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rainrain 2017.09.22 16:06 조회 수 : 157

아버지는 울고 있었다

끌고 간 기억은  잠시 머뭇거리고

곁에 선

여자는 문득 낯익은 낯선사람이  되어 있었다.

 

 아버지는 자꾸 살을 빼고 있었다

떠나 간 언어는 되돌아 제 자리로 오고

걸음마다 꺽이는 무릎은

꺽인 채 돌아 돌아  앉았다.

채우지 못할 만큼

빠지고 난 언어가 다시 후회로 돌고 있었다.

 

아버지는 다시 울고 있었다

보고픈 자식들은

두 주 전에 왔다 해도

일년은 오지않았음이 확실한 것이

보고픔이 눈물로 흐를만큼

목이 마르고 있었다.

 

 간다

내가 모르게 가둔 나를 두고 간다

만난듯 이별이듯

가는 듯

오는 듯

울고 난 후

아버지는 울고 있었다

 

온다

겹겹이 쌓던

후회가 오고

실타래 풀듯

걸음을 걷듯

걷듯

꿈꾸듯

아버지는 삶을 내어 오고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 오가는 귓속말에 하양이24 2017.12.09 1
163 우리 현실 하양이24 2017.12.09 2
162 행운이 걸리는 낚시터 하양이24 2017.12.07 2
161 자유로운 선택을 해라 하양이24 2017.12.07 0
160 사랑의 자유 하양이24 2017.12.05 1
159 꽃씨를 담다 하양이24 2017.12.05 2
158 산다는 것은 하양이24 2017.12.04 7
157 내가 만드는 길들이 뒤척거렸다 하양이24 2017.12.04 1
156 아름다운 물고기 집 하양이24 2017.12.02 4
155 또다른 어떤 꿈 하양이24 2017.12.02 0
154 순결이것은 하양이24 2017.12.01 1
153 우리의 삶을 향하여 하양이24 2017.11.30 1
152 그냥 좋은 것들에 대하여 하양이24 2017.11.30 3
151 한 잔의 커피만을 하양이24 2017.11.29 4
150 기차 rainrain 2017.11.21 115
» 아버지 rainrain 2017.09.22 157
148 무제 시편 41 rainrain 2017.08.21 158
147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126
146 엄마 걱정 rainrain 2017.06.09 205
145 한강 rainrain 2017.05.17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