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덥 캠퍼스 내 독버섯 조심

KReporter 2019.10.20 20:40 조회 수 : 173

웹사이트  

main.gif

 

유덥 시애틀 캠퍼스 내에서 독성분이 있는 버섯이 발견되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유덥은 학생들과 직원들에게 유덥 시애틀 캠퍼스 내에 있는 버섯들을 절대로 먹지 말라고 당부했다. 캠퍼스 내에서 발견되는 버섯 중에는 독성분이 아주 강해 사망까지 이르게 있는 버섯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수요일 유덥 측은 독버섯에 대한 경고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연방 보건 당국에 따르면 유덥 캠퍼스에서 발견된 독버섯들은 독버섯을 먹고 사망하는 케이스들과 가장 많이 연관된 버섯이라고 밝혔다. 해당 버섯은 보기에는 먹을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독성분이 매우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관으로 독버섯과 일반 버섯을 구분하는 역시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독버섯을 섭취하게 되면 미식거림, 복통이 나타날 있고, 신장이나 간의 기능이 훼손될 있으며 결국 사망까지 초래할 있다. 독버섯을 섭취한 24 시간 까지도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대학 학생들이나 직원들은 버섯을 발견할 경우 반드시 학교에 알려야 한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368 30 달러 자동차 탭비 방안 제시한 팀 아이먼(Tim Eyman) 의원 주지사 출마 의사 밝혀 new KReporter 2019.11.21 36
28367 올 블랙 프라이 데이 쇼핑 가이드! new KReporter 2019.11.21 69
28366 올 10월 시애틀 부동산 시장, 큰 상승세 보인 것으로 new KReporter 2019.11.21 44
28365 이제 그로서리에서 야채를 직접 수확가능? new KReporter 2019.11.21 211
28364 미 전역에서 5 번째로 백만달러 호가하는 주택 많은 지역, 시애틀 new KReporter 2019.11.21 220
28363 땡스기빙 교통 정보 KReporter 2019.11.21 127
28362 측근 배신에 자필메모로 반박한 트럼프…"증언 환상적" 딴소리도 KReporter 2019.11.21 136
28361 美캘리포니아서 산불 예방 위해 또 강제단전…15만 고객 영향 KReporter 2019.11.21 33
28360 경영난'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전 세계서 2천400명 정리해고 KReporter 2019.11.21 68
28359 과거 '美CEO 사관학교'가 GE였다면 이젠 아마존 KReporter 2019.11.21 79
28358 한국계 소설가 수전 최, 미 최고 권위 내셔널북어워드 수상 KReporter 2019.11.21 53
28357 개 공원과 트레일 인근, 차량 절도 급증 KReporter 2019.11.20 204
28356 땡큐 리차드 셔먼! 로컬 푸드 뱅크에 음식 기부해 KReporter 2019.11.20 133
28355 시애틀로 이주 계획? 렌트비가 가장 크게 인상된 지역은 어디? KReporter 2019.11.20 348
28354 수요일 밤, 시애틀에서 북극 광 볼 수 있을 것으로 KReporter 2019.11.20 229
28353 알라스칸 웨이 고가, 그 조각을 소지하고 싶다면? KReporter 2019.11.20 161
28352 15 세 성매매 피해 소녀 구출한 켄트 경찰 KReporter 2019.11.20 359
28351 모든 여성들은 다 죽여버리겠다 협박한 남성에게 총기 돌려준 워싱턴 주 판사? KReporter 2019.11.20 307
28350 "엡스타인 숨진 날 당직 교도관들, 잠자거나 온라인쇼핑" KReporter 2019.11.20 220
