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Smash-and-grab(진열장, 문, 창문 등을 깨고 침입해 빠르게 훔쳐 달아나는 범죄형태) 도둑들로 인해 사업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대형 상점들과 부티크들이 전국에 걸쳐 벌어지는 이 심각한 범죄의 희생양이다. 이제 사업체들은 도둑 단속을 넘어 의회에 범죄 억제를 위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레곤 주 포틀랜드의 한 지역 사업체의 감시 영상에는, 업체 앞에 자신의 차를 들이받고 침입한 도둑이 찍혔다. 가게 주인 Gabe Findley는, "여기는 비상사태다.야생적이고 황량한 서부와 같다."며, 자신의 의류와 운동화 매장인 Street Vault에서 도둑들이 15,000달러 상당의 상품을 몇 초 만에 빼갔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스키 마스크를 쓴 10대들이 최근 홈디포를 급습해 망치, 쇠지렛대 등을 훔쳐갔다. 캘리포니아 월넛 크릭(Walnut Creek)의 영상에도 노드스트롬(Nordstrom) 매장에서 훔친 상품으로 차를 꽉 채운 도둑들이 찍혔다.

 

주로 주요 도시의 고급 매장과 대형 매장들이 Smash-and-grab 범죄에 당했지만, 도둑들이 대형 매장만을 공략하는 것은 아니다. 소매업체 리더협회(Retail Industry Leaders Association)의 Jason Brewer는, “ 대형 사업체와는 다르게, 도난으로 인한 손실을 감당할 수 없는 소규모 업체들도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Brewer는, 도둑들이 훔친 물건을 온라인으로 재판매하는 것을 단속하기 위해 더 강력한 법을 추진할 것을 요구하는 사람 중의 한 명이다. 또한 그는 Amazon 및 Facebook Marketplace와 같은 전자 상거래 플랫폼에 대한 보다 엄격한 검증을 하는"INFORM Consumers Act"를 통과시키기 위해 의회에 로비를 하고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255 팬더믹 구호자금 약 ‘1000억불' 도난 당한 것으로 밝혀져 KReporter 2021.12.22 33713
34254 부한마켓 총격 용의자 자수 KReporter2 2020.09.29 12100
34253 쇼핑몰마다 캐나다인들 북적 kseattle 2007.09.24 10243
34252 한인 취업이민 스폰서 현황 kseattle 2007.09.13 9099
34251 마지막 석유 한 방울까지 사라진 뒤… kseattle 2007.09.13 8872
34250 파바로티 유산 4천700억원 놓고 논란 kseattle 2007.09.14 8714
34249 美 도피 2개월째 신정아씨 어떻게 생활하나 kseattle 2007.09.13 8654
34248 “달을 선점하라” 일-중 ‘스타워즈’ 본격화 kseattle 2007.09.14 8170
34247 스타벅스 '어린이 마케팅' 검토 kseattle 2007.09.13 8113
34246 혼다차, 시빅 18만여대 리콜 실시 kseattle 2007.09.15 7304
34245 신정아씨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혐의 사실 대부분 확인 kseattle 2007.09.16 7018
34244 ‘한인의 날’잔치 크게 벌인다 kseattle 2007.09.13 6865
34243 집 10% 늘고 값은 187% 뛰어 kseattle 2007.09.13 6837
34242 IRS 사칭 이메일 시애틀에도 ‘기승’ 국세청 로고ㆍ이메일 주소 사용해 착각하기 쉬워 Kseattle 2011.12.08 6444
34241 중학교 농구경기에서 부모가 심판 폭행해 KReporter 2021.12.20 6300
34240 운동하고 잘 먹으면 늙어도 뇌가 커진다 kseattle 2007.09.13 6173
34239 전 세계가 경악한 39초 동영상, 미 해병 탈레반 시신에 소변, 미국 “철저 조사, 책임 묻겠다” Kseattle 2012.01.12 6164
