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9 05:27 조회 수 : 123

소금이 온다

임대균

 

물큰한 갯내음 솟아오르는 바다의 한길

얼금뱅이 이씨는 오전 내내

이빠진 삽으로 찰진 갯물을 들까부른다.

 

간이 천막 그늘에 발을 뻗고

구름 한 칸 슬지 않는 하늘을 살피다

갯바다 무릎 베고 잠에 드는 한낮.

 

"쩡쩡"

소리없이 허공의 주름이 펴지며

하늘길이 열린다

 

 

소금이 온다.

 

 

수만리 해저(海底) 깊은 곳

수억년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았던 바다의 속살을

겟메꽃처럼 도란거리며

아폴론의 마차에 올라

고봉으로 달아오른 땅 위에

희디흰 살을 비빈다.

 

건실한 산바람이 노오란 송홧가루를 날려

아지랑이 핀 갯물 위에 버무려지면

오늘도 단 피가 도는 대(大)발의 소금이 난다.

 

바람이 식어가는 저녁

물 빠진 갯벌 사이로

물구덩이 고개를 디밀면,

 

잠에서 깬 그는 조용히 나가

열두 배미 사이로 이리저리

소금을 뒤채다,

나무곳간에 차곡차곡

하루만치의 천곡(天穀)을 쌓는다.

 

잘 여문 송홧소금 한 숟가락은

서울 가 새로 취직했다는

작은 아들 밥상머리에 먼저 올라

그의 흰 이마를 당길 것이다.

 

하늘에 세든 한 삶에

욕심없이 살아온 소금쟁이의 삶

 

간수 다 빠져버린 투명한 소금같이

청량한 염전의 하루가 저물어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83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117
234 꾸엑이 이승현 2018.12.02 58
233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78
232 가난한 사람에게 rainrain 2018.09.08 121
231 물안개 rainrain 2018.06.26 95
» 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9 123
229 봄이에게 펌글 2018.05.19 317
228 묘비 rainrain 2018.05.18 72
227 한용운 시인의 사랑 가슴이시킨다 2018.04.11 183
226 비가 오는 일 rainrain 2018.04.10 139
225 모놀로그 무명초 2018.04.07 131
224 그리움 rainrain 2018.01.31 257
223 아~ 불행한 신들을 위한 기도 하양이24 2017.12.26 308
222 외로운 비는 내리고 하양이24 2017.12.26 299
221 숲은 다시 일어나 하양이24 2017.12.26 125
220 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6 114
219 간절한 나의 기도 하양이24 2017.12.25 181
218 신촌의 겨울아침 소묘 하양이24 2017.12.25 102
217 마음을 슬픔을 바다에 묻고 하양이24 2017.12.25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