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포

rainrain 2020.03.17 16:15 조회 수 : 60

       폭포

 

 

그대는 무진장한 물의 몸이면서

저렇듯 그대에 대한 목마름으로 몸부림 치듯

나도 나를 끝없이 목말라한다

그리하여 우리는

한시도 벼랑 끝에 서지 않은 적이 없었다

 

 

————-  시인 유 하  님——

 

 

 

 

 

 

우리는 서로가 그리운 사람이면서

아무도 사람에 대해 그리워하지 않는다

그대가 흘리는 눈물, 

나를 그리워하는 것이 아니고

그대가 치우지 못한 목마름을 달래고 있는 것이다

그러하게

항시 우린 서로를 절벽에 세우고 있다.

 

 

   사람,  서로에 대해 거리를 세우고

내어 줄 것으로는 남은 슬픔일 뿐 ,

 

남은 자들아

몫으로 기억하는 흔적

또 다시 선

아득한 벼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폭포 rainrain 2020.03.17 60
247 마음 창고 rainrain 2020.02.21 101
246 단풍, 여행 rainrain 2020.01.18 148
245 별 아래서 [2] rainrain 2019.12.20 612
244 깨진 종지 속 들꽃 rainrain 2019.11.18 207
243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지요 봄입학 2019.11.13 169
242 사과를 따는 일 rainrain 2019.10.15 312
241 뇌우(雷雨) rainrain 2019.09.11 270
240 꽃이 지던 날 rainrain 2019.04.10 178
239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62
238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1] 푸름이 2019.01.30 222
237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19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243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288
234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110
233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30
232 가난한 사람에게 rainrain 2018.09.08 190
231 물안개 rainrain 2018.06.26 160
230 소금이 온다 펌글 2018.05.18 162
229 봄이에게 펌글 2018.05.18 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