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장 27

rainrain 2020.06.18 05:30 조회 수 : 60

                풍장 27

 

 

  내 세상 뜰 때

  우선 두 손과 두 발, 그리고 입을 가지고 가리.

  어둑해진 눈도 소중히 거풀 덮어 지니고 가리.

  허나 가을의 어깨를 부축하고

  때늦게 오는 저 밤비 소리에

  기울이고 있는 귀는 두고 가리.

  소리만 듣고도 비 맞는 가을 나무의 이름을 알아 맞

히는

  귀는 그냥 두고 가리.

 

 

——————————   시인 황 동규 님—

 

 

 

 

만지지도 못하게

노란 색이 저리도 지워질 수 있는지

꽃이 다하고

바람을 따르다

마음조차 놓고 말았다

 

전생이 멀어

기다리다 하얗게 쇤,

 

 

혹 

잊을까

사방 팔방

천지에 둔 봄이 흩어진다

-------------------------------민들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풍장 27 rainrain 2020.06.18 60
250 자반 고등어 rainrain 2020.05.17 145
249 사모곡 (思慕曲) rainrain 2020.04.17 498
248 폭포 rainrain 2020.03.17 207
247 마음 창고 rainrain 2020.02.21 215
246 단풍, 여행 rainrain 2020.01.18 230
245 별 아래서 [2] rainrain 2019.12.20 1003
244 깨진 종지 속 들꽃 rainrain 2019.11.18 218
243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지요 봄입학 2019.11.13 178
242 사과를 따는 일 rainrain 2019.10.15 319
241 뇌우(雷雨) rainrain 2019.09.11 276
240 꽃이 지던 날 rainrain 2019.04.10 193
239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66
238 감사를 잃어버린 인생들 [1] 푸름이 2019.01.30 230
237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24
236 아궁이 불쬐던 고양이 file ㅇㅇ 2019.01.04 252
235 겨울 강가에서 rainrain 2018.12.15 294
234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116
233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33
232 가난한 사람에게 rainrain 2018.09.08 200