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창고

rainrain 2020.02.21 15:57 조회 수 : 101

              마음 창고

 

북 쪽 베란다

덜 마른 조기 한 두름 걸어 놓았다

 

몇 시간이 지났을까

텅 비어 있어야 할 마음 창고가 아직 무겁다

수련 진도를 점검하기 위해 눈을 떠 보니

눈앞에서만 사라진 묵은 기억들

마음 창고 벽에 달라붙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점잖게 달래서 떨어진 놈이 아니다

나는 바람과 신선놀음하고 있는 조기를 끌어내

일그러진 집착의 얼굴을 소금으로 박박 문질러본다

 

조기와 씨름하던 날,

마침내

갈기갈기 찢어진 살덩어리만 바람에 흔들리고 말았다

 

명상이 곧 허상이다

바람이 또 살랑거린다

 

——————-  시인 서 주석 님

 

 

                 The Mind’s Storage

 

 

I hung a bunch of half-dry croakers

Over the north veranda

 

Several hours later

The mind that should be vacant by now is still weighty.

As I open my eyes to check the progress of practice

The old memories that disappeared from mere sight

Are implacably clinging to the wall of the mind’s storage.

 

They will not go easily by gentle coaxing.

I take out the croaker that dallies with the wind,

And scrub harshly with salt

The warped face of attachment.

 

On days I wrestled with croakers

Only the clumps of the torn flesh waved in the wind.

Meditation is none other than false imagery,

The wind stirs again.

 

———————- Translated by  Chang soo  Ko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 폭포 rainrain 2020.03.17 60
» 마음 창고 rainrain 2020.02.21 101
246 단풍, 여행 rainrain 2020.01.18 148
245 별 아래서 [2] rainrain 2019.12.20 612
244 깨진 종지 속 들꽃 rainrain 2019.11.18 207
243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지요 봄입학 2019.11.13 169
242 사과를 따는 일 rainrain 2019.10.15 312
241 뇌우(雷雨) rainrain 2019.09.11 270
240 꽃이 지던 날 rainrain 2019.04.10 178
239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62
238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1] 푸름이 2019.01.30 222
237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19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243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288
234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110
233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30
232 가난한 사람에게 rainrain 2018.09.08 190
231 물안개 rainrain 2018.06.26 160
230 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8 162
229 봄이에게 펌글 2018.05.18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