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단국대 의대 논문'으로 부정입시" 비판
전문가들 "논문 참여, 당시 특목고생들 입시전략"
"사실상 어학우수자 지원..논문 영향 미미 전망"

 

【서울=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의 첫 페이지 캡처.

【서울=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의 첫 페이지 캡처.

 

【서울=뉴시스】심동준 안채원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28)이 고등학생 당시 논문 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이를 대학 입시 등에 활용했다는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일부 입시전문가들이 당시 대입 수시전형을 준비하는 특수목적고(특목고) 학생들 사이에 논문 참여가 유행했다고 주장했다.

 

24일 학원가에 따르면 조씨가 고려대에 입학했던 2010학년도 입시 즈음, 고교생 이름을 대학 논문 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두고 이를 '이력'으로 활용하는 방식은 당시 특목고생들이 활용한 하나의 입시 전략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유성룡 1318대학진학연구소 소장은 "당시 과학고 등 학생들이 학위논문이 아닌 소위 '소논문'에 이름을 올려 수시전형을 대비한 스펙을 쌓는 일이 특이한 일은 아니었다"며 "학생들은 대입 실적이 중요한 학교 차원에서, 혹은 자녀 입시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들 차원에서 인맥 등을 활용해 소논문 프로젝트 등에 참여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20년 이상 입시 전략 분야에서 활동 중인 대치동 학원가 관계자도 "당시 외고 국제반은 AP(advanced process)를 하는 경우가 많았고 그 외에 논문과 관련된 것들을 진행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동일한 수준의 학생들 사이에서 논문 저자로 등재하는 것은 하나의 경쟁력이 될 수 있는 요소인 셈"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에 의대를 지망하는 학생들은 해부학 관련 이력을 위해 주로 의대생들이 하는 시체실험을 경험해보기도 했다"며 "논문 저자로 등재하는 것은 동료 교수들이 있는 교수 자녀군에서 진입이 쉬울 수 있는 방법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어 "논문 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것은 보편적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이례적이라고도 볼 수 없는 사례"라며 "저자 등재는 학생의 기본적인 역량이 받쳐줘야 하는 부분도 고려해야 하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단국대 논문이 조 후보자 딸 입시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신중한 의견을 내놨다.

 

고려대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2010년 고려대 세계선도인재전형을 통해 입학했다. 이 전형은 1단계에서 '어학 또는 AP(advanced process)' 40%와 '학생생활기록부' 60%로 평가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성적 70%에 면접 30% 배점을 두고 평가했다. 지원자들은 공통적으로 입학원서와 자기소개서를 제출해야 했다. 조 후보자 딸은 자기소개서에 단국대 논문 참여 경험을 언급했고, 해당 논문을 학교 측에 냈다.

 

전문가들은 해당 전형을 고려했을 때 이 논문이 조 후보자 딸의 '영어능력'을 평가하는 하나의 참고자료로 쓰였을 것이라고 봤다. 영향력이 없다고 단정할 순 없겠지만 적어도 결정적이진 않았을 거란 취지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로비에서 펀드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9.08.23.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로비에서 펀드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9.08.23. photocdj@newsis.com

 

유 소장은 "고려대의 세계선도인재전형은 쉽게 설명하면 어학우수자 전형이다. 대학에서 외고 등 특목고 출신들을 우대해 뽑기 위한 전형"이라며 "단계별 평가요소의 절대적 비중과는 별개로 (일반고 학생들과 비교할 때) 특목고 학생들에게 유리하게 설계돼 있다"고 설명했다.

 

유 소장에 따르면 이 전형 1단계에서는 내신이 핵심인 학생생활기록부 영역을 60%의 비율로 평가하지만, 특목고생들이 일반고 학생들과 비교해 내신이 상대적으로 불리한 걸 고려해 내신 등급별 차등을 거의 두지 않도록 했다. 그 결과 사실상 어학점수와 '외국어 능력 테스트가 가능하다'는 조건이 붙은 면접점수의 반영 비율이 커졌다. 어학능력에 방점을 둔 전형이라는 게 유 소장의 설명이다.

 

유 소장은 "우선 관련 논문이 평가항목에 반영되는 부분이 아니었다는 점, 또 철저히 지원자의 어학능력 평가에 초점을 맞춘 전형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조 후보자 딸이 제출했다는 논문은 '영어로 논문을 쓸 정도로 영어를 잘하는구나'라는 평가의 정도로 쓰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논문이 고등학생이 2주간의 인턴십을 수행하면서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적인 내용이며, 조 후보자 딸의 이름이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도 당시 대학 입시에서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을 것이란 게 유 소장의 의견이다.

