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워싱턴 주 교육자와 면허 소지 보육교사들은 즉시 백신 접종 예약을 잡을 수 있게 되었다고 주 정부가 발표했다.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워싱턴 주 교사와 보육 종사자들은 현재 COVID-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있는 사람들 중 한 명이다"고 공식 발표했다.

 

워싱턴 주정부는 화요일 오후, 교육자들과 면허를 받은 보육 교사들이 접종 단계에 포함되는 1B-Tier 1단계의 잭신 접종 계획을 알렸다. 그들은 바로 백신 접종 예약을 잡을 수 있지만 실제 접종까지는 Phase Finder 도구를 업데이트하는 시간이 다소 소요될 수 있다.

 

이번 발표전에 인슬리 주지사는 직접 등교 학습을 진행하는 학교를 여러 차례 방문하는 등 교실 재개방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추진해왔으며, 교원 단체들은 교사의 건강과 안전상의 주요 이슈로 백신 접종을조건으로 하는 등 재개방 중단에 대한 요구를 계속해서 피력해왔다.

 

그동안 인슬리는 심각한 질병이나 사망에 더 취약한 보건의료 종사자와 65세 이상의 사람들에게 충분한 백신을 보장하는 데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교사들을 우선 접종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을 반대해왔다. 한편 오레건 주를 비롯한 20여 개의 다른 주들은 이미 교사들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화요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각 주에게 교사들을 백신 우선 순위에 올려놓고 3월 말까지 모든 교육자와 보육원들에게 최소한 한 번의 백신 주사를 맞추는 것을 권고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바이든은 또한 5월까지 미국에서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모든 성인이 접종을 할 수 있도록 충분한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크리스 레이크달 워싱턴 주 공공교육감 역시 이러한 변화에 큰 지지를 보냈다. "학교 직원 예방접종에 대한 이러한 우선순위가 직접 학습을 시작하거나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많은 구에 대한 일정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Kaiser Permanente와 계속 협력하고 있으며, 우리의 'Get Ready' 계획이 앞으로 나아갈 준비가 될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교육감실에 따르면 워싱턴 주의 공립 및 사립 K-12 학교 직원은 약 16만 명에 달한다. 

 

특히, 가장 최근까지 학생들의 직접 등교에 대해 협상을 벌이던 Seattle public schools은 교육자들에게도 좋지만 학생들에게 매우 좋은 소식이 되었다며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레이크달 교육감과 인슬리 주지사는 "데이터와 연구에 따르면, 학교가 모든 건강 및 안전 요구 사항을 준수하면, 학교 커뮤니티 내에서 광범위한 예방 접종 없이 안전하게 재개할 수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으로 이루어지는 학교 직원 예방접종은 직원, 학생, 가족들에게 위안을 줄 추가적인 보호 계층이 될 것이다"는 것에 합의했다. Nabien

 

