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닦지마, 머리 씻지마 "거꾸로 하는 건강법"으로 건강하게 100세!

 

                                 세간에 유포되는 건강정보에 속지말라

 

                              2017.01.27 週間現代            번역  오마니나


img_d36c1335385d7a933b912fb8a5cfd0d21554
수소 효소, 개각 금식 ...... 신용할 수 있는 지 의심스러운 건강정보 홍수에 휩쓸릴 것 같은 현대사회. 한때의 유행에 현혹되지말고 자신의 몸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건강장수에 가장 지름길일 지도 모른다.

 

이는 닦지마라

 

고성능 전동칫솔로 치석을 완전히 제거하고, 살균 효과가 있는 구강청결액으로 구취 예방, 매주 한 번은 전용치약으로 미백청소를 거르지 말고 -.

 

시판되는 구강 케어 용품은 쏟아져 나오지만, 제조 업체의 광고가 강조하는 건강 효과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라.

"일본에서는, 60년대 후반에 '매식사 후 3분 이내에 하루 3번 3분씩 이를 닦자"라는 "3·3·3 운동"이 후생성 추천 하에 이루어졌습니다만, 이것은 원래 치약 제조업체의 판촉 캠페인이 발단입니다.

 

사실 다른 나라에서는 취침 전과 기상 후에 구강 관리를 하는 것이 일반화되어있어, 일본인의 치아닦는 방법은 완전히 무용지물이 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는 것은 저서 "이를 닦아서는 안된다"가 베스트셀러가 된 교토 타케야 마치 모리 치과 클리닉의 모리아키라(森昭)원장이다. 모리아키라 씨는 또한 "일본에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칫솔질 습관은 실제로 큰 위험이 도사리고있다"고 경종을 울린다.

 

"여러분이 하고있다"이닦기"는, 대부분 칫솔에 치약을 발라, 치카치카 거품을 내서 닦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여기에는 두 가지 큰 문제가 있습니다.

 

우선, 칫솔로 치카치카 이를 닦는 것. 치아를 닦으면 닦을수록, 치아 표면이 깎여 나가, 지각과민이나 충치가 악화하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특히 식후에는, 인과 칼슘이 침에 녹아 치아가 "말랑말랑"하게 되어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 하나는 치약을 묻히는 것. 계면 활성제나 청량제의 작용으로 깔끔하게 "닦은 느낌"이 나기 때문에, 치아에 달라붙은 플라크(치석)에 주의하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입 안에 사는 세균은 100억이 넘어, 구강은 그야말로 "세균의 바다"다. 또한, 이 세균의 "온상"이 되는 것이 칫솔로도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플라그다.

 

구강 케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침을 많이 내는 것"이라고 모리 씨는 말한다. 사실 타액에는 강한 살균작용이 있어, 플라그의 악영향을 제어하는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식후에 바로 칫솔질을 해버리면, 대량으로 분비되는 귀중한 타액을 씻어내 버리게 되므로, "이는 닦지 않는"편이 좋다. 취침과 기상 후의 관리가 중요한 것은, 수면 중에는 침이 줄어들기 때문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세균이 번식하는 것을 막을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기존의 이닦기대신, 어떤 케어를 유의하면 좋을까. 모리 씨는 다음과 같이 가르킨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살균력이 있는 타액을 치아의 구석구석까지 닿게 하는 것입니다. 치실이나 치간 브러쉬를 이용해 플라그를 제거하면서 타액이 스며드는 길을 만듭시다. 또 뺨이나 혀를 움직여 침의 분비를 촉진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최근에는 구내의 세균의 밸런스, 이른바 구내 플로라(체계)가 무너지면, 충치와 잇몸 질환뿐만 아니라 당뇨병이나 동맥경화 등 치명적인 질병에 걸리기 쉽게된다는 점도 알게되었다. 기존의 양치질을 그만두면, 건강수명의 비약적인 향상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머리는 감지않는다

 

탈모, 비듬, 가려움 등, 남녀 불문하고, 고령이 되면 두피와 머리카락에 관한 고민은 불가피하다. 샴푸를 바꾸거나, 정성스럽게 세발하거나 해도 좀처럼 상태가 개선되지 않는 경우도 많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두피와 머리카락의 고민은 원래 샴푸 자체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저서에 "샴푸를 그만두면 머리카락 풍성해진다"가 있는 클리닉 우쯔키류(宇津木流)원장인 우쯔키 류이치 씨가 해설한다.

