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푸름이 2019.01.30 18:53 조회 수 : 327

미국의 미시간 호를 유람하던 배가 뒤집혀서 많은 사람들이 조난을 당하였다. 마침 그 중에 수영 선수가 한 명 있었다. 그는 목숨을 걸고 사람들을 구조하여 23명을 살려냈고 그 후 매스컴에 그의 이름이 떠들썩하게 오르내렸다. 수십 년이 지난 후R. A.토레이 박사가 LA의 한 교회에서 설교 중에 이 사람의 희생적 사랑에 대하여 말을 했는데, 마침 그 교회에 60대의 노신사가 되어 버린 수영 선수가 앉아 있었다. 설교 후 한 성도가 찾아와 저 노신사가 그 유명한 수영 선수였다는 것을 알려주자 그 신사에게 가서 물었다. ˝그 사건 이후 기억에 가장 남은 일은 무엇입니까?˝ 그 노신사는 씁쓸하게 웃으며 말했다. ˝제가 구출한 23명 가운데 아무도 저를 찾아와 고맙다는 말을 한 사람이 없었어요. 그 사실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흑석동 rainrain 2020.10.04 147
253 비 오는 날 rainrain 2020.08.20 159
252 돌무덤 rainrain 2020.07.19 138
251 풍장 27 rainrain 2020.06.18 173
250 자반 고등어 rainrain 2020.05.17 252
249 사모곡 (思慕曲) rainrain 2020.04.17 632
248 폭포 rainrain 2020.03.17 290
247 마음 창고 rainrain 2020.02.21 310
246 단풍, 여행 rainrain 2020.01.18 301
245 별 아래서 [2] rainrain 2019.12.20 1082
244 깨진 종지 속 들꽃 rainrain 2019.11.18 286
243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지요 봄입학 2019.11.13 248
242 사과를 따는 일 rainrain 2019.10.15 387
241 뇌우(雷雨) rainrain 2019.09.11 343
240 꽃이 지던 날 rainrain 2019.04.10 263
239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233
»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1] 푸름이 2019.01.30 327
237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90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329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