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21:04 조회 수 : 76

서랍을 열고

찾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잊어간다.

 

  갈피 꽃실에 묶여있는 봄 날의 비가 따라 나오고

코 꿰인 명함들이 나이도 잊은 채

철사 묶음에 꽁꽁 얼어있다

 

 

 설합을 열고

찾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잊으려 했던

이름은 무엇이었든

지나온 저녁마냥  노을빛으로 덮어두었다

끊어진 전쟁의 허리에서 풀어 낸

어느 죽음의 자리에도 노을로 덮어두었다

 

서랍을 열고

찾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잊고 싶어진다

 

대문에 달려있는 명패

내것이 아니고

깍듯이 적혀있는 이름이 낯설다.

대리(代理)란 내 이름앞의 초조함은

누구를 대신 사는 것이다.

 

설합을 열고

찾고 있는것이 무엇인지 지워져 있다

 

아우성이

배고픔이

봄도 지우고

우리도 지워간다

 

 

서랍을 열고

당신을 열고 싶어

설합을 열고

망각을 열고 싶어

 

 

설합을 열고

서랍을 닫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 무제 시편 41 update rainrain 2017.08.21 4
»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76
146 엄마 걱정 rainrain 2017.06.09 169
145 한강 rainrain 2017.05.17 107
144 풀잎을 닮기 위하여 rainrain 2017.05.06 85
143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92
142 작은 여유 2017.04.18 108
141 시인 2017.03.23 73
140 깃발 시인 2017.03.07 76
139 살아갈 날이 더 많기에 .. 시인 2017.02.21 131
138 희망하는 기쁨  시인 2017.01.12 118
137 설날 아침에 시인 2017.01.03 66
136 새해 인사 / 김현승 시인 2016.12.26 127
135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45
134 달 - 이원수 시인 2016.07.06 399
133 국화옆에서 - 서정주 시인 2016.06.18 626
132 바다가 보이는 교실 11 - 정일근 시인 2016.06.03 544
131 달 - 이원수 시인 2016.05.10 563
130 물안개 - 류시화 시인 2016.05.03 615
129 서시 - 윤동주 시인 2016.04.18 7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