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고3 엄마입니다

기승전 2019.08.22 12:39 조회 수 : 744

저는 고3 엄마입니다. (펌글)



아이는 오늘도 새벽 1시 반 무렵에서야 독서실에서 돌아와 4시간도 채 못 자고, 

20kg 여행 배낭보다 더 무거운 책가방을 메고 6시 50분쯤 집을 나섰습니다. 

5시에 일어나 아침밥을 차렸지만, 아이는 한 술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그대로 남겼습니다.

저 역시 3시간 밖에 잠을 못 잤습니다.ㅠㅠ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책상에 엎드려 잠깐 쪽잠을 자기는 하지만 몸이 약한 저에게 고3 엄마 노릇은 정말 극기 훈련 수준입니다.

그렇게 아이와 저는 온 힘을 다해 전쟁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올해는 고3 엄마라는 이유로(사실은 지칠 대로 지친 상황이어서) 읍소 끝에 비담임을 하고 있지만

작년까지 저는 주로 고3 담임이었습니다. 

심지어 몇 번의 고3 부장 경험도 있습니다. 

요 며칠 조국 후보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다른 논란은 제가 아는 분야가 아니어서 입댈 수가 없지만, 적어도 제가 알고 있는 분야는...그리고 대입을 준비하는 수험생 엄마 입장이니 이러저러한 이야기가 조금은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용기를 내었습니다.

'내 아이에게 미안하다.... 실망이다.....부정입학이다....'

상대적 박탈감, 당연히 느낄 수 있습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하물며 수험생 엄마인데 왜 그렇지 않겠습니까?

아이의 시험 성적에 일희일비하고,
아이의 컨디션에 하루에도 몇 번씩 마음을 쓸어내리는

수험생 엄마 노릇을 경험한 분들이라면 누구보다 대입에 예민할 수밖에 없다는 걸 공감하실 겁니다. 

그런데 조국 후보 딸의 논란에 저는 전혀 흥분이 되지 않습니다. 

화도 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편법도 불법도 아닌 "대학 입시 전형의 하나"를 이용한 정상적인 입시 결과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조국 후보 딸이 입시를 치르던 즈음에는 그 치열하다는 강남의 모 고교에 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일반계 고등학교인 그 학교에도 조국 후보 딸이 한 것과 비슷한 비교과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전문직 부모들이 그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들의 멘토가 되어 (거창한 이름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논문을 완성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외부의 시선을 의식해서 자신의 아이를 멘티로 할 수는 없도록 제한을 하니, A의 아빠가 B의 멘토가 되고, B의 엄마가 A의 멘토가 되는 식으로 짝을 지었습니다. 

그렇다고 전문직 자녀들만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보통 한 분의 멘토가 적게는 2~3명, 많게는 5명씩도 멘토링을 했고 전혀 뒷배경과 상관없이 본인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참여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그렇게 짝을 이루면 날짜를 정하고 아이가 실험실 또는 연구실로 가서 멘토링을 받습니다. 

그리고 나서 나온 결과물은 제목이 어마어마합니다. 무슨 SCI급 논문 제목입니다. 내용도 아이들 수준을 넘어서는 경우도 많습니다. 

물론 극히 일부의 아이들은 실제 본인의 연구 결과를 훌륭하게 완성해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렇게 아이들의 'R&E'스펙이 완성됩니다.(R&E는 특목고와 강남 일부학교에서 시작했지만, 2013~16년 무렵에는 거의 모든 학교가 시도했던 것입니다. 지금도 일부 남아 있는 학교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당시에도 지금도 그건 학생부에 기록할 수 있는 많은 스펙 중의 하나일 뿐입니다.

(지금은 R&E는 기록이 불가합니다. 단지 개인연구나 보고서 등으로 기록해주는 학교는 있습니다.)

그것 하나만으로 대학이 학생을 뽑지는 않습니다. 

특기자전형에 넣을 수 있는 자격은 되겠지요. 

하지만, 그 스펙 하나로는 절대 SKY에 진입할 수 없습니다. 

과학특기자전형 같은 경우 학생의 실력을 확인하는 면접과정도 녹록치 않습니다. 

고3 담임들끼리 우스갯소리로 'SKY는 학교에 CCTV 달아놓는 거 아니냐고...어쩜 그렇게 쏙쏙 잘도 뽑아 가냐고...' 한 적도 있습니다.

물론 아주 일부 의외의 아이가 합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예외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화제가 되는 것이지 일반적인 결과는 아닙니다. 

될 만한 아이가 된다는 뜻입니다. 

위에 언급했던 학교에 근무할 때 부모의 정보력과 경제력과 인맥을 총 동원하여 기록할 수 있는 모든 스펙을 다 쓸어 모아 “스펙 종합선물세트”라고 불리던 아이가 있었습니다. 

그 아이의 스펙은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화려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그런데 성적이 심하게 겸손했습니다.

이 아이는 그 대단한 스펙에도 불구하고 단 한 군데도 합격하지 못했습니다. 

지면에 다 적기 힘들만큼 저는 다양한 전형으로 합격한 더 다양한 아이들을 직접 만나고 지도했습니다. 

연이어서 고3담임을 해도 입시 전형을 다 파악하지 못합니다. 아니 파악할 수가 없습니다. 