34238 백열전구, 미국서 사라지나 kseattle 2007.09.14 6067
34237 "미국인 61%, 부시 지지하지 않는다" kseattle 2007.09.13 6010
34236 태평양 북서부 일부 COVID-19 어린이 환자에서 염증 증후군 발생 KReporter 2022.01.03 5997
34235 취업이민 3순위 '제자리' 10월 영주권 문호 kseattle 2007.09.14 5981
34234 신정아 영장기각…검찰 "경악.무책임한 처사 kseattle 2007.09.18 5925
34233 ‘1백만달러 환치기’ 송금업자 유죄 kseattle 2007.10.30 5730
34232 한인변호사들 한국진출 가시화, FTA 통과된 후 한국 법률 시장 개방에 대한 관심 Kseattle 2011.12.08 5511
34231 '한인 증가율' 시애틀 최고, 샌디에이고 37% 늘어 kseattle 2007.09.14 5407
34230 애틀랜타 여아 성폭행ㆍ살인범 잡고보니… Kseattle 2011.12.08 5273
34229 스쿨버스 불법 통과에 카메라 티켓,자동으로 벌금 394불 티켓 발부 Kseattle 2011.09.30 5245
34228 백차승, 부상에서 복귀…한국인 빅리거 2명 kseattle 2007.09.18 5166
34227 美 진출 한국 프랜차이즈, `노동법 無知' 분규 많아 kseattle 2007.09.17 5123
34226 작년 빈곤율 15.1%..17년만에 최고 Kseattle 2011.09.13 5089
34225 남성 ⅓ 화장실 이용후 손안씻어 kseattle 2007.09.18 5045
34224 와인이 건강에 좋단 말은 거짓? 美 와인 전문가, 연구 데이터 조작 들통나 Kseattle 2012.01.12 4811
34223 그린스펀, 회고록서 부시 혹평-클린턴 극찬 kseattle 2007.09.15 4706
34222 파이퍼스 크릭(Pipers Creek)에서 연어도 보고 숲과 바다도 산책하세요 KReporter2 2021.11.04 4620
34221 UW, WSU에 8000만불, 바이오연료 개발 연구비로, 연방 농무부 Kseattle 2011.09.30 4536
34220 “시애틀 집값 떨어진다” kseattle 2007.09.18 4468
34219 벨뷰에도 교통감시 카메라 kseattle 2007.09.18 4435
34218 미 ‘워킹맘’ “차라리 파트타임” kseattle 2007.09.17 4406
34217 워싱턴주 경제 아직 장밋빛 kseattle 2007.09.18 4375
34216 <연합인터뷰> 박영민 美페더럴웨이 시장 kseattle 2007.09.18 4307
34215 "부시, 이란 군사공격 준비 중" kseattle 2007.09.16 4302
34214 월가, FRB 1-2차례 추가 금리인하 전망 kseattle 2007.09.19 4289
34213 버냉키 서브 프라임 시험대 통과하나 kseattle 2007.09.18 4275
34212 美 중앙銀 금리.재할인율 0.50%p 전격인하 kseattle 2007.09.18 4257
34211 풍력발전소 건설안 승인 kseattle 2007.09.20 4249
34210 구글, 중국 포기 못해..사업 강화 움직임 Kseattle 2012.01.12 4225
34209 다운타운 트랜짓 터널 개통 kseattle 2007.09.20 4116
34208 시애틀 교통정체는‘약과' kseattle 2007.09.20 3983
34207 돌반지 한돈=200달러 Kseattle 2011.07.19 3845
34206 BOA "향후 수 년간 3만명 감원" Kseattle 2011.09.13 3816
34205 페드럴웨이 유니뱅크 권총강도 20대 남성 잡혀…12건 강도 혐의 기소 KReporter 2022.01.11 3802
34204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부,성생활 문란한 여성 ‘강제 불임수술’ 1929년부터 1974년까지 Kseattle 2011.11.09 3791
34203 "반독점 빙하기 오나" 美 IT공룡들 '덜덜덜' kseattle 2007.09.18 3791
34202 워싱턴주 실업률 더 하락 kseattle 2007.09.20 3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