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 이원수

시인 2016.05.10 21:03 조회 수 : 575

 


 

너도 보이지.

 

오리나무 잎사귀에 흩어져 앉아

바람에 몸 흔들며 춤추는 달아.

 

너도 들리지.

 

시냇물에 반짝반짝 은부스러기

흘러가며 조잘거리는 달의 노래가.

 

그래도 그래도

너는 모른다.

 

둥그런 저 달을 온통 네 품에

안겨주고 싶어하는

나의 마음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10
142 작은 여유 2017.04.18 126
141 시인 2017.03.23 82
140 깃발 시인 2017.03.07 93
139 살아갈 날이 더 많기에 .. 시인 2017.02.21 148
138 희망하는 기쁨  시인 2017.01.12 136
137 설날 아침에 시인 2017.01.03 85
136 새해 인사 / 김현승 시인 2016.12.27 142
135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57
134 달 - 이원수 시인 2016.07.06 410
133 국화옆에서 - 서정주 시인 2016.06.18 640
132 바다가 보이는 교실 11 - 정일근 시인 2016.06.03 567
» 달 - 이원수 시인 2016.05.10 575
130 물안개 - 류시화 시인 2016.05.03 622
129 서시 - 윤동주 시인 2016.04.18 762
128 꽃밭 - 윤석중 시인 2016.04.04 730
127 그냥 좋은 것 - 원태연 시인 2016.03.26 502
126 사랑의 묘약 시인 2016.03.18 383
125 고난기에 사는 친구들에게 시인 2016.03.01 380
124 새해 일기장엔 시인 2016.02.22 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