 

유 소장은 "조 후보자 딸이 입시를 치른 때는 대학에서 '입학사정관제'라는 이름의 수시전형을 도입했던 초기다. 학생부종합전형이 자리 잡고 일반화된 지금처럼 평가 기준 등이 정교하지 않았다"며 "(관련 전형에 지원하는) 다른 특목고생들이 그렇듯 어학능력을 증명하는 차원에서 낸 하나의 자료로 논문을 여겼을 것이다. 그 논문을 읽어보고 어떤 내용인지를 자세히 살펴보지 않았을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금에서야 논문 1저자, 2저자 등 개념이 있었지 당시엔 그런 개념도 잘 없었던 걸로 기억한다"며 "조 후보자 딸이 제출한 논문에 제1저자로 돼 있든, 제3저자로 돼 있든 그건 중요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won@newsis.com, newkid@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498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240
공지 경동 나비엔 온수매트 2020 년 신제품 출시! KReporter 2019.11.08 30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124
공지 Furnace 설치, 덕트 청소해 드립니다. greenseattle 2019.10.29 257
공지 2019 년 코웨이 직원 모집 KReporter 2019.09.09 169
공지 Luxor Motors 중고차 매매 전문 딜러 KReporter 2019.02.24 2409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284
공지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8.09.09 2328
공지 시민권자와의 결혼! 차라리 선우에게 맡기세요. KReporter 2017.10.09 4710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312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216
39804 씨애틀 베트남 컴뮤니티 싸이트 아시는 분... [2] 행복26 2019.09.18 403
39803 파피시드 초콜렛 롤 만들기 cooking 2019.09.17 70
39802 미국에서 가장 들어가기 어려운 대학은? KReporter 2019.09.17 401
39801 오는 9월 28일, 워싱턴 주립 공원 입장이 무료 KReporter 2019.09.17 101
39800 <타짜: 원 아이드 잭> 9월 20일 패데럴 웨이, 린우드 개봉 확정 KReporter 2019.09.17 90
39799 젠트리피케이션, 사우스 시애틀에 백인비율 높아지게 해 KReporter 2019.09.16 167
39798 벨뷰 패션 쇼 file KReporter 2019.09.16 242
39797 H-Mart WA & 홈앤홈 광고, 세일 광고 KReporter 2019.09.15 260
39796 각종 통증 치료, 교통 사고 에덴 클리닉 KReporter 2019.09.15 27
39795 2019년 9월 13일 기준 모기지 이자율 KReporter 2019.09.15 158
39794 머랭 룰라드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19.09.15 59
39793 배가 들어간 마블 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19.09.13 112
39792 컴퓨터수리, CCTV설치 합니다 HiComputer 2019.09.13 28
39791 <타짜: 원 아이드 잭> 9월 20일 패데럴 웨이, 린우드 개봉 확정 file KReporter 2019.09.13 344
39790 재융자는 지금이 적기인가? 아니면 기다릴까? KReporter 2019.09.13 160
39789 알라스카 에어라인 탑승시개인 물병을 소지하면, 나무 한그루 생겨 KReporter 2019.09.13 207
39788 '돌베개' 장준하 선생이 꿈꾸는 통일은 뭘까? file ever 2019.09.12 62
39787 국민에게 검찰권을 돌려 주는 것이 진정한 검찰개혁이다. [11] 미나아빠 2019.09.10 457
39786 아마존 할인 코드 모음(9/10) Chandler880 2019.09.10 260
39785 2020 년, 워싱턴 주내 최고 대학은? KReporter 2019.09.10 324
39784 천종산삼 SALE KReporter 2019.09.10 183
39783 자동차 등록비 올랐나요? [2] MollyPop 2019.09.10 348
39782 조국의 "홀로 아리랑" [1] Beany 2019.09.10 202
39781 동양대 총장 사기극에 넘어간 검찰... Beany 2019.09.09 398
39780 2019 년 코웨이 직원 모집 file KReporter 2019.09.09 169
39779 동네에 따라 초등학교 배정 관련 조언 구합니다. yjd 2019.09.09 111
39778 왜 아마조니언들의 시애틀 부동산 구매는 쉬운것일까? KReporter 2019.09.08 224
39777 앞으로 10 년간 미국내 줄어들게 된 직종은? KReporter 2019.09.08 163
39776 K seattle 에 핸디맨.전화번호가 많이 뜨는데 어떤분에게 해야 할까요. minsu 2019.09.08 374
39775 허니 수플레 치즈케이크 만들기 file cooking 2019.09.08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