인슬리는 또한 식료품점, 농장 노동자, 식품 가공업자, 버스 운전사, 교정 노동자 등 다른 중요한 작업 그룹들에 대한 백신 접종 계획을 곧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674 아마존에서 '메이드인차이나' 상품이 자취를 감춘 이유는 new KReporter 2021.05.12 142
31673 킹 카운티, 홈리스 위해 호텔 직접 구입한다 new KReporter 2021.05.12 30
31672 트레이더 조, 슬그머니 노인 전용 쇼핑 시간 없애 논란 new KReporter 2021.05.12 47
31671 시애틀 영화 산업,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 시작됐다 new KReporter 2021.05.12 37
31670 드디어 10개월 만에..미국 코로나 사망률 최저치 기록 new KReporter 2021.05.12 70
31669 520 다리 통행료 15% 인상 요구하는 제안 제출돼 new KReporter 2021.05.12 34
31668 개 산책 시키다가 시비 붙어..에버렛에서 총격 사고 발생 new KReporter 2021.05.12 175
31667 바이든, 우버/리프트와 협업..7월 4일까지 백신 전용 무료 탑승권 제공 new KReporter 2021.05.12 43
31666 한인 4명 살해 애틀랜타 총격범 기소… "증오범죄 추가 사형 구형" KReporter 2021.05.11 283
31665 우편번호로 백신 접종률 확인한다 KReporter 2021.05.11 295
31664 시애틀 임대료, 2020년에 비해 크게 하락했지만 최근 들어 상승세 보여 KReporter 2021.05.11 259
31663 '파우치 효과?' 의대 지원율 크게 증가해 KReporter 2021.05.11 170
31662 워싱턴 주 약물 과다 복용 급증 KReporter 2021.05.11 169
31661 미 채용공고 3월에 역대최다 812만건…기업들 '구인난' KReporter 2021.05.11 169
31660 사마미쉬 주민, 광견병 박쥐에 물려.. 2021년 첫 사례 KReporter 2021.05.11 307
31659 FDA, 12-15세 대상 화이자 코로나 백신 접종 승인 KReporter 2021.05.11 97
31658 파우치 '백신 접종자 늘면 마스크 실내 착용 지침 완화' KReporter 2021.05.10 514
31657 시애틀 부동산 시장, 가성비('bang-for-the-buck')에서 하위그룹에 속해 KReporter 2021.05.10 597
31656 워싱턴 주, 백신 접종률 성적은 몇 등일까 KReporter 2021.05.10 299
31655 피어스 카운티 레스토랑들, 경제 개방 2단계 맞춰 '고군분투' KReporter 2021.05.10 347
31654 멀린다 게이츠, 2년 전 이혼 굳혔다 KReporter 2021.05.10 222
31653 아마존, 100억개의 짝퉁 판매목록 단속, 차단 처리해 KReporter 2021.05.10 261
31652 휴가지 풀 부킹, 여름 여행 붐 예상 KReporter 2021.05.10 248
31651 워싱턴, 코로나 지역감염률 높은 12개 주 중 하나 KReporter 2021.05.10 251
31650 시애틀 U디스트릭트에서 고의 방화 사건 연달아 발생, 주민 불안 가중 KReporter 2021.05.10 149
31649 캘리포니아, 사상 처음 인구 줄어…코로나 사망자 증가도 한몫 KReporter 2021.05.07 493
31648 4차 대유행 정점 찍었나.. 확진자 수 감소세로 전환 KReporter 2021.05.07 608
31647 시애틀 마리너스, 백신 접종자에게 $10 특별 티켓 판매 KReporter 2021.05.07 352
31646 시애틀 주택 구입 희망자들 이제는 안도할 수 있나..리스팅 늘며 가격 안정세 KReporter 2021.05.07 1149
31645 타코마 교육구, 올 가을부터 풀타임 등교학습 제공 KReporter 2021.05.07 161
31644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완전 승인 신청한다 KReporter 2021.05.07 327
31643 '워싱턴 주 경제 전면 개방 하라', 인슬리 주지사에 대한 비판 늘어 KReporter 2021.05.07 705
31642 I-5에서 트럭 세대 잇따라 충돌하는 사고..사망자 발생 KReporter 2021.05.07 669
31641 유모차 밀던 아빠 뒤에서 덮친 흑인…또다시 일어난 아시안 '묻지마 폭행 KReporter 2021.05.06 1089
31640 킹 카운티, 안면 인식 기술 사용 금지 고려 중 KReporter 2021.05.06 293
31639 1년만에 재개관하는 영화관들..퓨젯사운드 지역 7개 극장 오픈 KReporter 2021.05.06 171
31638 미국 출산율 50년만에 최저 기록.. 코로나 여파? KReporter 2021.05.06 120
31637 UW, '실제 코로나 사망자 수는 공식 사망자 수의 두 배 이상' file KReporter 2021.05.06 322
31636 빌 게이츠, 아내에 주식 2조원 양도... 146조원 재산 분할 시작 KReporter 2021.05.06 427
31635 워싱턴 주 학교, 2022-23학년도에 생리대, 탐폰 무상 제공한다 KReporter 2021.05.06 274
31634 시애틀 일자리 증가율, 미국에서 '꼴찌' KReporter 2021.05.06 288
31633 코로나 맞은 가족 중 7명 집단 감염 왜? KReporter 2021.05.06 566
31632 30대 남성, 코로나 백신 훔친 혐의로 체포 KReporter 2021.05.05 314
31631 시애틀 하늘 아래에서 신비로운 불빛 관측돼 file KReporter 2021.05.05 612
31630 킹 카운티에서 어린이 7명 독성 대장균 감염 KReporter 2021.05.05 345
31629 시택 공항, TSA 예약하는 파일럿 프로그램 시작..'대기시간 단축 기대' KReporter 2021.05.05 429
31628 반복되는 우편물 절도, 턱없이 낮은 처벌로 주민 불만 늘어 KReporter 2021.05.05 415
31627 올가을 2살 유아도 백신 접종 전망…화이자 "9월 승인 신청" KReporter 2021.05.05 153
31626 올 여름, 카리브 해와 멕시코 크루즈 여행 재개 가능성↑ KReporter 2021.05.05 186
31625 페이스북 이사회, 트럼프 계정 정지 '지지' KReporter 2021.05.05 104
31624 워싱턴 주 전역의 Safeway, Albertsons에서 코로나 백신 워크인 접종 가능 KReporter 2021.05.05 581
31623 미주한인회장협회 2주 자가격리 의무 면제 촉구 성명서 발표 file KReporter 2021.05.04 662
31622 워싱턴, 단계적 재개방 계획 일시 중단, 최소 2주간 현 상태 유지 KReporter 2021.05.04 572
31621 코로나 인원 제한 위반한 U District 레스토랑, 임시 휴업 조치 KReporter 2021.05.04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