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시사철 사랑의 기쁨 넘치는 집이었네

때로 아이들이 제 욕심에 겨워 싸워도

곧 잘못 깨우치는 화기애애한 집이었네

 

QFb0df5.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