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뇌(煩惱)- 법정 스님

향기 2010.05.22 13:13 조회 수 : 4543

 

  

 번뇌(煩惱)- 법정 스님

 

보고 싶은 만큼 나도 그러하다네
하지만 두 눈으로 보는 것만이 다는 아니라네
마음으로 보고 영혼으로 감응하는 것으로도
우리는 함께일 수 있다네



결국 있다는 것은 현실의 내 곁에 존재하지는 않지만
우리는 이미 한 하늘 아래 저 달빛을 마주보며
함께 호흡을 하며 살고 있다네
마음 안에서는 늘 항상 함께라네
그리하여 이 밤에도 나는 한사람에게 글을 띄우네



그리움을 마주보며 함께 꿈꾸고 있기 때문이라네
두 눈으로 보고 싶다고 욕심을 가지지 마세
내 작은 소유욕으로 상대방이 힘들지 않게
그의 마음을 보살펴 주세



한 사람이 아닌 이 세상을
이 우주를 끌어안을 수 있는 넉넉함과
큰 믿음을 가지세

타인에게서 이 세상과 아름다운 우주를 얻으려 마세



내 안의 두 눈과 마음 문을 활짝 열고
내 안의 시간과 공간이 존재하는 내 우주를 들여다보세
그것이 두 눈에 보이는 저 하늘과 같다는 것을
이 우주와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될 걸세



그 안에 내 사랑하는 타인도 이미 존재하고 있음이
더 이상 가슴 아파할 것 없다네
내 안에 그가 살고 있음이
내 우주와 그의 우주가 이미 하나이니
타인은 더 이상 타인이 아니라네



주어도 아낌이 없이 내게 주듯이
보답을 바라지 않는 선한 마음으로
어차피 어차피… 사랑하는 것조차,
그리워하고 기다리고 애태우고
타인에게 건네는 정성까지도
내가 좋아서 하는 일 아니던가



결국 내 의지에서 나를 위해 하는 것이 아니던가
가지려하면 더 더욱 가질 수 없고
내 안에서 찾으려 노력하면 갖게 되는 것을
마음에 새겨 놓게나
그대에게 관심이 없다 해도
내 사랑에 아무런 답변이 없다 해도
내 얼굴을 바라보기도 싫다 해도
그러다가 나를 잊었다 해도
차라리 나를 잊은 내안의 나를 그리워하세

 

 

 -'누군가 너무나 그리워질 때'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주고 싶은 마음이 소원이라니.. s k y 2012.05.24 5202
103 마른잎 다시 살아나 돗단배 2012.03.20 6118
102 홀로 사랑 [2] file s k y 2012.02.27 6840
101 잠못 이루는 밤 nio 2012.01.02 5987
100 고독한 행복. 백곰 2011.09.27 5408
99 미안해요 nio 2011.06.21 5173
98 삿갓 2011.04.15 4775
97 어머니가 그리운 날에...... [1] 오아시스 2011.01.10 5159
96 보고 싶은 얼굴. 강봄 2010.12.22 5206
95 7월이 오면 [1] younghk 2010.06.29 5404
94 어절씨구 춤을 추자! 청바지 2010.06.21 5014
93 이렇게 비내리는 날에 younghk2 2010.06.16 5000
92 마음의 거울을....." [20] 백야 2010.06.11 4822
91 바보가 되는가 보다. [21] 백야 2010.06.02 4670
90 어느날의 커피 청바지 2010.05.29 5042
» 번뇌(煩惱)- 법정 스님 향기 2010.05.22 4543
88 그리움하나 [1] younghk 2010.05.18 4351
87 행복 하자면... [13] 백야 2010.05.17 4257
86 돌아 갈 수 없는 길. [12] 백야 2010.05.17 3661
85 우리의 존재가 이미 행복 [1] 향기 2010.05.14 2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