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화요일 홀푸즈 마켓을 찾은 사람이라면 눈에 띄게 직원들이 적다는 것을 느꼈을 것이다.

 

홀푸즈 온라인 탄원서 주최측은 아마존이 소유한 전국적 그로서리 체인인 홀푸즈 직원들에게 3월 31일 병가 파업을 독려하였다.

 

2018년부터 이 회사의 노동자들이 설립한 노조 위원회가 coworker.org에 올린 탄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 속에서 더 나은 근무 환경을 요구한다. 노조는 "홀푸즈는 원래 엄격한 출석 정책을 일시적으로 완화했는데, 이것은 보복의 두려움 없이 직원들이 이 병가 파업에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탄원서에 썼다.

 

사측, 즉 아마존에 대한 요구에는 "출근하는 대신 자가격리가 필요한 근로자에 대한 유급 휴가"와 "시간제 근로자 또는 계절별 근로자에 대한 의료 보장 부활"이 포함된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양성 반응자와 관련된 매장의 즉각적인 폐쇄 뿐만 아니라 근로시간 동안 위험수당을 더 지급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시카고, 매사추세츠플로리다, 뉴욕에 있는 적어도 4개의 홀푸드 매장의 직원은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인 상태이다.

 

홀푸즈를 비롯한 그로서리 스토어들은 외출 금지령이 내려진 이후에도 계속해서 영업중이기 때문에 이번 홀푸즈 직원들의 병가 파업같은 상황은 업계 처음이 아니다. 트레이더 조의 직원들은 이달 초 더 나은 복리후생과 위험수당 지급을 청원했고, 식료품 배달 서비스 인스타카트 직원 15만 명이 월요일 전국적인 파업을 계획하면서 회사로부터 구체적인 "안전 예방책"을 요구했다.

 

홀푸즈 사측 관계자는 청원에 대한 질문에 다음과 같은 답을 했다.

 

