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6 04:20 조회 수 : 114

미안한 마음에 까치집에 던진 담배꽁초가 까치에게 생소하듯이

허물어진 추억을 다시 조립하려 드는 것이 얼마나 개갈 안나는 짓인가

망각은 내게 참으로 비싼 선물임에 틀림없다.

 

3GhF9l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83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117
234 꾸엑이 이승현 2018.12.02 58
233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78
232 가난한 사람에게 rainrain 2018.09.08 121
231 물안개 rainrain 2018.06.26 95
230 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9 123
229 봄이에게 펌글 2018.05.19 317
228 묘비 rainrain 2018.05.18 72
227 한용운 시인의 사랑 가슴이시킨다 2018.04.11 183
226 비가 오는 일 rainrain 2018.04.10 139
225 모놀로그 무명초 2018.04.07 131
224 그리움 rainrain 2018.01.31 257
223 아~ 불행한 신들을 위한 기도 하양이24 2017.12.26 308
222 외로운 비는 내리고 하양이24 2017.12.26 299
221 숲은 다시 일어나 하양이24 2017.12.26 125
» 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6 114
219 간절한 나의 기도 하양이24 2017.12.25 181
218 신촌의 겨울아침 소묘 하양이24 2017.12.25 102
217 마음을 슬픔을 바다에 묻고 하양이24 2017.12.25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