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아마존사를 비록한 다른 비지니스 들이 시애틀의 헤드 텍스 폐지를 위해 함께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헤드 텍스 폐지를 위해 투표를 시행하려면 적어도 2만 2천건의 서명을 받아야한다. 

 

최근 시애틀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사된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시애틀 시민들은 헤드 텍스 부과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헤드 텍스라는 추가적인 세금 부담을 안게된 시애틀 지역 비지니스들은 시애틀 시에 더 많은 직업을 창출하고 그 전반적인 발전에 기여한 결과로 오히려 세금을 더 추가로 지불하게 되었다면서 억울한 입장을 보였다. 

 

의회 의원들 역시 헤드 텍스의 부과가 시애틀 지역내 직업 수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반면 시애틀 시장 제니 덜칸은 수요일 헤드텍스 안에 서명을 했고, 이 안건은 오는 2019년 1월 부터 적용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495 이스라엘, 하마스에 전면전 선포 kseattle 2008.12.29 4
26494 재미한인 94%,미국과 경기하면 모국팀 응원하겠다 kseattle 2008.12.30 4
26493 MS는 오바마 취임식 스폰서? kseattle 2009.01.02 4
26492 "美경기회복, 오바마정부 초기 30일에 달려" kseattle 2009.01.05 4
26491 재외동포 참정권 법안 이번주 가능성 높아져 kseattle 2009.01.06 4
26490 시애틀에 차량 좀도둑 기승 kseattle 2009.01.07 4
26489 '이스라엘군, 백기 든 피난민에 총격' BBC kseattle 2009.01.14 4
26488 금융불안 고조로 주가 급락…씨티 23% ↓ kseattle 2009.01.14 4
26487 “미국도 변해야 한다”…오바마, 일방 패권주의 결별선언 kseattle 2009.01.21 4
26486 금융불안에 美 '은행국유화론' 부상 kseattle 2009.01.21 4
26485 오바마 하룻만에 다시 취임선서한 까닭,대법원장이 잘못 읽은 헌법 선서문 따라해 불씨 kseattle 2009.01.22 4
26484 킹카운티 주택가 1년 전 비해 5.5% 떨어져, 42만 9950불 kseattle 2009.01.25 4
26483 오바마 취임 1주 ‘합격점’ 국민 68% “국정수행 만족” 부시와 차별화에 높은 지지 kseattle 2009.01.28 4
26482 가이트너 “씨티, 제트기 사지 마” 취임 첫날 “구제금융 받으면서…” 포문 kseattle 2009.01.28 4
26481 가게에 찬바람만 쌩쌩 불어요, 경제단체장 회의서 주요업종 대표들 불황실태 토로 kseattle 2009.01.29 4
26480 워싱턴주 실업 수당 크게 지연,신청자 많아 평균 4-6주 걸려 kseattle 2009.01.31 4
26479 美 공화당 첫 흑인 전국위원장 탄생 kseattle 2009.01.31 4
26478 “아이폰 잡아라” 스마트폰 시장 후끈, 컴퓨터 업체까지 도전장…삼성·LG 미국 공략 한창 kseattle 2009.02.01 4
26477 美 여덟 쌍둥이 산모 이젠 유명인사, 거액 TV출연.출판 등 제의 쇄도 kseattle 2009.02.02 4
26476 경기침체속 잘 나가는 기업들, 버라이존 휴대전화, 8천만 돌파..아마존, '킨들' 효자 kseattle 2009.02.02 4
26475 MS 사내정보 빼간 전 직원 제소 kseattle 2009.02.03 4
26474 "함께 살고 함께 죽은 사랑" 62년 살아온 부부 함께 세상 떠나 kseattle 2009.02.03 4
26473 UW도 직원 20% 해고,경기침체로 기부금 25% 줄고 주정부 지원금도 삭감돼 kseattle 2009.02.10 4
26472 가족이민신청서 4순위가 최다, 최소 11년 기다려야 kseattle 2009.02.17 4
26471 새 차 싸게 구입하는 방법,딜러 최소 3~4곳 들러 가격 비교해본후 선택을 kseattle 2009.02.21 4
26470 워싱턴주 농산물 수출 급증,전년 대비 60% 늘어, 달러화 약세 원인 kseattle 2009.02.22 4
26469 '해고' 걱정안해도 되는 회사 10곳 kseattle 2009.02.23 4
26468 미국인 4명 중 3명 “뭔가 잘못되고 있다” 두려움 느끼는 비율 높아져 kseattle 2009.02.24 4
26467 '경제 심각한 위협에 직면, 더 강한 모습으로 일어설 것' kseattle 2009.02.25 4
26466 미 ‘부의 재분배’ 선언, “계급전쟁 시작됐다” “부유층 세금 더 내시오” kseattle 2009.02.27 4
26465 왼손잡이의 비밀…머리는 좋고, 수명은 짧고 kseattle 2009.03.01 4
26464 한인 포함 된 차량절도단 적발, 타코마, 시애틀, 그래햄 지역서 10명 체포 kseattle 2009.03.01 4
26463 美 경기침체 속 무급휴가제 확산 kseattle 2009.03.02 4
26462 P-I 신문인쇄 중단 ‘초 읽기’ kseattle 2009.03.09 4
26461 美 기업, 로비 목매는 이유 있었네,정가에 1弗 쓸 때마다 220弗 절세 효과 kseattle 2009.04.12 4
26460 美재무부, GM에 파산신청 준비 지시 kseattle 2009.04.13 4
26459 적들도 감동 먹었다, 오바마 ‘리셋 외교’ kseattle 2009.04.13 4
26458 비행중 조종사 숨지자 승객이 기지발휘 착륙 kseattle 2009.04.14 4
26457 세금보고 오늘 마감, 일부 우체국 연장 접수 kseattle 2009.04.15 4
26456 美 "北 결과 감당해야"..대화 복귀촉구 kseattle 2009.04.15 4
26455 美 경기하강 속도 완만..바닥 근접 kseattle 2009.04.15 4
26454 美, 은행 스트레스테스트 공개 수위 고심 kseattle 2009.04.15 4
26453 美 CEO 연봉은 ‘무풍지대’ kseattle 2009.04.15 4
26452 美정부, 모기지 직접 지원 개시 kseattle 2009.04.16 4
26451 젊은이들, 지금은 대공황 때와 다르다네 kseattle 2009.04.16 4
26450 美고교생 절반이 집단 가혹행위 경험 kseattle 2009.04.17 4
26449 <"美은행들 손 벌릴 땐 언제고.."> 美금융권 회복 조짐 kseattle 2009.04.17 4
26448 美뉴욕주가 급락..다우 8천선 재붕괴 kseattle 2009.04.20 4
26447 부시때 테러리스트 1명에 183차례 물고문 kseattle 2009.04.20 4
26446 美은행, 실적개선에도 손실불안 여전 kseattle 2009.04.20 4
26445 오바마 `CIA 껴안기`…"물고문한 요원 기소하지 않을것" kseattle 2009.04.21 4
26444 카드 한 개로 뭐든지 타세요, ‘ORCA’ 선봬 kseattle 2009.04.22 4
26443 美 '고문 메모' 후폭풍...체니-라이스 처벌되나 kseattle 2009.04.23 4
26442 中, 한반도정책이 변하고 있다 kseattle 2009.05.28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