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치고 살면 좋을 말(일)(6 회)>

==

전회에 이어

욕먹을 각오하고 이 글을 잇는다.

.

“ 그까짓 거 뭐? ”

오랜만에 한국엘 가서 가까운 사람들과 얘길 나누다 친구들의 근황을

묻게 되었는데 개 중에 한 친구가 뇌물 수수 죄로 몇 년 형을 받아

국립호텔 신세를 지고 있다고 했다

.

그러면서 그 집은 모아둔 돈도 없어 생활이 말이 아니더라고 하면서

그 친구, 그 까지 몇 천 만원 받은 것 가지고 너무 했어.

정말 보기가 딱해. 재수 없이 걸렸지 뭐.

.

난 공직에 있다가 이민을 왔으니 친구들이 거의가 공직에 있거나

아니면 퇴직한 공무원들이라 이런 얘기가 나온다.

.

물론 나도 한국에 살고 있었고 공직을 계속 했더라면

나는 과연 이렇게 되지 않았을 것이란 장담을 할 수 는 없지만

한국을 떠나 다른 문화에서 젊어서 하던 일과는 아주 거리가 먼

Blue color 에 있다 보니 이런 말이 이상하게 들렸다.

.

“ 그 까짓 돈 몇 천 만원 가지고 구속이 다 되네..?

그게 무슨 돈이야, 지금 몇 억씩 먹고도

끄떡없이 지내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 친구 안 됐어... ”

.

이 말을 하는 친구는 당시 현직 공무원이었다.

스스럼없이 이런 말을 하고 듣고 있는 지인들의 말과 표정에

난 나의 지난날을 반추해보며 현실에 놀랐다.

.

어디서부터 잘 못 된 것인가?

뇌물수수죄로 고생하는 친구는 결과는 바르게 된 것이고

이런 말을 들려주는 현직에 있는 이 친구는 바르지 못한 공직자의 자세로 본다.

.

작은 것이라도 잘 못을 덮고 지나치려는 건 관용성이나 대범성이 아니다.

이는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그까짓 거 쯤” 하는

잘 못된 사회풍토가 이렇게 사회를 병들게 하고 있다.

얼마큼이 “그까짓 거”의 범주에 들어가나?

저수지의 큰 둑이 무너지는 것도 개미 구멍에서 시작한다

...

옛날 기지가 넘치는 정수동의 얘길 보면

어느 날 어린 아이(6살)가 방구석에 떨어져 있는 엽전을 하나 보고는

그걸 집어 장난을 하고 놀다가 그만 삼켜버리게 되어 야단이 났다.

...

이에 놀란 아버지가 어떻게 할 방법을 몰라 아이를 데리고 정수동에게 갔다.

...

“큰일 났어요. 우리 아이가 돈을 먹었어요.” 

정수동, “ 누구 돈 인데요?”

아버지, “물론 내 돈이지요.”

정수동, “ 얼마나 먹었는데요.”

아버지, “엽전 한 잎요.”

정수동, “괜찮아요. 그까지 거 쯤 먹고야 뭘..”

 

아버지, “알았습니다.” 하고는 애를 대리고 나오면서 속이 상해서

애의 등을 탁 쳤다. 그 순간 애가 엽전을 토해 냈다.

.

정수동, 이들이 저만치 가는 걸 보고는

“남의 돈도 먹는데, 제 애비 돈 한 푼 정도 가지고 뭘 그리..”

국가의 질은 국민의 질을 넘지 못한다!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십시오!

