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 캐슬, 최근 명문대 입학 비리 사건이 터지면서 학부모들의 막연한 명문대 선호에 대해 경고의 메세지들이 나오고 있다. 성적을 조작하고, 운동을 해본적도 없는 아이를 운동 특기생으로 포장해 대학에 입학시킨 학부모들은 결국 실형 까지 받게되는 엄중한 처벌을 받게되었다.

 

명문 대학에 대한 선망은 비단 부유층 가정들에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경제적 여유가 없는 집에서도 빚을 지는 한이 있어도 자식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기 위해 가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부모들이 즐비하다. 그렇다면 부모들은 왜들 그렇게 자식들의 명문대 입학에 목숨을 거는 것일까?

 

많은 학부모들은 명문대 합격증을 따는 순간 자식들의 인생에 비단길이 열릴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대학 브랜드가 아니라, 어떤 과목을 전공으로 선택하느냐는 것을 많은 학부모들은 아직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학부모들이 좋아라 하는 이른바 아이비 스쿨과 명문대들은 그야말로 입학하는 것이 바늘 구멍 통과하기 처럼 어렵다. 스탠포드 대학의 경우 입학률이 전체 지원자의 5%, 예일 대학의 경우 6%, 사우던 캘리포니아 대학의 경우 11%, 죠지타운 대학의 경우 14% 다.

 

대학 전체를 놓고 보면 단 46 개 대학들만이 입학률이 20 % 이하였고, 입학률이 한자리 수인 대학은 단 17 곳이었다. 나머지 80 퍼센트에 해당하는 1,364 곳의 대학들의 경우 입학률이 절반 정도고, 그 중 53% 의 대학들의 경우 3분의 2 정도의 지원자들을 받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46 곳의 명문 대학에 입학을 실패한 학생들의 경우 지원할 다른 옵션들이 상당히 많게 된다.

 

그렇다면 조금은 특별한 명문대 입학은 지원자들을 더욱 행복하게 할까?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해서 미래가 보장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대학 브랜드가 졸업 후의 직업 만족도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연구결과도 나와있다. 대학 브랜드 보다는 어떤 전공을 택했느냐가 직업 성취도와 보수 등을 결정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면 하버드 대학 인문과 전공 졸업생들 보다 타 대학 사이버 보안 관련 전공 학생들이 졸업 후 연봉을 3 배정도 높게 받고 있는 현실도 한번 염두해 보는 것이 좋겠다.

 

또한 하위 25 퍼센트로 대학에 입학하는 경우 학교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데 불리한 조건을 제시받을 수 있으며 학생들 역시 수업에 따라가지 못하거나, 결국 학업을 이어가지 못하는 등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도 용의 꼬리라도 좋다고 명문대에 매달리는 학부모들은 한번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1] KReporter 2020.03.27 576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럽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12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249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678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278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336
공지 경동 나비엔 온수매트 2020 년 신제품 출시! KReporter 2019.11.08 422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279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486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3113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90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71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285
40095 가라지 도어 수리 [2] 가라지 2020.03.22 595
40094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인해 문 닫는 가게와 교회 함께하는교회 2020.03.22 1135
40093 외출금지령에대하여 질문 사람다움 2020.03.21 1511
40092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3.21 72
40091 페이퍼 타올로 일회용 마스크 만드세요 file Good77 2020.03.20 831
40090 미국 상원 공화당 안 - 현금 1200달러, 부부합산 2400달러 KReporter2 2020.03.19 3236
40089 costco 장보기 [1] 레아네 2020.03.19 2318
40088 워싱턴주 대학 편입 질문좀요 Louvi 2020.03.19 397
40087 코로나바이러스-19의 위험성 인식해야 Good77 2020.03.18 706
40086 코로나 때문에 트럼프가 천달러씩 도와준다는데.. [5] 곰아쟈씨 2020.03.18 2276
40085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file KReporter 2020.03.17 1249
40084 통기타 합주단 모집 공고 통기타찬양합주단 2020.03.17 313
40083 [코로나바이러스 미국의 심각성] 삼소나이트 2020.03.16 991
40082 린우드 삼오정에서 모든 togo 10% off 해 드립니다. noahdale 2020.03.16 1062
40081 에드몬즈 부한마켓 "기프드랜드" Korra 2020.03.14 1115
40080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에 처한 한국식당을 위한 제안 J-H 2020.03.14 1511
40079 컴퓨터수리, CCTV,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3.14 57
40078 한인 네일샾문의 Cheesecake 2020.03.12 420
40077 블랙 포레스트 체리 초코 케이크 cooking 2020.03.11 157
40076 King, Snohomish, Pierce County 에서 집회 금지 DP 2020.03.11 661
40075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한 오바마케어 가입 상담 사람과보험 2020.03.11 596
40074 온라인 반찬 쇼핑몰, 아이엠 반찬! file KReporter2 2020.03.09 491
40073 Jun 핸디맨 daejun 2020.03.08 124
40072 [코로나바이러스 워싱턴주 심각성 인지 필요성] 삼소나이트 2020.03.08 935
40071 촉촉하고 부드러운 바나나빵 만들기 cooking 2020.03.07 306
40070 컴퓨터수리, CCTV,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3.07 40
40069 [코로나바이러스 워싱턴주 심각성] [2] 삼소나이트 2020.03.05 1914
40068 프랑스 전통 디저트 밀푀유 케이크 cooking 2020.03.04 215
40067 급질문!!!! 미국에 거주 하는 영주권자 입니다 칸쿤 여행시 한국인 입국금지 [1] sel 2020.03.03 1413
40066 [코로나바이러스 워싱턴주 현황] [2] 삼소나이트 2020.03.01 2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