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운을 가슴에 지니며

살아 온 숱한 세월의 아픔

꽃 한 송이 대신하여 울어주던~~

 

ahSFNoY.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