깃발

시인 2017.03.07 16:01 조회 수 : 151

유치환

 

이것은 소리 없는 아우성
저 푸른 해원(海原)을 향하여 흔드는
영원한 노스텔지어의 손수건
순정은 물결같이 바람에 나부끼고
오로지 맑고 곧은 이념의 푯대 끝에
애수는 백로처럼 날개를 펴다.
아아 누구던가
이렇게 슬프고도 애달픈 마음을
맨 처음 공중에 달 줄을 안 그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한강 rainrain 2017.05.17 197
93 풀잎을 닮기 위하여 rainrain 2017.05.06 190
92 희망하는 기쁨  시인 2017.01.12 186
91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지요 봄입학 2019.11.13 184
90 물안개 rainrain 2018.06.26 177
89 자반 고등어 rainrain 2020.05.17 176
88 모놀로그 무명초 2018.04.06 175
87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73
86 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8 167
85 기차 rainrain 2017.11.21 162
84 작은 여유 2017.04.18 159
83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158
82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51
» 깃발 시인 2017.03.07 151
80 숲은 다시 일어나 하양이24 2017.12.25 147
79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38
78 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5 135
77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29
76 묘비 rainrain 2018.05.18 128
75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