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에게 발등의 불이 될 수도 있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엊그제 피츠버그에서 벌어진 유태인 회당에서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반트럼프 정서에 불을 지를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무차별 총격으로 인해 미래가 부정되어 버린 사람들에게 우선 명복을 빕니다. 어떤 경우에라도 일어나지 않아야 할 증오 범죄가 일어났고, 사실 사람들의 증오를 당선의 발판으로 삼았던 트럼프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표현들을 써 가며 이 사건이 일으킬 파장을 조기에 진화하고자 하고 있습니다. 

트럼프의 당선은 애초에 미국 내에 퍼져 있던 증오의 에너지를 모은 것이었습니다. 그에게 특별한 기대가 있어서가 아니라, 기존의 정치에 환멸을 느꼈던 이들이 그에게 투표한 것이었지요. 특히 아웃사이더였던 버니 샌더스가 민주당 경선에서 탈락하면서 샌더스 지지자들이 같은 민주당이 아니라 다른 당의 아웃사이더였던 트럼프를 지지한 것은 그의 당선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습니다. 

증오의 싹이 트는 것, 그 뿌리는 물론 극단주의자들의 잘못된 생각으로부터 시작되지만, 저는 더 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극단적인 사회경제적 불평등에서 시작됩니다. 미국의 경제가 수치상으로는 성장을 보이고 있지만 그 이익이 일반 서민들에게 제대로 돌아가지 않고, 사회가 가지지 못한 자들에게 잔인한 곳일수록 극단적인 분노의 표출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이것은 역사적으로도 실례가 많지 않습니까? 파시즘과 나치의 발흥이 그랬고, 요즘 들어서도 그런 현상들은 분명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 면에서,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극우화의 움직임은 경제적인 극단적 차이에서 빚어지는 것들이 많습니다. 여기에 우리나라가 갖는 분단 상황이라는 특수성이 더해지기도 했지만, 사회적 약자들을 상대로 한 폭력의 증가는 우리 안에서 남녀 성별간의 갈등이라던지, 세대적 갈등의 양상까지도 만들어 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를 극복할 어느정도의 사회적 바탕이 마련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단 우리 모순의 가장 근본적인 이유로 작용하고 있는 분단 구조는 올해 1월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와 이어진 북의 동계올림픽 참가 이후로 계속된 남북관계 개선으로 인해 긴장이 완화되면서 많이 풀렸습니다. 물론 이것에 대해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이 아직 존재하는 건 사실이지만, 우리가 남북 평화공존에 관한 기대로 인해 이 갈등은 어느정도 해소됐다고 봐야지요. 

또 하나는 현재 진행형이지요. 이명박근혜 시절 9년동안 우리 국민들은 극우들의 프로파간다에 대해 어느정도 예방주사를 맞은 셈입니다. 아직도 그 프로파간다에서 못 헤어나오는 이들이 존재하는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대다수 국민들은 이명박의 이른바 747공약이라던지, 박근혜의 474정책, 또는 '통일은 대박' 이라는, 흡수통일 프레임의 모순성을 눈으로 똑똑히 보았고, 이제는 '사람이 먼저인 사회'로 나아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깨닫고 있습니다. 

가끔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이명박근혜 시절부터 지난해까지 계속된 남북 대결 프레임이 실제로 전쟁으로 비화됐을 경우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그건 핵전쟁까지도 비화할 수 있는 일이었겠지요. 그래서 실제로 북한의 핵미사일이 단 하나라도 미국 영토나 미국령 도서에 떨어져 피해를 냈다면 어떻게 됐을까. 아마 미국에 살고 있는 이곳의 동포들부터 증오 범죄 대상이 됐을 겁니다. 시나고그가 아니라 한국인들이 모이는 종교기관이 테러의 대상이 되고, 한국 상점들에 대해 불매운동이 벌어졌겠지요. 아무리 남북이 다르다고 설명해도 "너희는 똑같은 Korean 이잖아" 라며 벌어지는 증오범죄들에 우리가 가장 약한 고리가 됐겠지요. 

