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아침에

시인 2017.01.03 15:53 조회 수 : 70

+ 설날 아침에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술과 
한 그릇 국을 앞에 하였거든 

그것만으로도 푸지고 
고마운 것이라 생각하라. 

세상은 
험난하고 각박하다지만 
그러나 세상은 살 만한 곳. 

한 살 나이를 더한 만큼               
좀 더 착하고 슬기로울 것을 생각하라. 

아무리 매운 추위 속에 
한 해가 가고 
또 올지라도 

어린것들 잇몸에 돋아나는 
고운 이빨을 보듯 

새해는 그렇게 맞을 일이다. 
(김종길·시인, 19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9 아버지 rainrain 2017.09.22 117
148 무제 시편 41 rainrain 2017.08.21 139
147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116
146 엄마 걱정 rainrain 2017.06.09 191
145 한강 rainrain 2017.05.17 128
144 풀잎을 닮기 위하여 rainrain 2017.05.06 102
143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03
142 작은 여유 2017.04.18 119
141 시인 2017.03.23 76
140 깃발 시인 2017.03.07 79
139 살아갈 날이 더 많기에 .. 시인 2017.02.21 139
138 희망하는 기쁨  시인 2017.01.12 124
» 설날 아침에 시인 2017.01.03 70
136 새해 인사 / 김현승 시인 2016.12.27 131
135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51
134 달 - 이원수 시인 2016.07.06 403
133 국화옆에서 - 서정주 시인 2016.06.18 631
132 바다가 보이는 교실 11 - 정일근 시인 2016.06.03 561
131 달 - 이원수 시인 2016.05.10 568
130 물안개 - 류시화 시인 2016.05.03 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