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을 뒤로 하고 Kal 을 타다(1).>

==

86년 11월 이민 가방 13개에 다섯 식구의 짐을 담아 Kal에 올랐다.

아래로, 뒤로 사라져만 가는 내가 자란 대한민국을 내려다보면서

뭔가 새롭게 살아보자는 마음 하나만 당차게 먹고는 이민 길에 올랐던

나의 동기는 이러하였다.

.

미국까지는 13시간이 걸린다고 했으니 그 동안에 45년간의 내나라 대한민국에서 

살아온 지난 날 들을 회상하면서 왜 나는 이민을 가려고 마음을 먹었는지 정리를 해 본다.

.

이민 동기?

79년 박정희 대통령의 시해 사건과 이의 수사결과가 나오면서 

수사에 책임을 졌던 이들이 제 자리로 돌아가지 않고 엉뚱한 자리에 앉는 걸 보고는

.

“이게 아닌데?” 하고는 그간 내가 지닌 법에 대한 경외심과 나라에 대한

얄팍했지만 애국심에 심한 회의가 들기 시작했다.

.

살인자를 잡았으면 법으로 다스리면 되고 그 빈자리는 법에 의해 누군가 맡아야지

어찌 살인자 잡는 걸 핑계로 그 자리에 앉아버리는가?

이게 내가 충성을 다하고 있다는 대한민국인가?

.

이런 일이 아니더라도 공직에 있으면서 실제 당하고 있었던

정말 치유하기 어려운 망국병원(亡國病原)인 학연, 지연, 혈연, 출신,

.

여기다 사회 일반에 깊이 박힌 일류병, 성급함, 저버린 배려, 각종 모임에서

우리(?)라는 용어로 너와 나를 갈라놓고 자신을 감추는 행태 등이

가세가 되니 정말 내가 뭣 때문에 나의 일생을 공직자로 끝을 내야 하는 가?

.

이렇게 휩쓸려 살다보면 청렴으로 생을 마쳐야 할 공직자가

나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나라고 잘못되지 말라는 법이 없으니..

.

만일 내가 잘못 된다면 나는 그렇다 치고 내 새끼들은....

하는 공직이라는 나의 직업에 대한 의구심이 더 하게 되었다.

.

공조직에서 하의상달(下意上達)?

이는 공직자에게 바라는 가장 바람직한 공직자 상이고 경직화 되어가는

공조직을 탄력적으로 고쳐 나가려면 반드시 받아드려야 할 일이지만

.

실제는 이는 학문상 이론일 뿐이지 쇠 덩어리만큼이나 단단하고

인체의 암 덩어리 같은 것으로 한국의 공조직에선 전혀 들여 먹히지 않았다.

그저 고분고분 상의하달과 집행뿐이었다.

.

원칙고수?

이 게 무슨 말인지 공직에 있어보면 실감한다.

이는 없고 약한 사람(?)에게 만 적용되는 말이다.

.

있는 자(?)는

“그 원칙을 바꾸면 되지 않는가?” 하는 사고(思考)를 가지고 있고

.

설혹 벌금을 내야 하는 위법적인 일이 있어도

“그거 뭐, 그까짓 것 돈 몇 푼 내면 되지 않는가?” 하는 만사가

돈이면 다 되어 버린다는 사고를 가진 자들의 행태가 통용되는 갑들의 사회가 한국이다.

.

난, 63년 65대 1의 공채로 공무원이 되어 80년 xxx에서 사무관으로 사임을 하였다.

한 마디로 바른 말 제대로 하지 못하고 윗사람 눈치만 봐야 했고,

부정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고 조직상 작은 부정은 늘 있게 되어있었다.

.

재수(?)가 없으면 영창이다.

이게 나의 삶인가?

그러다 잘 못 되면 나의 가정은 어떻게 된다는 말인가?

이렇게 살지 않으면 사는 길이 없다는 것인가?

.

이만 중단 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어 카이로프랙틱 Kore Chiropractic KReporter2 2020.09.15 277
공지 [결혼정보 선우] 워싱턴 오래곤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3] 선우 2020.06.30 2237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514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942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918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2116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75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470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74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85
40250 천장 파이프 어딘가에서 물이 새는 것 같은데 꼼꼼하신 핸디맨 추천부탁드립니다. [4] file soulmate 2020.06.11 560
40249 추가 실업수당 600불 [2] gust 2020.06.11 1311
40248 씨애틀 지역 무료 음식 과 무료 의료진료 받을 수 있는 곳 입니다! Figaro 2020.06.10 641
40247 울어도 돼 이광호호모 2020.06.09 426
40246 대한민국 대북정책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 [3] Nick'sgranpa 2020.06.09 358
40245 지하철에서 사용하면 유용한 영어표현 5가지 uscomtru 2020.06.08 182
40244 (9) 이민자의 삶<엉터리 영어 선생이 되다.> [1] Nick'sgranpa 2020.06.08 194
40243 (8) 이민자의 삶<영어 발음 공부 이래서 시작했다.> Nick'sgranpa 2020.06.07 213
40242 블루베리 무스 치즈케이크 만들기 cooking 2020.06.07 150
40241 Jun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6.07 113
40240 오늘의 명언과 함께 최재훈 2020.06.06 133
40239 트럼프의 재선 실패와 향후 예상되는 이민정책 uscomtru 2020.06.05 1074
40238 미국에서 이런 간판을 보면 무조건 도망가세요 KReporter2 2020.06.04 1610
40237 바나나 우유 빵 만들기 cooking 2020.06.04 263
40236 (7) 이민자의 삶<배려(配慮)를 익히자!> [1] Nick'sgranpa 2020.06.04 204
40235 글로벌 기업들 감원한다는데 폭풍감원이네요 정말... uscomtru 2020.06.03 600
40234 미국의 상황을 지켜보며.... [1] 삼소나이트 2020.06.03 474
40233 부분틀이 잘 하는곳 있을까요. [1] sam1000 2020.06.03 312
40232 김치전문가가 만드는 시애틀유산균김치! 런칭기념 Free Delivery Event! [1] file Seattle Kimchi 2020.06.03 473
40231 (6)이민자의 삶<전자 수리공/Electronic Technician이 되다.> [1] Nick'sgranpa 2020.06.03 276
40230 무료 식빵과 식료품 드림니다. [1] 푸드뱅크 2020.06.03 716
40229 (5)이민자의 삶<영어학교에 들어가다> [1] Nick'sgranpa 2020.06.02 241
40228 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영어표현 5가지 uscomtru 2020.06.02 382
40227 속 시끄러운 주말 - 미 제국의 쇄락..? [1] tranquil 2020.06.01 720
40226 Jun 핸디맨 maintenance daejun 2020.06.01 104
40225 미국 필수 먹거리 육가공 가격 오른다! 인플레이션 우려! uscomtru 2020.06.01 463
40224 (4)이민자의 삶<봉재공장(2))에서> [1] Nick'sgranpa 2020.06.01 195
40223 (3)이민자의 삶<봉재공장(1))에서> [1] Nick'sgranpa 2020.05.31 341
40222 자산관리 사람다움 2020.05.31 279
40221 이방인 rainrain 2020.05.30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