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인의 길

cwy4233 2010.01.28 02:33 조회 수 : 1685

정우영
                         내 가슴 속에서
                         그 여인이 살아 날 때면
                         나는 창문 너머에
                         호수를 바라본다.
                         바람 부는 날에는
                         흔들리는 나무 가지에
                         잔잔히 밀려오는 파도
                         가끔은 나를 잊게도 한다.
                         유생자필유사(有生者必有死)라 하였는데
                         이 세상 빛을 보았으니
                         반듯이 죽음 이라 고하는. 먼-길
                         미지(未知)의 곳으로 떠남이 당연하리.
                         땅과 바다를
                         뒤바꿔 놀 수 있는 태풍 속에서도
                         끄떡없이 서 있는
                         뿌리 깊은 나무들의 의연함
                         시간이 지나가면
                         거칠었던 바람도 힘이 겨운 듯
                         사방은 고요만이 흐른다.
                         우리 삶 속에도
                         거친 날은 찾아오리니
                         구비마다 피 눈물 짖고
                         절망한들 그 무엇 하리
                         따스했던 봄날 그리며
                         참담했던 삶의 시간들은
                         침묵으로
                         거친 세월 이겨낸
                         한 여인의 거룩한 삶이
                         오늘 에야
                         뭉클한 가슴 쓰러 안고
                         당신 앞에 머리 숙였노라.

                                                  淸  河.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