==

== 의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냉동, 냉장, 보일러, Heater 전문, 수리및 설치 서비스 KReporter2 2021.11.28 85
공지 원서 프리미엄 컨설팅 - 100% 합격률 (Early Decision, Early Action 포함) 스티븐아카데미StevenAcademy 2021.09.29 101
공지 마사지 의자, 최고의 브랜드, 최저가격, 다양한 마사지 의자 저렴하게 즐기세요 KReporter2 2021.09.12 1603
공지 김선영 변호사 법률 서비스 - 이민/상법/에스크로/부동산 KReporter2 2021.05.16 2960
공지 케이시애틀 캠페인 – 사이트 內 피싱ㆍ사기성 글 안내 KReporter 2021.02.23 979
공지 올림퍼스 스파 선물권 세일! 싸우나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KReporter2 2021.01.31 4468
공지 [결혼정보 선우] 워싱턴 오래곤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4] 선우 2020.06.30 7071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1199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2109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10011
41166 집에 관련된 서비스업체 리뷰... [6] new 소비자 2021.12.02 188
41165 <고치고 살면 좋을 말(일)(13 회)> “ 부의 대물림은 잘 하는 일이 아니다! ” ... new Nick'sgranpa 2021.12.01 39
41164 리마델링 집수리 dong2004 2021.11.30 293
41163 혹시 타코마 중국집 중에서 유산슬 요리 하는곳 아시는분??? 중국집 2021.11.30 233
41162 새로운 변이 때문에 ㅠㅠ [1] file 도칄이 2021.11.30 415
41161 캘리포리아에도 이렇게 한인 싸이트가 있나요 [4] Lso3371 2021.11.29 396
41160 게으름과 나태의 명언 쉴드요원 2021.11.29 107
41159 컴퓨터 문제해결/ 웹사이트 제작/ 유튜브 영상제작/ 프로 사진촬영 David1150 2021.11.29 19
41158 냉동, 냉장, 보일러, Heater 전문, 수리및 설치 서비스 KReporter2 2021.11.28 85
41157 생활이 바쁜 현대 기독교인들을 위한 10분 설교 크리스챤 2021.11.28 14
41156 Jun 핸디맨 (집수리) daejun 2021.11.28 37
41155 인내심 명언 글귀 쉴드요원 2021.11.24 128
41154 성경은 정말 과학적인가요??? [12] 성경 2021.11.24 434
41153 부동산 관련 변호사 추천 lee 2021.11.24 309
41152 미국 공구 전문업체의 연락처나 컨텍을 찾고 있습니다. [2] ddrise 2021.11.23 195
41151 미국 대학에 지원하는 학생들이 저지르기 쉬운 실수 10 가지 스티븐아카데미StevenAcademy 2021.11.23 152
41150 속눈썹연장 특별 할인 이벤트 file Claire22 2021.11.23 93
41149 정치 무식꾼의 한 마디 [19] Nick'sgranpa 2021.11.22 364
41148 컴퓨터 문제해결/ 웹사이트 제작/ 유튜브 영상제작/ 프로 사진촬영 David1150 2021.11.22 34
41147 생활이 바쁜 현대 기독교인들을 위한 10분 설교 Figaro 2021.11.21 34
41146 <고치고 살면 좋을 말(일)(12 회)> "입사 신청서에 학벌 기재를 없애라! ” Nick'sgranpa 2021.11.21 45
41145 Jun 핸디맨 (maintenance) 집수리 daejun 2021.11.21 37
41144 [찾기]귀국하는 visiting scholar(2022년 1월 말 혹은 22년 2월 초) 웃자 2021.11.20 156
41143 캐나다 최상급 발효 공진단/녹용: 효과만점 -라파헬스- [유료광고] file 오메가3 2021.11.20 96
41142 그라지도어,화이어 프레이스 [3] wa 2021.11.19 347
41141 고양이 분양 해주실분 daejun 2021.11.18 172
41140 숙면 온도를 만드는 쾌적 수면 가전 ‘나비엔메이트’ 연 중 최대 할인 행사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20%(11/19-30) file KReporter2 2021.11.18 607
41139 Food bank list in King county 도우미 2021.11.18 207
41138 [유료광고] 천연성분 화장품 Reboncel Holiday 특가세일 file sweetlavender 2021.11.17 61
41137 <고치고 살면 좋을 말(일)(11 회)>"학연 지연 혈연” 연고주의를 없애야 한다! Nick'sgranpa 2021.11.17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