 

"비듬이 많이 나오고 머리가 가려운 등의 지루성 피부염 증상은, 대부분의 경우, 두피에 진균(곰팡이나 효모)가 붙어있다.

 

피부과에서 진찰을 받으면, 부신피질 호르몬(스테로이드), 면역 억제제 등의 약물을 처방받아, 일시적으로 증상은 안정되지만, 약을 중단하면 또 바로 증상이 나타난다. 왜일까? 이유는 매일쓰는 샴푸에 있습니다"

 

샴푸는 5년간 내버려두어도 곰팡이가 나거나 썩는 것은 아니다. 그만큼 강력한 방부제가 포함되어있는 것이다.

 

"샴푸는 크림상태의 매우 영양가 있는 액체로, 균이 증식하기에 이상적인 환경입니다. 따라서 파라벤 등의 강력한 방부제를 넣지않으면 액체는 부패한다. 대부분의 사람은 방부제가 그득한 소독 효과가 높은 샴푸로 두피를 손상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피부 표면은 상주균에 의해, 다른 병원균의 침입과 외부 자극으로부터 보호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매일하는 샴푸는 상주균을 죽이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우쯔키 씨)

 

샴푸를 해서 자신의 상주균이 약해진 틈에 헤어 토닉이나 젤 등을 바르면, 곰팡이 나 세균 등의 온상이 되는 것이다.

 

"샴푸가 가져오는 폐해는 피지와 피지선에 현저하게 나타납니다. 피지선에는 피지를 만드는 기능이 있습니다. 샴푸로 머리의 피지를 완전히 씻어버리면, 피지가 부족하기 때문에 그것을 만회하기위해 피지선이 크게 발달합니다.

 

그러면 머리에 공급되어야 할 영양의 대부분이 피지선으로 가버려, 머리는 영양 부족 상태에 빠집니다. 그 결과, 본래 굵고 길었던 머리가 가늘고 짧은 솜털 머리처럼 될 것입니다."(우쯔키 씨)

 

샴푸를 그만두면 뜻밖의 효과도 있다. 피지선이 수축된 덕분에, 피지분비 자체가 줄어들어, 그에 따라 냄새의 원인이 되는 지질도 적어지게 되는 것이다.

 

"냄새의 원인은 피지皮脂가 산화되는 산화지질과 과산화지질, 암모니아 및 황화물 등입니다. 그것들은 모두 물로 씻어낼 수 있습니다.

 

샴푸하는 것을 그만두고 나서 한동안은, 냄새나 끈적임이 걱정되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릅니다. 오랜동안의 샴푸로 피지선이 발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물만으로 머리감기를 몇 개월 계속하면, 피지선은 완전히 작아져 끈적거림도 느끼지 않게 될 것입니다"

 

갑자기 샴푸를 그만두는 것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은, 우선 빈도를 줄이고, 물이나 따스한 물로만으로 씻는 날을 정해서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목욕은 일주일에 한 번

 

머리를 샴푸로 씻으면 안되는 것과 같은 이유로, 비누나 바디 샴푸를 사용해, 피부를 지나치게 씻는 것은 문제다. 우츠키 씨가 말한다.

 

"자주 고령자 분에게 몸이 가려워 어쩔 수 없다는 상담을 받습니다. 노인성 건조 피부 질환입니다.

피부는 스스로 수분 성분을 생성하고 있는데, 이것을 자가보습 인자라고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이 인자는 감소되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누나 바디 샴푸를 듬뿍 묻혀 수건으로 싹싹 문지르면, 점점 건조하게 되는 것입니다."

 

목욕이나 샤워물의 온도에 조심하는 것도 중요. 또한 오래 목욕을 하면 피부가 지나치게 부드러워져, 피지(皮脂)도 씻겨나가 버린다.

 

"물의 온도가 38도 이상이 되면 피부는 건조하게 됩니다. 가급적 물에 가까운 온도로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샤워의 경우는 수압에도 조심해, 수압은 낮게해, 쓸데없이 피부를 자극하지 않도록 합니다"

 

원래 겨울철에는 땀의 양도 적고, 자주 목욕을 할 필요는 없고, 약간 미지근한 온수로 몸을 차지 않도록, 가벼운 샤워로 더러움을 닦아내는 정도로 충분하다. 목욕은 일주일에 1회라도 문제는 없다는 것이다.

