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rainrain 2017.11.21 14:47 조회 수 : 97

 

꼴뚜기젓 장수도 타고 땅 장수도 탔다
곰배팔이도 대머리도 탔다
작업복도 고무신도 하이힐도 탔다
서로 먹고사는 얘기도 하고
아들 며느리에 딸 자랑 사위 자랑도 한다
지루하면 빙 둘러앉아 고스톱을 치기도 한다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끝에
눈에 핏발을 세우고 다투기도 하지만
그러다가 차창 밖에 천둥 번개가 치면
이마를 맞대고 함께 걱정을 한다
한 사람이 내리고 또 한 사람이 내리고......
잘 가라 인사하면서도 남은 사람들 가운데
그들 가는 곳 어딘가를 아는 사람은 없다
그냥 그렇게 차에 실려 간다
다들 같은 쪽으로 기차를 타고 간다

 

 ----   시인 신 경림 님-----

 

 누구 인가 내리고 있다

손 흔들지 못하고 먼 천둥소리를 찾고 있었다.

아는 사람은 많았는데

가는 곳은 묻지도 않았다.

 

 기차는 가는데,

종착역이 벌써 마음에 와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기차 rainrain 2017.11.21 97
149 아버지 rainrain 2017.09.22 154
148 무제 시편 41 rainrain 2017.08.21 158
147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126
146 엄마 걱정 rainrain 2017.06.09 205
145 한강 rainrain 2017.05.17 139
144 풀잎을 닮기 위하여 rainrain 2017.05.06 111
143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10
142 작은 여유 2017.04.18 126
141 시인 2017.03.23 82
140 깃발 시인 2017.03.07 86
139 살아갈 날이 더 많기에 .. 시인 2017.02.21 148
138 희망하는 기쁨  시인 2017.01.12 132
137 설날 아침에 시인 2017.01.03 78
136 새해 인사 / 김현승 시인 2016.12.27 138
135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57
134 달 - 이원수 시인 2016.07.06 409
133 국화옆에서 - 서정주 시인 2016.06.18 639
132 바다가 보이는 교실 11 - 정일근 시인 2016.06.03 567
131 달 - 이원수 시인 2016.05.10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