그만큼 다양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경험하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혹은 내가 모르는 것이기 때문에 잘못된 입시 결과인 것처럼 보일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그냥 정보를 알고 있는(이것도 특정 누군가만 독점할 수 있는 정보는 아닙니다.)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활용 가능한 입시 전형일 뿐입니다. 

부모가 정보를 알고 있다고, 내 아이에게 기회를 줄 수 있는 상황이라고 다 그 전형에 맞는 스펙을 갖출 수 있을까요?

저는 절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대입 정보에 관해서는 알 만큼 알고 있는 사람입니다. 

어쩌면 너무 많이 알아 탈인 사람입니다. 

그런데 제가 알고 있다고 그것이 제 아이에게 적용될까요?

그렇지가 않습니다. 아이가 관심이 없으면, 혹은 능력이 안 되면 절대 코 꿰어 끌고 갈 수가 없습니다. 

내 아이 기르는 게 학급 아이 2~30명 지도하는 것보다 힘들다고 자조하는 교사들이 많습니다.

내 인생에서 내 마음대로 안 되는 단 한 가지가 자식이라는 것을 경험하신 분들도 많지 않나요?

저는 조국 후보를 두둔하려고 이 글을 쓰는 게 아닙니다. 

누구보다 대학 입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처지임에도 주저리주저리 글을 쓰는 이유는 

화를 내고 비난을 하더라도 정확하게 알고 하자는 것입니다. 

무턱대고 “시험도 안 봤어? 어떻게 그럴 수가 있어? 이건 부정입학이네? 불법은 아니어도 편법이긴 한 거잖아...”

수능 시험을 볼 필요가 없는 전형이 얼마나 많은지, 그 전형으로 얼마나 많은 학생들이 입학을 하는지 잠깐만 검색해 봐도 정보가 쏟아집니다. 

"선동은 한 문장으로도 가능하지만, 그것을 반박하려면 수십 장의 문서와 증거가 필요하다

그리고 그것을 반박하려고 할 때에는 사람들은 이미 선동되어 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다른 논란에 대한 판단은 예외로 합니다. 

조국 후보의 딸 관련해서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신 분들이 선동되었다는 뜻이 아니라, 선동을 목적으로 무차별 폭격 기사를 쏟아내는...그러나 그들의 해명은 기사화하지 않는 이 기형적인 상황이 안타까워 주제넘게 긴 글 남겨봅니다. 

(제 코가 석 자인데...제가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닌데 이러고 있습니다.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577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971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282
공지 경동 나비엔 온수매트 2020 년 신제품 출시! KReporter 2019.11.08 35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197
공지 2020 년 코웨이 직원 모집 KReporter 2019.09.09 212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2955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384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2674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816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56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260
40073 시애틀 인근 한인분들께 아마존 #1 베스트셀러 오리지널 고급 유아매트 반값에 드립니다  new ezmin 2020.02.20 19
40072 주의 요망!!! 재택 근무 사업 new vivi 2020.02.19 252
40071 일주일에 $1,000씩 투자하기 [자막有] new livewell 2020.02.19 198
40070 허리에 문제가 있는 분들 세라젬으로 오세요 [2] update KReporter2 2020.02.17 164
40069 Jun핸디맨 (maintenance) update daejun 2020.02.16 72
40068 오빠가 돌아가시면서 제앞으로 유산을 4만불을 정도 남기시고 돌아가셨읍니다. [6] Kim1234 2020.02.16 969
40067 부드럽고 좋은 첫 인상 찾기 ..-- 카라뷰티 카라뷰티 2020.02.15 146
40066 도움이 필요합니다. [1] Kim1234 2020.02.14 836
40065 해피 클리너스 시애틀 상영, 한인 이민 1세의 애환 닮아 KReporter2 2020.02.11 240
40064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에 따른 시장둔화] 삼소나이트 2020.02.10 309
40063 산후마사지 문의 [1] alicia 2020.02.10 290
40062 달콤상큼 딸기 치즈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2.09 116
40061 국외 부재자 투표 신청하세요 2/15일까지 KReporter2 2020.02.09 105
40060 컴퓨터수리, CCTV,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2.08 49
40059 전화기 고치는 곳 [1] 레아네 2020.02.08 302
40058 그로서리 주인들에게 묻습니다. [1] file 궁금해용~ 2020.02.07 692
40057 미국 주식 및 채권 투자 회사 소개요 [2] 일상 2020.02.07 388
40056 린우드 몬테소리 이중언어 아카데미 원생 모집 안내 file 몬테소리 2020.02.07 121
40055 Better #1 CONSTRUCTION LLC KReporter2 2020.02.05 208
40054 그로서리를 하고 있는 주인입니다. minsu 2020.02.05 1073
40053 You First 디지털 치과! (각종 치과 치료, 임플란트 전문) file KReporter2 2020.02.02 213
40052 Jun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2.02 121
40051 딸기 트러플 초콜릿 만들기 cooking 2020.02.01 91
40050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2.01 45
40049 꽈배기 도넛 만들기 cooking 2020.01.31 311
4004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정보공유 [2] 로이스킴 2020.01.31 413
40047 DUI/정신건강/도박/약물중독 치료 서비스 (ACTS) file KReporter2 2020.01.28 325
40046 초콜렛 티라미수 크레이프 케이크 file cooking 2020.01.27 161
40045 경동 나비엔 온수매트 2020 년 신제품 출시! KReporter2 2020.01.27 141
40044 그린카드 분실 lovehike 2020.01.27 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