(1) Dougs Hyundai"전례가 없는 상황 속에서 홀푸즈 마켓은 팀원들의 특별한 헌신을 인정하면서 우선 순위를 매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사람들을 안전하게 하기 위해 광범위한 조치를 취했고, 사회적 거리, 강회된 방역, 쇼핑객 입장 수 제한 등의 통제 조치 외에도,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최전선에 있는 우리 팀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 지점들에게 새로운 안전 프로토콜을 지속적으로 배포하고 있다. 우리 점포의 팀원들은 또한 그들이 COVID 양성반응을 보이거나 격리될 경우 최대 2주간의 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으며, 시간당 기본급 외에 추가로 시간당 2달러의 추가비용과 초과근무수당도 인상될 수 있다. 우리는 팀원들과 지도자들의 직접적인 대화를 장려하고 있으며, 우리는 매일 상의하고 회의하며 더 나은 결정을 하기 위해 노력중이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98 워싱턴주 초,중,고 가을학기- 완전등교 거의 불가능한 쪽으로 가닥 KReporter2 2020.05.21 1905
29597 수영장, 호수에서 수영하는 것은 코비드19에 안전하나? KReporter2 2020.05.21 656
29596 킹카운티 재산세, 코비드19 경제 위기로, 6개월 할부및 6개월 연장 납부 추진 KReporter2 2020.05.21 820
29595 CDC 오염된표면 또는 동물에서 바이러스 '쉽게 전파되지 않음' 새로운 지침 발표 KReporter2 2020.05.21 450
29594 시애틀, 맛과 멋이 공존하는 도시 - 랜선여행으로 즐겨보자. KReporter2 2020.05.21 570
29593 미,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러시아와 긴장 고조 우려 KReporter2 2020.05.21 311
29592 저커버그 “5∼10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KReporter2 2020.05.21 384
29591 "백악관,사실상 대중국 신냉전 선포...韓,일대일로 재고해야"美전문가들 KReporter2 2020.05.21 443
29590 야키마 지역, 적어도 5% 인구 코비드-19 감염 추정 KReporter2 2020.05.20 894
29589 메트로시애틀 지역 6월 1일 2단계 오픈 불확실 KReporter2 2020.05.20 1485
29588 시페어 올해 주요행사 대부분 취소 KReporter2 2020.05.20 195
29587 실업급여 올렸더니 일터 복귀안해… 美 ‘현금복지의 역설’ KReporter2 2020.05.20 1386
29586 미, 50개주 모두 경제 재가동…17개주에선 신규환자 10% 이상↑ KReporter2 2020.05.20 606
29585 美 스텔스 전투기 연이어 추락 KReporter2 2020.05.20 505
29584 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 KReporter2 2020.05.20 155
29583 막가는 미중…美상원 中기업 증시 상장 사실상 금지 KReporter2 2020.05.20 268
29582 아시아계 미국인 의사/간호사는 전염병뿐만 아니라 인종 차별과 싸우고 있어 KReporter2 2020.05.19 1529
29581 시애틀 교육구, 여름 한달간 온라인 수업 진행 KReporter2 2020.05.19 544
29580 시애틀 경찰, 칼로 무장한 남성 총격 사망 KReporter2 2020.05.19 668
29579 코로나 예방, 손씻기·거리두기 외 '바이러스 노출 시간' 중요 KReporter2 2020.05.19 893
29578 70대 한국인, 미국 이민자 구치소서 숨진채 발견 KReporter2 2020.05.19 1064
29577 구글 CEO 연말까지 직원들 일주일에 한번 출근 할 것 KReporter2 2020.05.19 393
29576 GM "100만 마일 전기차 배터리 거의 개발" KReporter2 2020.05.19 543
29575 미국 캐나다 국경 폐쇄 한달더 6/22까지 KReporter2 2020.05.19 218
29574 존슨앤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북미서 판매 중단 KReporter2 2020.05.19 376
29573 트럼프 "미국 코로나19 감염자가 제일 많은 것은 명예의 배지" KReporter2 2020.05.19 345
29572 트럼프 "실업급여 연장 반대…경기회복에 도움 안돼" KReporter2 2020.05.19 548
29571 “빚 갚다 죽을줄 알았는데…” 눈물바다 된 美청년들 화상회의 KReporter2 2020.05.18 1616
29570 피어스 카운티 남성, 조부모 살해후 방화까지 KReporter2 2020.05.18 711
29569 그린리버에 빠진 24세 남성 익사 KReporter2 2020.05.18 583
29568 UW Medicine, 재정난으로 1500여명 무급 휴가 KReporter2 2020.05.18 741
29567 이정후는 시애틀 매리너스, 강백호는 뉴욕 양키스가 눈독 KReporter2 2020.05.18 351
29566 미 대학들, 가을학기 서둘러 끝낸다…추수감사절 전 수업 종료 KReporter2 2020.05.18 587
29565 코로나 여름에도 계속 확산…풍토병될 듯-프린스턴大 KReporter2 2020.05.18 577
29564 "코로나 백신이 눈앞에" 美증시 흥분시킨 모더나는? KReporter2 2020.05.18 582
29563 에버렛 페인 필드 공항 10주간 민간여객 운항 중단 5/22-7/31 KReporter2 2020.05.15 911
29562 시택 공항 월요일부터 안면 마스크 착용 의무화 KReporter2 2020.05.15 556
29561 워싱턴 식당들 고객 정보 받을 필요 없어 - 주지사 원래 지침 철회 KReporter2 2020.05.15 1452
29560 벨뷰소재 뉴포트 하이 교사 아동강간 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0.05.15 917
29559 코로나 냉전…美 '화웨이 반도체망' 옥죄자, 中 "애플·퀄컴 보복" KReporter2 2020.05.15 534
29558 네바다 사막서 규모 6.5 강진, 캘리포니아·유타까지 흔들 KReporter2 2020.05.15 497
29557 '화웨이 때리기'에 퀄컴·인텔 등 미 반도체업체 주가↓ KReporter2 2020.05.15 260
29556 트럼프 "백신 무료 배포 검토" 초고속 개발팀 본격 가동 KReporter2 2020.05.15 667
29555 미 하원, 3조달러 코로나19 추가예산법안 통과…트럼프는 부정적 KReporter2 2020.05.15 762
29554 코로나바이러스 4일내 체외 배출시키는 항체 개발 KReporter2 2020.05.15 394
29553 워싱턴주 실업급여 신청 급증,누적 130만 건, 29억달러 지급 KReporter2 2020.05.14 820
29552 주정부 당국, 실업 급여 사기 청구 조사로 이틀간 실업급여 중지 KReporter2 2020.05.14 1196
29551 아시아나도 시애틀 노선 6월 부터 77일만에 재개 KReporter2 2020.05.14 624
29550 애플·MS, 코로나19사태에도 기업 인수로 성장동력 확보 박차 KReporter2 2020.05.14 407
29549 美 "코로나 책임져" 손배 소송에 中 "단호히 대처" 반격 준비 KReporter2 2020.05.14 530
29548 FBI, 美 정보위원장 휴대폰 압수수색 이유 KReporter2 2020.05.14 395
29547 시애틀에서 COVID-19 관련 아동 괴질 첫 사례보고 KReporter2 2020.05.13 1014
29546 미국-캐나다 국경 폐쇄 더 길어질 듯 KReporter2 2020.05.13 937
29545 워싱턴 주정부, 직원 고용및 발주 동결 18일부터 KReporter2 2020.05.13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