증오는 모든 것을 해결에서 멀어지게 합니다. 이른바 '헤이트 크라임'이 횡행하면 사건의 진짜 본질을 놓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증오는 항상 엉뚱한 곳으로 흐른다는 것을 이번 유태인 회당 총기난사 사건에서 또 한번 보고 있습니다. 


시애틀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린우드 빅 테리야끼 KReporter 2019.04.19 547
공지 기존 furnace에 에어콘 설치해 드립니다. heatCool 2019.03.08 469
공지 Luxor Motor KReporter 2019.02.24 767
공지 Maxpro Tech 주택/상가 리모델링, 건축 KReporter 2018.10.19 1272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908
공지 [RAFS] 크레딧 카드 10-50만 100% 성공(교정 후불제) KReporter 2018.09.10 462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1335
공지 '허경영총재님과 함께 떠나는 미국 순회강연'  KReporter 2018.09.07 782
공지 코웨이 시애틀 직원 모집 KReporter 2018.04.04 1034
공지 우리 렌트카 / 해결의 열쇠를 드립니다 KReporter 2017.12.05 1725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280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136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069
39398 컴퓨터 수리 CCTV 설치합니다 Hi-Computer 2019.03.15 46
39397 달걀 하늘e 2019.03.14 389
39396 쉽고 간단하게 접을 수 있는 기프트박스 eyego 2019.03.14 123
39395 누스킨 하시는분 계신가요? [1] 아자아자 2019.03.13 359
39394 제21회 함평나비대축제 개최 샤르7 2019.03.13 53
39393 나무에도 마음이 있다 하늘e 2019.03.13 74
39392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9.03.13 40
39391 Luxor Motor KReporter 2019.03.13 145
39390 인생이 즐겁다 하늘e 2019.03.12 193
39389 KIRKLAND 지역 질문드립니다. [4] seaclaire 2019.03.12 480
39388 시애틀 다운타운 근처에 안전한 거주지는 어디가 있나요? [2] 환상 2019.03.12 443
39387 '맹꽁이 같다'고 할 때 하늘e 2019.03.11 163
39386 코너스톤 무료 클리닉 한방 진료 서비스 - 린우드,& 훼더럴웨이 Figaro 2019.03.11 268
39385 오랜만에 한국왔는데 공기가 장난이 아니네요 [1] 하늘e 2019.03.11 581
39384 와이어 공예 아트 수업 file yOOmyOOm 2019.03.10 234
39383 '미우새' 박희순, '박예진'과의 러브스토리 공개..천생연분 부부의 정석 이광호호모 2019.03.10 214
39382 수메르인은 한민족인가? [1] 과인 2019.03.10 234
39381 안민석 의원 시애틀 토크 콘서트 오시네요 꼭 오세요 file autumn 2019.03.10 372
39380 요즘 시민권 인터뷰 대기기간?? [1] 송이향 2019.03.10 458
39379 오늘은 고령의 할머니에게 효도하고 왔습니다.ㅎㅎ jkejkfljle 2019.03.09 185
39378 디즈니 덕후 끝판왕.. $15,000불 file 옐로프 2019.03.09 290
39377 컴퓨터 수리, CCTV설치 합니다 Hi-Computer 2019.03.09 39
39376 주택, 상가 신축/증축/리모델링 건축회사입니다, maxpro727 2019.03.09 61
39375 체이스 뱅크 한국 직원분이 있는 지점 알려주세요 [2] 행복26 2019.03.09 304
39374 기존 furnace에 에어콘 설치해 드립니다. file heatCool 2019.03.08 469
39373 추천하고 싶은 고대사 강의 과인 2019.03.07 102
39372 최근에 접어본 종이접기 eyego 2019.03.07 65
39371 부모님과 마일리 사이러스 wrekcing ball을 같이 봤습니다ㅎㅎ jkejkfljle 2019.03.06 187
39370 추천하고 싶은 근대 역사 강의 [1] 과인 2019.03.05 158
39369 ( 한국 한의원 칼럼) 사상체질 들려다보기.. 3.태음인 ( 목 >> 금) KReporter 2019.03.03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