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쩍 추워진 날씨, 파이프가 동파되는 현상을 막으려면?

 

최근 날씨가 부쩍 추워지면서 주택의 수도관 등이 동파될 가능성이 보이고 있다. 기온이 20 도 중반에서 30 도 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이번 주말, 파이프가 동파 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떤 방법들이 있을까?

 

예방

파이프가 동파되는 것은 주로 3 가지 이유에서다.

  1. 온도의 급작스러운 저하
  2. 미미한 보온
  3. 온도 조절 장치에 온도 책정이 너무 낮은 경우

 

그렇다면 파이프가 얼지 않도록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마루 밑의 좁은 공간이나 다락에 밖으로 노출되어 있는 파이프들의 경우 얼어붙을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높다. 해당 파이프들은 보온 테이프나 혹은 열 케이블로 감싸 얼어붙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좋겠다. 보온 테이프나 열 케이블을 구매할 때는 반드시 Underwriters Laboratories Inc 등에서 사용 안전이 입증된 상품들만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파이프가 설치된 곳 주변에 물이 찬 공기가 유입될 수 있는 틈이 있는 경우 그 틈을 메우도록 한다.

 

실내에 설치된 벨브를 이용해 바깥 수도로 연결되는 수도로 물을 비워낸 후 벨브를 잠그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집안에 설치된 파이프가 얼어붙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밤사이 따뜻한 물을 조금 틀어 놓는다. 특히 외벽에 설치되어 있는 수도를 틀어놓는 것이 좋다.

 

온도 조절 장치를 밤과 낮 사이에 틀어놓는다. 밤 사이에는 특히 기온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온도 조절 장치를 꺼놓는 경우 밤 시간대에 파이프가 얼어붙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집안 선반의 문을 열어 바깥 벽에 따뜻한 온기가 전해질 수 있도록 한다.

 

차고의 문은 반드시 닫아 두도록 한다.

 

만약, 파이프가 얼어버리면,

 

수도를 틀었는데 물이 나오지 않는 경우, 수도를 틀어놓은 채로 서비스 회사에 전화를 건다.

집 지하실에 물을 찬 경우, 수도 벨브를 잠그고 911 에 연락을 한다. 이때 절대로 전기가 통하는 물건은 만지지 않는다.

 

파이프가 언 경우 절대로 불을 이용해 녹이려고 하지 않는다.

헤어 드라이기로 따뜻한 바람을 이용해 얼어붙은 파이프를 녹여 보는 것도 좋다. 이때 수도에서 가장 가까운 곳부터 녹여보는 것이 좋다.

 

 

수도가 언 경우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기 보다는 911 에 신고를 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현명하겠다. 비용을 아껴 보겠다는 의도로 스스로 고치려 하다가 자칫하면 더욱 큰 손해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97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571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760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593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381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39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567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95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18
40099 코로나 취약층인 만성질환자를 위한 일상 생활 가이드 KReporter 2020.04.02 488
40098 코로나에 맞서기 - 코로나 공포로 찾아 온 '마음의 병' 치유하기 KReporter 2020.04.02 255
40097 접어서 만드는 이탈리안 피자 칼존 (Calzone) cooking 2020.04.02 254
40096 2018년 새금보고 및 2019년 $1200 [2] haha324 2020.04.02 777
40095 Ikea 와 Costco 어떻게 읽나? [4] Nick'sgranpa 2020.04.02 631
40094 연방세 연체있어도 $1,200받습니까? [1] drump 2020.04.01 773
40093 코로나에 맞서기 - 미국 CDC가 제시한 '안전한 마스크 재사용' 가이드라인 KReporter 2020.04.01 465
40092 한국 코스코 현지상황 영상 eyego 2020.03.31 893
40091 코로나에 맞서기 - 바이러스와의 싸움은 면역력 높이기부터 KReporter 2020.03.31 613
40090 $1200 받는 자격 요건 [5] Taik 2020.03.30 2332
40089 Jun핸디맨 daejun 2020.03.29 231
40088 시애틀 한인회, 코로나 특별위원회 TF 구성 [1] KReporter 2020.03.27 655
40087 홈스쿨링을 위한 온라인 학습 사이트 안내 KReporter 2020.03.27 273
40086 실업자 claim 신청방법 아시는분 계신가요? [6] England 2020.03.26 1761
40085 아직 살만한 세상입니다 [1] flyjoy 2020.03.26 1199
40084 알려주세요.. [2] 155 2020.03.26 1197
40083 자동차 보험회사 저렴한곳 아시는분 [3] 보험비싸 2020.03.26 881
40082 스카짓 밸리 튤립축제 취소 안타깝네요. 미나아빠 2020.03.25 363
40081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397
40080 세탁소 하시는 분들 잘못된 기사 알려 드립니다 [3] file Good77 2020.03.24 1464
40079 스노퀄미 시장도 코로나19 확진 기사를 보고 [1] Good77 2020.03.23 783
40078 락다운된 뉴욕씨티 거리 상황 livewell 2020.03.23 1051
40077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3.22 183
40076 가라지 도어 수리 [2] 가라지 2020.03.22 622
40075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인해 문 닫는 가게와 교회 함께하는교회 2020.03.22 1158
40074 외출금지령에대하여 질문 사람다움 2020.03.21 1522
40073 컴퓨터 수리, CCTV, Windows 10 Upgrade 합니다 HiComputer 2020.03.21 74
40072 페이퍼 타올로 일회용 마스크 만드세요 file Good77 2020.03.20 865
40071 미국 상원 공화당 안 - 현금 1200달러, 부부합산 2400달러 KReporter2 2020.03.19 3250
40070 costco 장보기 [1] 레아네 2020.03.19 2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