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부어요?

안병엽 2020.10.12 16:08 조회 수 : 68

지난 회의 글을 통해 허리 풀기를 말씀드렸는데 이번 회에서는 밑으로 내려가 발과 다리를 다시 돌아보는 것이 좋겠다.

우선 다리가 왜 붓는지 좀 알아볼 필요가 있겠다.

오랫동안 서있거나 앉아 있는 자세를 유지하면 다리가 붓는다고 하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이는 혈액순환과 연관되는 문제가 개제되어 있다.

 

혈액에는 산소와 영양분이 함유되어 있고 심장으로부터 혈관을 통해 이들을 필요로 하는 전신의 각 세포에 전달하는 시스템이 우리 몸 안에서 가동된다. 몸속의 택배 시스템은 놀라울 정도로 정교하게 이루어진다. 필요한 물질을 배달할 뿐만 아니라 다 써버린 후 쓰레기가 된 것들을 거둬서 돌아오며 몸 밖으로 버리기 까지 한다. 그리고서는 다시 심장으로 돌아가 같은 임무를 부여받고 다녀왔던 길을 다시 나서게 된다.

 

발은 심장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기에 자칫 부족한 기운으로 말미암아 심장으로 되돌아가기가 어려운 경우가 있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다리가 혈액을 되돌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지난 회에 기술했던 종아리다.

 

운동이 필요한 이유는 종아리에 적당한 근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몸의 하부로 내려온 혈액은 다시 심장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이것이 중력 때문에 제대로 돌아가지 못하므로 적당한 근력이 종아리에 필요하다.

 

종아리 근육은 걷거나 다른 운동을 통해 발목을 사용하면 늘어나거나 줄어들거나하고 혈액을 심장으로 올리기 위해 펌프의 역할을 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를 취하거나 운동 부족이 계속되면 종아리 근육을 사용하지 않게 되므로 펌프 기능이 약해져 다리가 붓게 된다.

 

몸이 무겁거나 나른하다는 느낌이 자주 있거나,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거나, 거의 운동을 할 시간이 없거나 하면 아무래도 신경을 좀 써서 바꿀 것은 바꿔야 할 필요가 있겠다.

사람은 중력에 의해 다리와 하반신에 혈액이나 림프액이 정체되기 쉽다.

 

하루 종일 서서 또는 앉아서 아니면 돌아다니면서 일하는 사람은 하반신에 혈액이나 림프액이 정체되기 쉽다. 지친 몸으로 집에 돌아와 피로가 쌓인 상태로 누우면 몸의 무게로 인해 순환하는데 어려움이 생겨 수면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피로 회복이 기대한 만큼 얻어지지 않아 자고 일어나도 상쾌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러나 다리를 높이고 자면 혈액의 흐름이 좋아져 부종 해소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일시적으로 부종이 생긴 것은 몸속에 있는 바로잡기 기능에 의해 회복되는 경우도 있기도 하고 다리를 높이고 누워있으면 회복되기도 하지만, 만약 한 달 이상 계속되거나 손가락으로 누르면 눌렀던 부분이 되돌아오지 않는 경우는 심장, 간, 신장 등에 이상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집에서 자기 나름의 민간요법으로는 어려우니 제대로 진찰을 받을 것을 권고한다.

일반적으로 병적인 부종은 수분이 정체되면서 체중증가도 따라오기 때문에 이런 부분도 염두에 두고 진료를 받는 게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