내리는 형벌 중, 가장 혹독한 벌이 굶겨죽이는 아사(餓死)라고 했다.

.

이렇게 그렇게 살다가 한 세대가 가고 다시 우리가 가고 해서

산 자는 가고 또 태어나고 해서 이렇게 사는 게 우리들의 삶이다.

.

어제 저녁으로 감자를 먹자면서 집 사람이 삶아 낸 감자를 먹다보니

갑자기 지난날의 어려웠던 시절이 생각이 난다.

그러나 생활이 어려웠다 해서 불우했다거나 불행했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

.

이제 이 나이에 뭣이 부러우랴,

그저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살다가 때가 되면

누구를 원망하는 일도 미워하는 일도 없이 홀연히 떠날 수 있는 마음으로 살아야지....

.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칠갑산 (노래 주병선)

콩밭 메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

무슨 설움 그리 많아 포기마다 눈물 심누나

.

홀어머니 두고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 소리만 어린 가슴속을 태웠소

.

홀어머니 두고 시집가던 날 칠갑산 산마루에

울어주던 산새 소리만 어린 가슴속을 태웠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2] 선우 2020.06.30 1144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68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828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840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857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36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405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655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38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59
40346 중국 앱 틱톡(TikTok)의 실체가 의심스럽다면? new uscomtru 2020.08.07 187
40345 착한 바이러스도 있나요? newfile GoodDoctor 2020.08.06 129
40344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 말? ) [2] update Nick'sgranpa 2020.08.04 129
40343 딸기 우유 브레드 만들기 cooking 2020.08.04 97
40342 유언장은 어디서 만들수있나요? [2] 뽀야 2020.08.04 321
40341 벼룩시장난에 사진올리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오두기 2020.08.04 154
40340 Diet Coke 제로 칼로리 음료들 - 괜찮은가요? [2] updatefile GoodDoctor 2020.08.04 292
40339 멀티스 강아지 사려고 합니다. 7777777 2020.08.03 336
40338 $1.200 불에대하여.... [2] 155 2020.08.03 875
40337 ㅇ 완료 ㅇ / 부추 (한국 토종) 지역 - 에드몬즈 file p0709 2020.08.02 461
40336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0.08.02 114
40335 갤포스 판매하는곳이 있나요?? 미스터크림 2020.08.02 182
40334 COVID-19 Test 후기 [1] DP 2020.08.01 682
»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감자와 울 엄마) [2] Nick'sgranpa 2020.07.31 111
40332 나무 싸게 사는 곳 아시는 분!!!?? ins4cov 2020.07.31 314
40331 코닥이 코로나 제약회사로 다시 살아 난다고 미나아빠 2020.07.29 383
40330 솔직히 미국이민에 대해서 예전과는 다른 생각이 많이 드는 요즘입니다. [1] uscomtru 2020.07.28 895
40329 혼인 증명서 한글 번역 본 [4] file 0707 2020.07.26 609
40328 수영 배울곳 [1] Accountant911 2020.07.26 582
40327 무반죽 치아바타 만들기 cooking 2020.07.25 172
40326 개 목줄 [3] 다희와 2020.07.25 611
40325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인의예지신) [2] Nick'sgranpa 2020.07.24 127
40324 이혼변호사 추천부탁드립니다 [1] 배달의민족 2020.07.23 881
40323 코로나 백신 개발 현황 백악관 브리핑! 토론깡패 금발의 대변인! [2] uscomtru 2020.07.22 564
40322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0.07.19 237
40321 박 서방의 세상이야기(스님과 모기의 대화) [1] Nick'sgranpa 2020.07.17 231
40320 방탄소년단 정국 캐릭터 만들기 cooking 2020.07.17 166
40319 시애틀 집은 어떻게 마련하죠? [2] 내집마련 2020.07.17 1379
40318 시애틀 인근 한인분들께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ezmin 2020.07.16 398
40317 3-6세들을 위한 몬테소리 천지창조와 자연과학 Pneuma 2020.07.15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