 

그 밖에도 주의해야하는 것은 손씻기다.

 

"최근, 병원이나 은행, 슈퍼 등 곳곳에서 알코올 소독액이 놓여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소독액을 자주 사용하면 피부를 손상시킬 뿐만 아니라 상주균을 감소시켜 정체를 모르는 병원균이 증식하는 계기가 됩니다.

손씻는 방법보다 코 점막이나 눈, 입을 직접 만지지 않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 손은 흐르는 물에 정갈하게 씼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우츠키 씨)

 

겨울이 되면 발 뒤꿈치의 각질이나  갈라짐이 염려되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줄이나 부석으로 문지는 사람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만, 벗겨낸 직후에는 맨질맨질 하지만, 그 후에 반드시 각층이 두껍게 되어, 점점 더 각질이 커지게되므로 역효과입니다.

우선 바셀린을 1일 1~2회 발라서 상태를 봅시다. 며칠 계속해도 부두러워지지 않는다면, 요소 및 살리실산 등이 들어간 크림, 그래도 안되면 항진균제를 바르면 좋을 것입니다 "(우츠키 씨)

 

나이가 들면 피부의 재생 속도도 늦어진다. 너무 오랜 목욕을 하면서 싹싹 문질러도, 좋은 점은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http://gendai.ismedia.jp/articles/-/50775?page=4

 

 

 

 

 

제안: 놋그릇에 물을 담아 두았다가 아침에 마시기도 하고 눈을 닦기도 하며

          코청소도 하고 입도 아래위로 헹구고....

          그물을 스프레이에 담아 악기도 소독하고 전화기도...

          손도 소독하면 온갖 곰팡이균등 바이러스가 없어집니다ㅣ

          저는 눈에 비문이 없어지고 맑게 잘보입니다.

          저는 이물을 작은 스프레이에 넣어서 호주머니에 넣고 운전대도 뿌려주고

          머리에도 뿌려주니 흰머리가 검은색으로 바뀌어 나오네요..

          놋그릇은 자연 항생제이고 살균제 입니다..세상을 아름답게 .....

                                                                                               (시105:37)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81 치유 교실 2019.03.05 kkk333 156
180 귀 이명, 저주파 치료 잘하는곳 추천부탁드립니다.. [1] 2018.06.14 Tak 1337
179 자연치유력? 2017.10.05 자정요법 191
178 한국아토피 학회 2017.05.08 스티브 165
177 침 잘 놓는분 알려주세요 [2] 2017.03.29 주디 479
» 이 닦지마, 머리 씻지마 "거꾸로 하는 건강법"으로 건강하게 100세! [1] 2017.02.26 smileman 765
175 아보카도의 효능 2017.01.11 지용 2174
174 독감 예방을 위한 자연 방법 2016.12.20 최동규 390
173 ♣ 치과에 가지 않아도 되는 비법 ♣ 2016.10.11 happy7 568
172 백발이 흑발로 바뀌고, 고혈압이 약을 먹지 않고도 정상으로 돌아온다 2016.10.06 happy7 1093
171 각종 암(유방암, 방광암, 폐암, 췌장암, 간암)에 대한 좋은 정보.. 2016.03.28 바라기1994 627
170 제 아내가 유방암 진단을 받고 어떻게 해야 좋을지 몰라서요 2015.11.29 최동규 857
169 입맛을 보면 건강이 보인다 2015.10.21 최동규 752
168 병원 가지 않고 고치는 암치료법’ 2015.10.19 최동규 1117
167 암세포 얼씬도 못하게 하는 4대 항암제 2015.10.19 최동규 641
166 과도한 스마트폰 이용, 근막통증증후군, 허리 목 디스크 등 초래할 수도.. 2015.10.14 health 628
165 건강상식 2015.10.01 health 301
164 몸에 독이 되는 잘못된 건강 상식 5가지 2015.09.23 다이어트 736
163 건강한 치아를 갖기 위한 10가지 방법 2015.09.16 치아 577
162 건강상식 9가지 2015.09.10 health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