28349 트럼프 집권후 유학생 이탈로 美경제 118억弗 손실" KReporter 2019.11.20 243
28348 美흡연율 13.7%로 역대 최저…전자담배는 되레 늘어 KReporter 2019.11.20 71
28347 방탄소년단, 그래미상 후보 진출 불발…도전은 계속 KReporter 2019.11.20 66
28346 테슬라 첫 '전기트럭' 곧 공개…"가격 5만달러 미만" KReporter 2019.11.20 188
28345 전국적으로 홈레스 문제 해결 방안 필요한 미국 KReporter 2019.11.19 171
28344 톨비가 $1,066? 자동차 탭도 만료? KReporter 2019.11.19 375
28343 살모넬라 균 감염 위험으로 고양이 사료 리콜 처리 KReporter 2019.11.19 52
28342 앞으로 맑은 날씨 예상되는 시애틀 KReporter 2019.11.19 306
28341 교통 악몽, 5 번고속도로 무려 13 시간 체증 KReporter 2019.11.19 380
28340 자녀들의 대학 등록 자금 마련 기회, 워싱턴 529 플랜 KReporter 2019.11.19 294
28339 스포캔에서 시애틀까지 버스 이용요금이 단 $10? KReporter 2019.11.19 326
28338 中 돼지고깃값 급등에 식물성 육류 급부상…업계 경쟁 '가열' KReporter 2019.11.19 80
28337 美 기술주 10년만의 최대 상승장…반도체 종목 '두각' KReporter 2019.11.19 108
28336 미국서 대박난 틱톡, `안보위협 논란'에 中과 거리두기 KReporter 2019.11.19 116
28335 美기업들, 성추문·경영부진 CEO에 거액 퇴직금 횡행 KReporter 2019.11.19 38
28334 美라스베이거스 총격 부상자 2년만에 숨져…사망자 59명째 KReporter 2019.11.19 99
28333 시애틀 아동병원 곰팡이균 감염 환자 총 14 명 KReporter 2019.11.18 64
28332 새로운 고등학교 졸업학위 취득 가능해진 워싱턴 주 KReporter 2019.11.18 223
28331 미국 장기 상환 모기지 이율 상승해 KReporter 2019.11.18 257
28330 美 샌디에이고서 아빠가 아내·아들에 총격…일가족 5명 숨져 KReporter 2019.11.18 202
28329 美 잇단 총격사건 비상…학교·주택가 가리지 않고 불안 고조 KReporter 2019.11.18 119
28328 美댈러스 코리언 페스티벌에 12만 인파…어가행렬엔 시장부부도 KReporter 2019.11.18 143
28327 "채식버거에 고기 기름 묻어"…美채식주의자 버거킹 고소 KReporter 2019.11.18 154
28326 '학력·경력 위조 논란' 미나 장 美국무부 부차관보 사임 KReporter 2019.11.18 133
28325 스위디쉬(Swedish)간호사들과, 헬스 케어 종사자들 파업 결정 KReporter 2019.11.16 459
28324 화려한 PCC 그로서리 지점, 시애틀 발라드에 오픈 KReporter 2019.11.16 323
28323 전자 담배 흡연, 폐 질환과 연관성 확인한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1.16 232
28322 제프 베조스 재치고 세계 최고 부자 자리 탈환한 빌 게이츠 KReporter 2019.11.16 229
28321 라이드쉐어 차량 이용 중 사고 발생시 주의 사항 KReporter 2019.11.16 209
28320 유스 홈레스 줄이는 방안, 호주에서 영입하려는 킹 카운티? KReporter 2019.11.16 141
28319 '트럼프 뇌물죄' 콕 찍은 美민주, 탄핵전략 궤도수정 KReporter 2019.11.15 279
28318 "주말에만 단 것 폭식해도 염증성 장 질환 유발" KReporter 2019.11.15 336
28317 美뉴저지주 "우버 운전사는 근로자…체납 세금 내라" KReporter 2019.11.15 212
28316 美고교 총격범, 16초만에 잘 모르는 학생 5명에 무차별 총격 KReporter 2019.11.15 249
28315 아마존, 11조원 클라우드 사업 관련 美 국방부에 소송 예고 KReporter 2019.11.15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