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111318 sub.gif

 

 

시애틀 경찰 인력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과연 그 이유가 무엇때문인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만 시애틀 경찰은 총 43 명이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의 경우 이미 2 명의 경찰관들이 사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러니 한 점은 현재 시애틀 경찰은 그 규모를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시애틀 경찰의 미래 계획에 역행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슴을 말해준다.

 

경찰직을 그만둔 사람들은 시애틀 경찰서 업무 환경이 취악하며 사기 조차 매우 낮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관들이 줄어들고 있는 현상을 단순하게 한 가지 요인으로 인한 것으로 단정짓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2014 년 이례로 인상되지 않는 급여나, 다른 직업 환경 문제 등 다양한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작용된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최근 시애틀 경찰서 경찰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경찰관들의 사기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고 전반적인 설문 결과가 부정적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대가 변화하면서 경찰직 자체가 사람들에게 그닥 인기 직종이 아니게 된 것도 하나의 이유로 지목되고 있다. 게다가 경찰들은 종종 언론의 도마에 올라 비난의 대상이 되기도 하기 때문에 경찰직을 수행하는데 있어서도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Copyright 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00 '미국 올바르게 간다' 의견 5년여만에 우위 kseattle 2009.04.23 31
3099 GM “10억달러 못 갚겠다” 채권단에 출자전환 압박 kseattle 2009.04.23 15
3098 美, 신용카드 연체료ㆍ수수료 인상 제한 kseattle 2009.04.23 8
3097 트럼프 "지금이 주택매입 최적기" kseattle 2009.04.23 34
3096 GM, 5∼7월 북미 13개공장 일시폐쇄 kseattle 2009.04.23 6
3095 1분기 수익 지난해 반 토막, 보잉, 올해 수익 예상도 더 낮춰 kseattle 2009.04.23 11
3094 '왕따' 초등학생 자살…교육계 충격 kseattle 2009.04.23 14
3093 보아 시애틀 온다, 29일 ‘잭키 앤 벤드’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 kseattle 2009.04.23 36
3092 유니뱅크 "구제금융 받지 않아도 대출 늘려" kseattle 2009.04.22 25
3091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 CFO, 자택서 숨진 채 발견 kseattle 2009.04.22 29
3090 IMF "세계경제 내년초 회복, 내년말 정상화" kseattle 2009.04.22 9
3089 美기업실적에도 '경기바닥' 논란 kseattle 2009.04.22 24
3088 시애틀 경전철 7월18일 개통, 다운타운-턱윌라의 14마일 ‘링크’ 노선부터 kseattle 2009.04.22 37
3087 ‘베이직 헬스’서도 쫓겨나나 kseattle 2009.04.22 13
3086 시애틀지역 초여름 날씨 kseattle 2009.04.22 13
3085 카드 한 개로 뭐든지 타세요, ‘ORCA’ 선봬 kseattle 2009.04.22 4
3084 오바마 “허리띠 졸라매 행정비용 1억달러 절감” kseattle 2009.04.21 11
3083 오바마 `CIA 껴안기`…"물고문한 요원 기소하지 않을것" kseattle 2009.04.21 4
3082 美정부, GM.크라이슬러에 운전자금 지원 kseattle 2009.04.21 7
3081 美애플 아이팟ㆍ컴퓨터 희비 엇갈려 kseattle 2009.04.21 5
3080 미국인 50명 중 1명 마비증세 kseattle 2009.04.21 26
3079 올 취업비자 (H-1B) 쿼타 2만개 ‘여유’ 신청서 추첨 없이 접수 계속 kseattle 2009.04.21 10
3078 무보험자 “병원비 겁난다” 한인 무보험 33% 소수인종 최다 kseattle 2009.04.21 8
3077 “내 사업 해볼까?” 때 아닌 창업붐 kseattle 2009.04.21 10
3076 美은행, 실적개선에도 손실불안 여전 kseattle 2009.04.20 4
3075 오바마, 이번엔 신용카드 개혁… 美소비체질 손본다 kseattle 2009.04.20 5
3074 부시때 테러리스트 1명에 183차례 물고문 kseattle 2009.04.20 4
3073 GM 구조조정 이번엔 화이트 칼라가 발목 kseattle 2009.04.20 13
3072 美뉴욕주가 급락..다우 8천선 재붕괴 kseattle 2009.04.20 4
3071 시카고 피살한인 가족들 “아들은 자살”주장 kseattle 2009.04.20 13
3070 FRB “미 최악침체 벗어나” 도널드 콘 부의장 “금융구제 서서히 효과” kseattle 2009.04.20 5
3069 미국인들 ‘구두쇠 작전’ 휴가 안가고 집수리·청소 직접 kseattle 2009.04.20 10
3068 아내·세자녀 살해 후 자살, 불황고통 비관 메릴랜드 30대 kseattle 2009.04.20 17
3067 <"美은행들 손 벌릴 땐 언제고.."> 美금융권 회복 조짐 kseattle 2009.04.17 4
3066 산소 없이 살 수 있는 미생물체 남극서 발견 kseattle 2009.04.17 25
3065 씨티그룹 16억달러 ‘흑자’ 구글 순익 8.9% 증가 kseattle 2009.04.17 5
3064 美고교생 절반이 집단 가혹행위 경험 kseattle 2009.04.17 4
3063 미 ‘부동산 거인’의 몰락 '제너럴 그로스 프로퍼티’파산보호신청 kseattle 2009.04.17 21
3062 세금인상 더 이상 안 된다, 올림피아 주청사서 시위대 5,000여명 ‘티파티’ 절정 kseattle 2009.04.17 5
3061 WA 불황 전국상황보다 심각, 주택 차압증가ㆍ실업률 등 경제 지표 전국평균 앞질러 kseattle 2009.04.17 17
3060 원화, 약세로 돌아설 것…연말엔 달러당 1550원 kseattle 2009.04.17 6
3059 젊은이들, 지금은 대공황 때와 다르다네 kseattle 2009.04.16 4
3058 美정부, 모기지 직접 지원 개시 kseattle 2009.04.16 4
3057 '차량 추격 중 총격 사망'은 경찰 발포 규정 위반 kseattle 2009.04.16 21
3056 교사 커피에 유해물질 섞어 페더럴웨이 2 중학생 체포 kseattle 2009.04.16 12
3055 타코마 실업률 10%대 돌파 kseattle 2009.04.16 21
3054 미국 실업자 600만…42년 만에 최고 kseattle 2009.04.16 15
3053 파산임박 GM, 포기 대상에 ‘GMC, 폰티악’ 추가할듯 kseattle 2009.04.16 19
3052 미국은 ‘세금과의 전쟁’중, 전국에서 시위 kseattle 2009.04.16 10
3051 주택 가압류 1분기 24%↑ kseattle 2009.04.16 10
3050 유튜브 뒤흔든 ‘여자 폴 포츠’ kseattle 2009.04.16 11
3049 ‘GPS 설치된 줄 몰랐네’ kseattle 2009.04.16 10
3048 금주 지역 뉴스 요약 kseattle 2009.04.15 530
3047 美 CEO 연봉은 ‘무풍지대’ kseattle 2009.04.1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