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발

시인 2017.03.07 16:01 조회 수 : 141

유치환

 

이것은 소리 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텔지어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푯대 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숲은 다시 일어나 하양이24 2017.12.25 140
81 기차 rainrain 2017.11.21 139
80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39
79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33
78 물안개 rainrain 2018.06.26 128
77 뇌우(雷雨) rainrain 2019.09.11 127
76 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5 123
75 묘비 rainrain 2018.05.18 113
74 신촌의 겨울아침 소묘 하양이24 2017.12.25 107
73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05
72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05
71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98
70 시인 2017.03.23 98
69 우리의 행복하던 시절, 마당 깊은 집 하양이24 2017.12.23 92
68 사과를 따는 일 rainrain 2019.10.15 88
67 마음을 슬픔을 바다에 묻고 하양이24 2017.12.24 85
66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72
65 바람에게 전하는 말 하양이24 2017.12.23 71
64 하늘의 별똥별에 관한 기억 하양이24 2017.12.23 67
63 어떤 커피향은 빗물을 타고 하양이24 2017.12.23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